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테니스 영웅' 정현이 앓은 약시, 9살 전에 치료해야

야외 운동과 독서가 약시 치료에 도움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1.25(Thu) 18:31: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테니스 메이저대회 호주오픈에서 4강에 진출한 정현 선수는 테니스 선수로는 흔하지 않게 안경을 착용한다. 약시(弱視)이기 때문이다. 그는 7살 때 약시 판정을 받았다.

 

약시는 한쪽 또는 양쪽 눈 모두에서 발생하는 시력저하를 말한다. 안과 검사에서 문제가 없는데도 시(視)기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않는 질환이다. 시력표에서 두 눈의 시력이 두 칸 이상 차이 날 때 시력이 낮은 쪽을 약시라고 한다.

 

굴절이상은 안경으로 교정할 수 있다. 약시는 먼저 사시나 굴절이상 등 약시 유발 질환을 찾아 그 질환을 치료한다. 또 시기능이 좋은 눈은 가리고 약시 눈으로 선명한 물체를 계속해서 보는 시자극 훈련을 통해 치료한다.

 

1%uC6D424%uC77C%28%uD604%uC9C0%uC2DC%uAC04%29%20%uD638%uC8FC%20%uBA5C%uBC84%uB978%uC5D0%uC11C%20%uC5F4%uB9B0%20%uD638%uC8FC%uC624%uD508%20%uD14C%uB2C8%uC2A4%uB300%uD68C%20%uB0A8%uC790%20%uB2E8%uC2DD%208%uAC15%uC804%uC5D0%uC11C%20%uD55C%uAD6D%20%uD14C%uB2C8%uC2A4%uC758%20%uAC04%uD310%20%uC815%uD604%2858%uC704%29%uC774%20%uBBF8%uAD6D%uC758%20%uD14C%uB2C8%uC2A4%20%uC0CC%uB4DC%uADF8%uB80C%2897%uC704%29%uB97C%20%uC0C1%uB300%uB85C%20%uC810%uC218%uB97C%20%uB534%20%uB4A4%20%uC8FC%uBA39%uC744%20%uC950%uC5B4%20%uBCF4%uC774%uACE0%20%uC788%uB2E4.%20%uC774%uB0A0%20%uC815%uD604%uC740%20%uC0CC%uB4DC%uADF8%uB80C%uC744%20%uC0C1%uB300%uB85C%203-0%20%uC2B9%uB9AC%uB97C%20%uAC70%uB450%uBA70%204%uAC15%uC5D0%20%uC9C4%uCD9C%uD5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정현 선수는 녹색을 보는 것이 좋다는 의사의 말에 따라 약시 치료를 위해 테니스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기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교수는 “다른 색보다 녹색은 눈에 자극을 덜 준다. 그러나 이것이 반드시 눈 건강에 좋다고는 할 수 없다. 녹색이 주는 심리적인 안정감이 있을 수 있겠지만, 녹색을 본다고 해서 시력 저하를 예방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약시 치료를 위해서는 색상보다는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시자극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테니스는 멀리서 오는 공을 집중해서 보고 있다가 가까이 왔을 때 치는 운동이므로 시기능 훈련 및 근시 발생 예방에 좋다. 테니스뿐만 아니라 야외에서 하는 야구·축구 등의 운동은 근시 발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야외활동을 하루에 3시간 이상 한 경우 근시 발생이 적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약시는 세밀한 시자극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운동과 겸해서 독서와 같은 활동이 필요하다.

 

 

시력 성장 멈추는 9살 전에 치료해야

 

약시는 어릴 때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태기 교수는 “시력 발달이 멈추는 9살 이후에는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 보통 4살 정도부터 안과에서 시력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약시 진단에 도움이 된다. 만일 사시 증상이 있는 경우는 좀 더 일찍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시의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 보통 시력 발달 시기에 굴절이상(근시·원시·난시) 또는 사시로 인해서 망막에 선명한 상이 맺히지 않아 결과적으로 시기능이 떨어져 발생한다. 약시 유병률은 전체 연령에서 0.5~3.5%이며, 소아에서는 대략 2%다. 소아 근시가 약 56%인 점과 비교하면 약시 발병률은 낮은 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Health > LIFE 2018.11.14 Wed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정치 2018.11.14 Wed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Wed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경제 2018.11.14 Wed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경제 > 국제 2018.11.13 화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Health 2018.11.13 화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