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참 쉬운 나라 대한민국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2(Mon) 10:00:00 | 147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창동계올림픽 정치 마케팅이 한창이다.

 

최근 북한의 선수와 응원단은 물론이고 정치인들이 대거 방한(訪韓)했다. 유엔과 국제사회가 전개 중인 대북제재망은 이들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는 명목으로 이미 구멍이 났다. 물론 평창올림픽에 한해서만 예외를 인정한다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누구보다도 대북제재를 엄수해야 할 한국이 정부가 앞장서서 예외를 만드는 데 열성적이라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이렇게 되면 모양새가 우스워진다.

 

핵 폭주를 거듭하던 북한이 해가 바뀌자마자 갑자기 유화적인 태도로 나오는 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제재가 먹히고 있다는 증거다. 걸핏하면 “핵으로 남조선을 절멸(絶滅)시켜 버리겠다”고 협박하던 북한이 갑자기 뜨거운 민족애가 생기고 개과천선할 리는 없는 법이다.

 

2%uC6D410%uC77C%20%uAC15%uC6D0%uB3C4%20%uAC15%uB989%20%uAD00%uB3D9%uD558%uD0A4%uC13C%uD130%uC5D0%uC11C%20%uC5F4%uB9B0%20%uC5EC%uC790%20%uC544%uC774%uC2A4%uD558%uD0A4%20%uB0A8%uBD81%20%uB2E8%uC77C%uD300%uACFC%20%uC2A4%uC704%uC2A4%uC758%201%uCC28%uC804%20%uACBD%uAE30%uC5D0%20%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uACFC%20%uD1A0%uB9C8%uC2A4%20%uBC14%uD750%20IOC%20%uC704%uC6D0%uC7A5%2C%20%uAE40%uC601%uB0A8%20%uBD81%uD55C%20%uCD5C%uACE0%uC778%uBBFC%uD68C%uC758%20%uC0C1%uC784%uC704%uC6D0%uC7A5%2C%20%uAE40%uC5EC%uC815%20%uBD81%uD55C%20%uB178%uB3D9%uC7A5%20%uC911%uC559%uC704%uC6D0%uD68C%20%uC81C1%uBD80%uBD80%uC7A5%uC774%20%uCC38%uC11D%uD574%20%uB300%uD654%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0AC%uC9C4%uACF5%uB3D9%uCDE8%uC7AC%uB2E8


문제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다. 북한이 과거의 행동에 대한 아무런 사과도 없이 ‘와주겠다’고 하자 감격해서 어쩔 줄 몰라 한다. 나는 예전 칼럼에서 누누이 “남북문제의 주도권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이 쥐고 있다”고 단언했다. 사태는 내 예견대로 흘러가고 있다. 대치 국면도 김정은이 만들었지만 유화 국면도 김정은이 조성하고 있다.

 

다음 국면은? 그것도 전적으로 김정은의 의사에 달려 있다.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분위기면 보나 마나 ‘고고싱’이다. 명분은 만사형통인 ‘우리민족끼리’다. 그러나 한번 냉정히 생각해 보자. ‘우리민족끼리’를 애용하는 집단이 툭하면 상대방을 ‘절멸시킨다’는 말을 다반사로 하는 게 말이 되는가. 북한이 ‘남조선 해방’이란 용어를 쓰다가 요즘은 ‘남조선 절멸’이라는 용어를 쓰는 것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저들이 우리를 한 핏줄로 본다면 이런 말을 쓸 수는 없는 것이다.

 

저자세 논란이 있더라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고충을 이해할 수는 있다. 그러나 첫 단추부터 잘못 꿰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민주 국가에선 아무리 목적이 좋아도 절차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개인 간에도 쉽게 보이면 상대방이 만만하게 여기는 법이다. 북한이 몰상식한 행동을 하면 냉엄하게 대하는 밸런스 감각이 우리에겐 결여돼 있다. 이런 식이면 북한은 원하는 것을 많이 얻고 우리는 조금밖에 못 얻게 될 것이다. 이것만 명심하자. “지금까지 평화를 깨온 것은 북한이었지 대한민국이 아니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10.16 Tue
남북 철마, 국제사회와 ‘속도 차’ 좁혀야 달린다
Culture > LIFE > 지역 > 영남 2018.10.16 Tue
“스타 얼굴 보기 힘드네”…팬들 아쉬움 속 부산국제영화제 폐막
사회 > 지역 > 충청 2018.10.16 Tue
[단독] 배재학당 교수님은 재단과 소송 중
국제 2018.10.16 Tue
중국, 대만 ‘왕따’ 시키려 바티칸과 손잡나
Health > LIFE 2018.10.16 Tue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사회 2018.10.16 Tue
“일본 역사 왜곡, 논리적 반박 후 국제사회에 알려야”
정치 2018.10.16 Tue
韓·日 두 정상의 20년 전 약속은 지켜질까
경제 2018.10.16 Tue
[재테크] 사모펀드 날자 찬밥 된 공모펀드
정치 > OPINION 2018.10.16 Tue
“자유한국당만 마음먹으면 정개특위 가동된다”
갤러리 > 만평 2018.10.16 화
[시사 TOON] ‘풍등’에만 잘못 물을 수 있나
LIFE > Culture 2018.10.16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어 이메일 쓸 때 어떻게 시작할까?
LIFE > Health 2018.10.15 월
학급당 5명 비만···2030년 고도 비만 인구 지금보다 2배 전망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0.15 월
가족 사랑이 낳은 위대한 유산 ‘사키오리’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15 월
역사를 뒤바꾼 ‘우연한’ 사건들
경제 2018.10.15 월
“사립유치원, 소득 있음 세금 내고 지원 있음 감사 받아야”
OPINION 2018.10.15 월
[시끌시끌 SNS] 이것이 진짜 '영웅의 본색'
OPINION 2018.10.15 월
[한강로에서] 專의 덩샤오핑과 紅의 시진핑이 시사하는 바는
경제 2018.10.15 월
‘돈의 힘’ 믿은 삼성 2인자, 法 앞에 무릎 꿇다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①] 서울대·유학파·52.8세, 대한민국 임원 평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②] 임원 평균 보수, 삼성이 단연 최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③] 4차 산업혁명 시대 임원은 ‘전문성’이 생명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