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뉴스브리핑] 北, 어제(29일) 밤 ‘금강산 행사’ 일방 취소

감명국 기자 ㅣ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1.30(Tue) 11:28:2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1월29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30일 오늘의 뉴스를 미리 내다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모아 두시면 한권의 훌륭한 ‘뉴스 일지’가 완성됩니다.

 

%uBD81%uD55C%uC774%202%uC6D44%uC77C%20%uAE08%uAC15%uC0B0%uC5D0%uC11C%20%uC5F4%uAE30%uB85C%20%uD588%uB358%20%uB0A8%uBD81%20%uD569%uB3D9%uACF5%uC5F0%uC744%20%uC77C%uBC29%uC801%uC73C%uB85C%20%uCDE8%uC18C%uD588%uB2E4.%20%uC0AC%uC9C4%uC740%20%uBD81%uD55C%20%uC870%uC120%uC911%uC559%uD1B5%uC2E0%uC774%201%uC6D427%uC77C%20%uD648%uD398%uC774%uC9C0%uC5D0%20%uAC8C%uC7AC%uD55C%20%uC6B0%uB9AC%20%uCE21%20%uC120%uBC1C%uB300%uC758%20%uAE08%uAC15%uC0B0%20%uD569%uB3D9%uBB38%uD654%uACF5%uC5F0%uACFC%20%uB9C8%uC2DD%uB839%uC2A4%uD0A4%uC7A5%20%uC2A4%uD0A4%20%uACF5%uB3D9%uD6C8%uB828%20%uC0AC%uC804%uC810%uAC80%uC744%20%uC704%uD55C%20%uBC29%uBD81%20%uBAA8%uC2B5.%20%A9%20%uC0AC%uC9C4%3D%uC870%uC120%uC911%uC559%uD1B5%uC2E0%20%uC5F0%uD569


 

[정치] 北, 어제(29일) 밤 ‘금강산 행사’ 일방 취소

 

- 2월4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했던 남북 합동 문화공연 일방적으로 취소···北 “남측 언론들이 우리의 진정어린 조치들을 모독하는 여론 계속 확산”

 

- 정부 “일방적 통보 매우 유감”

 

[정치] ‘국정농단 방조’ 우병우 8년 구형

 

- 검찰, “민정수석 막강한 힘 남용하고 박근혜·부하에 책임 떠넘겨”···‘이석수 감찰’ 방해 등 총 8개 혐의

 

- 우 前 민정수석 “누가 봐도 표적수사와 정치보복”···법원, 2월14일 선고 예정 

 

[정치] “MB때 국정원 특수공작비로 DJ·盧 풍문 조사”

 

- 검찰, 최종흡 前 국정원 3차장 · 김승연 前 대북공작국장 구속영장 청구···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혐의

 

- 작전명 ‘데이비슨’ ‘연어’···‘美에 비자금 은닉’ 풍문 확인 비밀공작, 10억 쓰고 “사실무근” 결론

 

- 서울시내 호텔 스위트룸 빌리는 데 대북공작금 사용 혐의도

 

[정치] 문 대통령, 靑에 화재안전대책 특별TF 구성 지시

 

- 靑 수석·보좌관 회의서 “안전 불감증이야말로 청산해야 할 적폐”···“TF서 다중시설 전수조사 수준 실태 조사해 모든 문제 드러내라”

 

- “안전 책임서 자유로운 사람 없어”···“정부·지자체·국회·정치권 마음 모아야”

 

[경제] 코스피 2598 · 코스닥 927, 또 신기록 행진

 

- 코스피, 장중 2600선 뚫으며 사상 최고치 기록···전날보다 23.43포인트 오른 2598.1에 마감

 

- 반도체 중심 IT주 상승세 돌아서며 투자심리 개선

 

- 코스닥은 16년 만에 920선에 진입···13.93포인트 오른 927.05에 마감

 

- “3월 이전상승 가능” 호재에 셀트리온 3형제 일제히 상승

 

[사회]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등 3명 출국금지

 

- 수사본부 “석아무개 병원장, 손아무개 이사장, 김아무개 총무과장 등 3명 피의자 신분 조사 예정”

 

