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이대목동병원, 사건 발생 56일 만에 공식 사과

사망 책임 인정,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노력 등 세 가지 약속 제시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2.09(Fri) 12:31: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대목동병원이 2월8일, 지난해 12월16일 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의 유족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또 신생아 사망에 대한 병원 측 책임을 인정했다. 사건이 발생한지 56일만이다. 

 

1월29일 신설된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회가 유족들에게 제의해 8일 병원 회의실에서 병원 측과 유족이 만났다. 이 자리에는 신생아 중환자실 담당 소아청소년과 교수, 김광호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장을 비롯한 병원 측 신임 경영진이 참가해 유족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향후 사태 수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uC6D416%uC77C%20%uC774%uB300%uBAA9%uB3D9%uBCD1%uC6D0%20%uC2E0%uC0DD%uC544%20%uC911%uD658%uC790%uC2E4%20%uC8FC%uCE58%uC758%20%uC870%uC218%uC9C4%20%uAD50%uC218%uAC00%20%uC11C%uC6B8%uC9C0%uBC29%uACBD%uCC30%uCCAD%uC5D0%20%uB4E4%uC5B4%uC11C%uBA70%20%uAE30%uC790%uB4E4%uC758%20%uC9C8%uBB38%uC5D0%20%uB2F5%uD558%uACE0%20%uC788%uB2E4.%20%uC2E0%uC0DD%uC544%20%uC5F0%uC1C4%20%uC0AC%uB9DD%uC0AC%uAC74%uC744%20%uC218%uC0AC%uD558%uB294%20%uACBD%uCC30%uC740%20%uC870%uC218%uC9C4%20%uAD50%uC218%uB97C%20%uC5C5%uBB34%uC0C1%20%uACFC%uC2E4%uCE58%uC0AC%20%uD610%uC758%20%uD53C%uC758%uC790%20%uC2E0%uBD84%uC73C%uB85C%20%uC18C%uD658%uD5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정혜원 전 이대목동병원장을 비롯해 사퇴한 전 경영진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조수진 교수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는 “1월29일 새 경영진이 구성된 만큼 무엇보다 유족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유가족과의 협의를 통해 다음의 세 가지 사항을 공식 인정하고 약속했다.

  

1.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아이들이 집단으로 사망하게 된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이는 병원에서 감염돼 사망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이에 병원 당국은 사망의 책임을 인정한다.

 

2. 이번 사건의 근본 원인에 대해 다양한 분석과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병원은 사건의 원인이 제대로 규명되고 사건의 본질이 호도되지 않도록 노력한다. 

 

3. 병원은 이러한 불행한 사고가 그 어느 곳에서도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민·관 합동 TF(전담반)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회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병원 감염관리를 비롯한 환자 안전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은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개선 방안과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5.23 Wed
《어벤져스3》 흥행 주도한 강루가 월트디즈니 北아시아 대표
경제 2018.05.23 Wed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Culture > LIFE 2018.05.23 Wed
전세계 4600만 사로잡은 낙서쟁이 ‘미스터 두들’
OPINION 2018.05.23 Wed
[한강로에서] 합체의 이유…일하는 국회 소망
한반도 2018.05.23 Wed
김정은, 워싱턴과의 '불통' 3가지 이유
정치 2018.05.23 Wed
개헌 기회 “9월·연내·2020년 세 번 남았다”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들도 통일된 개헌 합의안 내놨는데…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 10명 중 4명 ‘대통령 4년 연임제 바람직’
정치 2018.05.23 Wed
“2020년 총선 전후 개헌 얘기 다시 나올 수 있다”
갤러리 > 만평 2018.05.23 수
[시사 TOON] 판문점선언 잉크도 안 말랐는데…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3 수
[뉴스브리핑] 우여곡절 북·미 회담, 다시 원위치?
사회 2018.05.22 화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응분의 대가 치르는 게 사회정의”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2 화
OPINION 2018.05.22 화
[Up&Down] 문선민 '태극마크 달다' vs 김마그너스 '태극마크 떼다'
국제 2018.05.22 화
스웨덴 미투가 한국 미투 ‘고은 시인’ 구했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2 화
[뉴스브리핑] 한반도 운명 가늠할 文-트럼프 회동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5.22 화
신념이 강한 의사는 경계해야 한다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5.22 화
재해 복구 봉사자들과 함께하는 日 오지 마을 축제
국제 2018.05.22 화
누가, 왜 칼 마르크스의 동상에 불을 질렀나
한반도 2018.05.21 월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5.21 월
왕라오지를 국민 브랜드로 키워낸 '자둬바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