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2011년 “평화 위해 단일팀 협의할 수 있다”…지금은 “단일팀, 위장 평화” 맹공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1.22(Mon) 15:55:2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양올림픽을 선언한 것”(1월20일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 

“북한 체제 홍보인지 헷갈릴 지경”(1월19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일시적인 위장 평화”(1월15일 권성동 한국당 평창올림픽 지원특별위원회 위원)

 

평창 동계올림픽의 남북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이 최근 보인 반응들이다. 그런데 이들 3명은 이명박 정부 시절 남북 단일팀 지원 내용을 담은 법안을 내놓은 바 있다. 본인들이 동의했던 사안을 정권이 바뀐 뒤 부정하는 모양새다. 

 

%uC790%uC720%uD55C%uAD6D%uB2F9%20%uC7A5%uC81C%uC6D0%20%uC218%uC11D%uB300%uBCC0%uC778%uC774%202017%uB14412%uC6D411%uC77C%20%uC624%uC804%20%uC11C%uC6B8%20%uC5EC%uC758%uB3C4%20%uAD6D%uD68C%20%uBCF8%uCCAD%20%uC815%uB860%uAD00%uC5D0%uC11C%20%uD604%uC548%20%uAD00%uB828%20%uBE0C%uB9AC%uD551%uC744%20%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권성동·김성태·​장제원, 2011년 '평창 대회 지원 특별법안' 발의


남북 단일팀 지원을 다룬 해당 법안의 원안명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지원 특별법안’이다. 2011년 7월 당시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소속이었던 권성동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해당 법안 47조엔 “국가 또는 지자체는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단일팀 구성 등을 협의할 수 있다”는 등의 조항이 나와 있다. 

 

법안에는 권 의원 외에 40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중엔 권 의원과 같이 한나라당에 몸담고 있던 김성태·장제원 의원도 포함돼 있다. 해당 법안이 나온 이후 평창올림픽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은 2건 더 발의됐다. 그러나 2011년 8월 출범한 평창올림픽 지원특별위원회(위원장 황우여)가 대안을 내놓으면서 모두 반영폐기됐다. 

 

그 결과 2011년 12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안(대안)’이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당시 투표 의원 153명 가운데 찬성표를 던진 의원은 147명으로, 여야 할 것 없이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이 특별법의 85조엔 단일팀 지원에 대한 내용이 그대로 들어가 있다.

 

%uBD81%uD55C%uC758%20%uD3C9%uCC3D%uC62C%uB9BC%uD53D%20%uCC38%uAC00%uC640%20%uB0A8%uBD81%20%uB2E8%uC77C%uD300%20%uAD6C%uC131%uC5D0%20%uCD5C%uC885%20%uC2B9%uC778%uD558%uB294%20%uAD6D%uC81C%uC62C%uB9BC%uD53D%uC704%uC6D0%uD68C%28IOC%29.%20%uC67C%uCABD%uBD80%uD130%20%uAE40%uC77C%uAD6D%20%uCCB4%uC721%uC0C1%20%uACB8%20%uBBFC%uC871%uC62C%uB9BC%uD53D%uC704%uC6D0%uC7A5%2C%20%uD1A0%uB9C8%uC2A4%20%uBC14%uD750IOC%20%uC704%uC6D0%uC7A5%2C%20%uB3C4%uC885%uD658%20%uBB38%uD654%uCCB4%uC721%uAD00%uAD11%uBD80%20%uC7A5%uAD00%20%A9%20%uC0AC%uC9C4%3DAP%uC5F0%uD569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1월16일 페이스북에 특별법 85조를 인용하며 "법률상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남북 단일팀을 만들거나 공동입장을 하면서, 태극기와 인공기를 별도로 들고 간다면 단일팀으로 보이겠나"라며 "자존심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을 놓쳐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 부의장은 특별법 통과 당시 지지를 보낸 의원 중 한명이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이 처음 합의된 건 1월17일 남북이 가진 차관급 실무회담에서다. 나흘 뒤인 21일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스위스 로잔에서 이를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북한 선수 12명과 우리 선수 23명 등 총 35명이 한 팀으로 올림픽에 참가하게 됐다. 이 중 경기에 뛰는 북한 선수는 3명으로 제한된다. 

 

평창올림픽 지원특별법 85조 2항에 따르면, 단일팀 구성에 대해 합의가 이뤄진 경우 국가는 행정적․지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 국회에서 동의한 내용이다. 하지만 한국당은 비난을 멈추지 않았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권은 북한과 올림픽을 놓고 벌이는 ‘정치쇼’에 대해 혹독한 댓가를 치를 것이다"라며 "평창올림픽을 자진반납하고 평양올림픽을 공식 선언했다"고 비꼬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2.18 Tue
‘예상된’ 탈당 러시…바른미래당의 어두운 미래
정치 2018.12.18 Tue
“김태우 前 특감반원의 사찰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경제 2018.12.18 Tue
“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경제 2018.12.18 Tue
NEW 패러다임으로 성공한 혁신 스타트업 3총사
경제 2018.12.18 Tue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국내 O2O…동남아 노린다
경제 2018.12.18 Tue
“야놀자는 아직 스타트업,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꿈꾼다”
사회 > LIFE 2018.12.18 Tue
[우리는 행복합니까⑥] 세계 돌아보고 찾은 행복 조건 3가지
경제 2018.12.18 Tue
국정지지율 재추락에 ‘경제 방향키’ 고쳐잡은 文
국제 2018.12.18 Tue
[르포] 中 광둥의 성장 신화 끝나나…재고 쌓이고 텅 빈 공장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8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눈치가 보일 땐?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8 화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국제 2018.12.18 화
“중국에서 아직도 개척 가능한 분야는 많다”
사회 2018.12.17 월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정치 2018.12.17 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정치 2018.12.17 월
‘우윤근 의혹’ 해명하다 들통나버린 靑의 모순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③] 제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④] 밀양 화재 1년, 재발방지 대책은 ‘입법 예고’ 거북이걸음
사회 > 국제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⑤] 민영화 철도, 국철 시대보다 사고 줄었다
정치 2018.12.17 월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