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참 쉬운 나라 대한민국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2(Mon) 10:00:00 | 147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창동계올림픽 정치 마케팅이 한창이다.

 

최근 북한의 선수와 응원단은 물론이고 정치인들이 대거 방한(訪韓)했다. 유엔과 국제사회가 전개 중인 대북제재망은 이들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는 명목으로 이미 구멍이 났다. 물론 평창올림픽에 한해서만 예외를 인정한다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누구보다도 대북제재를 엄수해야 할 한국이 정부가 앞장서서 예외를 만드는 데 열성적이라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이렇게 되면 모양새가 우스워진다.

 

핵 폭주를 거듭하던 북한이 해가 바뀌자마자 갑자기 유화적인 태도로 나오는 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제재가 먹히고 있다는 증거다. 걸핏하면 “핵으로 남조선을 절멸(絶滅)시켜 버리겠다”고 협박하던 북한이 갑자기 뜨거운 민족애가 생기고 개과천선할 리는 없는 법이다.

 

2%uC6D410%uC77C%20%uAC15%uC6D0%uB3C4%20%uAC15%uB989%20%uAD00%uB3D9%uD558%uD0A4%uC13C%uD130%uC5D0%uC11C%20%uC5F4%uB9B0%20%uC5EC%uC790%20%uC544%uC774%uC2A4%uD558%uD0A4%20%uB0A8%uBD81%20%uB2E8%uC77C%uD300%uACFC%20%uC2A4%uC704%uC2A4%uC758%201%uCC28%uC804%20%uACBD%uAE30%uC5D0%20%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uACFC%20%uD1A0%uB9C8%uC2A4%20%uBC14%uD750%20IOC%20%uC704%uC6D0%uC7A5%2C%20%uAE40%uC601%uB0A8%20%uBD81%uD55C%20%uCD5C%uACE0%uC778%uBBFC%uD68C%uC758%20%uC0C1%uC784%uC704%uC6D0%uC7A5%2C%20%uAE40%uC5EC%uC815%20%uBD81%uD55C%20%uB178%uB3D9%uC7A5%20%uC911%uC559%uC704%uC6D0%uD68C%20%uC81C1%uBD80%uBD80%uC7A5%uC774%20%uCC38%uC11D%uD574%20%uB300%uD654%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0AC%uC9C4%uACF5%uB3D9%uCDE8%uC7AC%uB2E8


문제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다. 북한이 과거의 행동에 대한 아무런 사과도 없이 ‘와주겠다’고 하자 감격해서 어쩔 줄 몰라 한다. 나는 예전 칼럼에서 누누이 “남북문제의 주도권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이 쥐고 있다”고 단언했다. 사태는 내 예견대로 흘러가고 있다. 대치 국면도 김정은이 만들었지만 유화 국면도 김정은이 조성하고 있다.

 

다음 국면은? 그것도 전적으로 김정은의 의사에 달려 있다.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분위기면 보나 마나 ‘고고싱’이다. 명분은 만사형통인 ‘우리민족끼리’다. 그러나 한번 냉정히 생각해 보자. ‘우리민족끼리’를 애용하는 집단이 툭하면 상대방을 ‘절멸시킨다’는 말을 다반사로 하는 게 말이 되는가. 북한이 ‘남조선 해방’이란 용어를 쓰다가 요즘은 ‘남조선 절멸’이라는 용어를 쓰는 것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저들이 우리를 한 핏줄로 본다면 이런 말을 쓸 수는 없는 것이다.

 

저자세 논란이 있더라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고충을 이해할 수는 있다. 그러나 첫 단추부터 잘못 꿰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민주 국가에선 아무리 목적이 좋아도 절차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개인 간에도 쉽게 보이면 상대방이 만만하게 여기는 법이다. 북한이 몰상식한 행동을 하면 냉엄하게 대하는 밸런스 감각이 우리에겐 결여돼 있다. 이런 식이면 북한은 원하는 것을 많이 얻고 우리는 조금밖에 못 얻게 될 것이다. 이것만 명심하자. “지금까지 평화를 깨온 것은 북한이었지 대한민국이 아니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8.22 Wed
[동영상] 성인오락실 ‘황금성’ 내부 고발자 인터뷰
Health > LIFE 2018.08.22 Wed
다이어트의 시작점은 '음식 일기' 쓰는 것
사회 > 지역 > 경기/인천 2018.08.22 Wed
부천시, 만화영상진흥원 특별감사 둘러싸고 논란
LIFE > Sports 2018.08.22 Wed
골프회원권 사기 피해는 지금도 진행 중
사회 2018.08.22 Wed
릴리안 파동 1년, 여전한 ‘생리대 포비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8.22 Wed
페미니즘의 방아쇠를 당기다(1)
경제 > 사회 2018.08.22 Wed
당국의 망설임이 낳은 BMW의 ‘배짱’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上)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下)
경제 2018.08.22 수
은산분리 완화에도 웃지 못하는 KT와 카카오
OPINION 2018.08.21 화
[시사 TOON] 시한폭탄 엔진소리, ‘국민연금’
정치 2018.08.21 화
경제 2018.08.21 화
“서울역인지 롯데역인지 모르겠다”
LIFE > Health 2018.08.21 화
어르신, 4차선 도로는 17초 안에 건너야 합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②] ​송영길, 가장 넓은 지지세력…그러나 확실한 우군 없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③]​ 송영길 인터뷰 “2강1중 구도 형성, 대세는 송영길”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④] 김진표, 위기 처한 J노믹스 구세주…당 장악력은 ‘글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⑤] 김진표 인터뷰 “차기 총선, ‘경제’가 결정”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⑥] 이해찬, ‘노련’할 수도, ‘올드’할 수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⑦] 이해찬 인터뷰 “세대교체 기준은 나이가 아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①] ‘이해찬 대세론’ 꺾이면서 열기 고조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