- “요양병원 연결통로 불법 증축·비상용 발전기도 작동 흔적 없어”

 

- 세종병원 참사 키운 불법 ‘비 가림막’ 시설, 연기 배출 못 하게 막아···현재까지 62명 조사

 

[사회] 공공기관 부정합격자 300명 퇴출

 

- 기재부 등 18개 부처, ‘채용비리 특별점검 후속 조치 및 제도개선 방안’ 발표···김상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 등 수사의뢰 대상 된 공공기관장 8명 즉시 해임 

 

- 지난해 10월부터 착수한 특별점검, 946곳서 총 4788건 적발···67개 기관 109건 수사의뢰, 임직원 266명 업무 배제시켜

 

- 억울한 피해자는 구제키로

 

[사회] 현직 女검사의 ‘#미투’···“법무부 간부에 성추행 당했다”

 

- 통영지청 서지현(45) 검사, 검찰 내부망에 폭로 글 올린 사실 알려져···“2010년 한 장례식장에서 안태근 검사로부터 강제 추행 당해”

 

- “사과 받는 선에서 정리됐지만, 그 간부로부터 어떤 연락도 못 받아···오히려 검찰총장 경고 받은 뒤 원치 않는 인사 발령 받아”

 

- JTBC ‘뉴스룸’에 나와 “검찰 내 성폭행 당한 사례 있었지만 비밀리에 덮였다” 폭로···대검 감찰본부 “진상 철저히 조사”

 

[사회] ‘섬 여교사 성폭행’ 징역 10~15년 선고

 

- 광주고법, 파기환송심서 공모·합동 범행 인정해 원심보다 높은 형량 선고해···김아무개(39)·이아무개(35)·박아무개(50)씨에게 각각 징역 15·12·10년 선고

 

- “학부형이 교사 상대 성폭력 범죄, 우리 사회 충격 줘”···합의·선처 탄원 참작

 

[사회] “광주 삼남매 화재, 엄마가 불 질러”

 

- 검찰, 어머니 정아무개씨(23) 치사 혐의 구속기소···“라이터 등으로 이불 등에 불내”

 

- 불이 난 뒤 세 남매 구하지 않은 정황도 드러나

 

- 앞서 경찰은 정씨가 담뱃불 끄려다 불난 것으로 보고 방화 아닌 중과실 치사 혐의로 검찰에 넘겨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5.23 Wed
《어벤져스3》 흥행 주도한 강루가 월트디즈니 北아시아 대표
경제 2018.05.23 Wed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Culture > LIFE 2018.05.23 Wed
전세계 4600만 사로잡은 낙서쟁이 ‘미스터 두들’
OPINION 2018.05.23 Wed
[한강로에서] 합체의 이유…일하는 국회 소망
한반도 2018.05.23 Wed
김정은, 워싱턴과의 '불통' 3가지 이유
정치 2018.05.23 Wed
개헌 기회 “9월·연내·2020년 세 번 남았다”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들도 통일된 개헌 합의안 내놨는데…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 10명 중 4명 ‘대통령 4년 연임제 바람직’
정치 2018.05.23 Wed
“2020년 총선 전후 개헌 얘기 다시 나올 수 있다”
갤러리 > 만평 2018.05.23 수
[시사 TOON] 판문점선언 잉크도 안 말랐는데…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3 수
[뉴스브리핑] 우여곡절 북·미 회담, 다시 원위치?
사회 2018.05.22 화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응분의 대가 치르는 게 사회정의”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2 화
OPINION 2018.05.22 화
[Up&Down] 문선민 '태극마크 달다' vs 김마그너스 '태극마크 떼다'
국제 2018.05.22 화
스웨덴 미투가 한국 미투 ‘고은 시인’ 구했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2 화
[뉴스브리핑] 한반도 운명 가늠할 文-트럼프 회동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5.22 화
신념이 강한 의사는 경계해야 한다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5.22 화
재해 복구 봉사자들과 함께하는 日 오지 마을 축제
국제 2018.05.22 화
누가, 왜 칼 마르크스의 동상에 불을 질렀나
한반도 2018.05.21 월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5.21 월
왕라오지를 국민 브랜드로 키워낸 '자둬바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