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테니스 영웅' 정현이 앓은 약시, 9살 전에 치료해야

야외 운동과 독서가 약시 치료에 도움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1.25(목) 18:31: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테니스 메이저대회 호주오픈에서 4강에 진출한 정현 선수는 테니스 선수로는 흔하지 않게 안경을 착용한다. 약시(弱視)이기 때문이다. 그는 7살 때 약시 판정을 받았다.

 

약시는 한쪽 또는 양쪽 눈 모두에서 발생하는 시력저하를 말한다. 안과 검사에서 문제가 없는데도 시(視)기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않는 질환이다. 시력표에서 두 눈의 시력이 두 칸 이상 차이 날 때 시력이 낮은 쪽을 약시라고 한다.

 

굴절이상은 안경으로 교정할 수 있다. 약시는 먼저 사시나 굴절이상 등 약시 유발 질환을 찾아 그 질환을 치료한다. 또 시기능이 좋은 눈은 가리고 약시 눈으로 선명한 물체를 계속해서 보는 시자극 훈련을 통해 치료한다.

 

1%uC6D424%uC77C%28%uD604%uC9C0%uC2DC%uAC04%29%20%uD638%uC8FC%20%uBA5C%uBC84%uB978%uC5D0%uC11C%20%uC5F4%uB9B0%20%uD638%uC8FC%uC624%uD508%20%uD14C%uB2C8%uC2A4%uB300%uD68C%20%uB0A8%uC790%20%uB2E8%uC2DD%208%uAC15%uC804%uC5D0%uC11C%20%uD55C%uAD6D%20%uD14C%uB2C8%uC2A4%uC758%20%uAC04%uD310%20%uC815%uD604%2858%uC704%29%uC774%20%uBBF8%uAD6D%uC758%20%uD14C%uB2C8%uC2A4%20%uC0CC%uB4DC%uADF8%uB80C%2897%uC704%29%uB97C%20%uC0C1%uB300%uB85C%20%uC810%uC218%uB97C%20%uB534%20%uB4A4%20%uC8FC%uBA39%uC744%20%uC950%uC5B4%20%uBCF4%uC774%uACE0%20%uC788%uB2E4.%20%uC774%uB0A0%20%uC815%uD604%uC740%20%uC0CC%uB4DC%uADF8%uB80C%uC744%20%uC0C1%uB300%uB85C%203-0%20%uC2B9%uB9AC%uB97C%20%uAC70%uB450%uBA70%204%uAC15%uC5D0%20%uC9C4%uCD9C%uD5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정현 선수는 녹색을 보는 것이 좋다는 의사의 말에 따라 약시 치료를 위해 테니스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기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교수는 “다른 색보다 녹색은 눈에 자극을 덜 준다. 그러나 이것이 반드시 눈 건강에 좋다고는 할 수 없다. 녹색이 주는 심리적인 안정감이 있을 수 있겠지만, 녹색을 본다고 해서 시력 저하를 예방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약시 치료를 위해서는 색상보다는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시자극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테니스는 멀리서 오는 공을 집중해서 보고 있다가 가까이 왔을 때 치는 운동이므로 시기능 훈련 및 근시 발생 예방에 좋다. 테니스뿐만 아니라 야외에서 하는 야구·축구 등의 운동은 근시 발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야외활동을 하루에 3시간 이상 한 경우 근시 발생이 적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약시는 세밀한 시자극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운동과 겸해서 독서와 같은 활동이 필요하다.

 

 

시력 성장 멈추는 9살 전에 치료해야

 

약시는 어릴 때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태기 교수는 “시력 발달이 멈추는 9살 이후에는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 보통 4살 정도부터 안과에서 시력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약시 진단에 도움이 된다. 만일 사시 증상이 있는 경우는 좀 더 일찍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시의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 보통 시력 발달 시기에 굴절이상(근시·원시·난시) 또는 사시로 인해서 망막에 선명한 상이 맺히지 않아 결과적으로 시기능이 떨어져 발생한다. 약시 유병률은 전체 연령에서 0.5~3.5%이며, 소아에서는 대략 2%다. 소아 근시가 약 56%인 점과 비교하면 약시 발병률은 낮은 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지역 > 영남 2018.02.20 화
민주당 부산시당 성추행 논란 확산…피해자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국제 2018.02.20 화
[뉴스브리핑] ‘총기난사 세대’ 분노한 美 10대들 ‘#MeNext’ 운동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경제 2018.02.19 월
[단독] “4000억대 부영 주식 강탈, 이중근 회장이 주도”
정치 2018.02.19 월
[뉴스브리핑]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요청”…MB 검찰 소환 임박
정치 2018.02.19 월
문희상 “北의 목표는 대화로 얻을 건 얻는 것…지금 그 단계”
LIFE > Sports 2018.02.18 일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정치 2018.02.18 일
[3차 남북정상회담] 韓, 속도조절…美, 대북 압박 지속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2.18 일
한탄강 협곡 따라 걸으며 만나는 철원의 또다른 모습
LIFE > Sports 2018.02.18 일
이상화, 3연패 도전…쇼트트랙·봅슬레이 金 기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