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삼성 스마트폰, 결국 중국에 밀렸다

2017년 3분기 페루 시장 점유율… 삼성 14%, 화웨이 18%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1(Thu) 18:35:0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남미 페루에서 삼성의 스마트폰 점유율이 중국 화웨이에 밀려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남미는 삼성이 꽉 잡고 있던 시장이었다. 하지만 중국 브랜드의 추격에 결국 페루에서 주도권을 빼앗기고 말았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월8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공격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화웨이가 삼성을 제치고 2017년 3분기 페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출하량 기준)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화웨이의 점유율은 18%로, 2위인 삼성의 14%보다 4%포인트 높다. 이어 LG(13%), 모토롤라(12%), 베트남 통신업체 비텔(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7%uB144%2010%uC6D416%uC77C%20%uB3C5%uC77C%20%uBB8C%uD5E8%uC5D0%uC11C%20%uB9AC%uCC28%uB4DC%20%uC720%20%uD654%uC6E8%uC774%20CEO%uAC00%20%uC790%uC0AC%uC758%20%uD504%uB9AC%uBBF8%uC5C4%20%uC2A4%uB9C8%uD2B8%uD3F0%20%27%uBA54%uC774%uD2B8%2010%27%uC744%20%uACF5%uAC1C%uD588%uB2E4.%20%A9%20%uC0AC%uC9C4%3DEPA%uC5F0%uD569


 

페루 스마트폰 점유율, 삼성이 화웨이에 1위 자리 내줘

 

삼성은 그동안 남미 전체에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줄곧 지켜왔다. 글로벌 리서치업체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2015년부터 2년 동안 남미에서 삼성을 따라잡은 스마트폰 업체는 없었다. 지난해 1분기엔 최고 점유율인 40%를 찍었다. LG(10%)와 합하면 남미 스마트폰 시장 절반을 우리나라 업체가 차지하고 있었다. 당시 화웨이의 점유율은 7%였다. 

 

삼성은 페루에서도 2016년 3분기 기준 점유율 27%로 1위를 이어가고 있었다. 화웨이는 19%로 그 다음이었다. 그러나 1년 만에 상황이 역전됐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티나 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선임연구원은 “화웨이와 모토롤라(중국 레노버가 2014년 인수), ZTE 등 중국 브랜드의 페루 시장 점유율을 모두 더하면 거의 40%에 달한다”고 했다. 삼성은 LG와 점유율을 합해도 27%에 그쳤다.

 

페루는 남미 국가 가운데 스마트폰 경쟁이 가장 치열해지고 있는 나라로 뽑혔다. 페루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연평균 2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2017%uB144%203%uBD84%uAE30%20%uD398%uB8E8%20%uC2A4%uB9C8%uD2B8%uD3F0%20%uCD9C%uD558%uB7C9%20%uAE30%uC900%20%uC810%uC720%uC728.%20%A9%20%uCE74%uC6B4%uD130%uD3EC%uC778%uD2B8%uB9AC%uC11C%uCE58%20%uC81C%uACF5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삼성 점유율 줄 것으로 예상돼

 

화웨이는 페루뿐만 아니라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장세를 넓혀가고 있다. 오는 2월 화웨이는 고급 스마트폰 ‘메이트 10 프로’를 미국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 모델은 화웨이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AI) 칩셋을 탑재한 제품이다. 삼성과 애플이 양분하다시피 하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는 삼성과 애플에 이어 점유율 3위에 올라와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화웨이의 전 세계 예상 출하량이 1억 645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의 1억 5600만대에 비해 5.4% 늘어난 수치다. 반면 삼성의 경우 지난해 3억 1980만대에서 올해 3억 1530만대로 1.4% 줄 것으로 추측됐다. 이에 따라 점유율도 20.5%에서 19.2%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1.20 Sat
[New Book] 《시로 납치하다》 《시민의 세계사》 外
사회 2018.01.20 Sat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 LIFE 2018.01.20 Sat
전립선 치료 위해 복용했더니, 탈모 방지 효과가…
Culture > LIFE 2018.01.20 Sat
소수민족 내세우며 점점 넓혀가는 디즈니의 세계 지도
IT 2018.01.20 Sat
유능한 ‘착한 해커’들 나가라 등 떠미는 한국 기업 문화
경제 2018.01.19 Fri
전세계 비트코인 ATM은 2000여 대…한국엔 달랑 ‘1대’
Health > LIFE 2018.01.19 Fri
우울증이란?…자가 진단표에서 선별 질문지까지
LIFE > Sports 2018.01.19 Fri
타이거 우즈의 부활, 세계 골프사 다시 쓸까
Health > LIFE 2018.01.19 Fri
힘든 이야기 들어주고 공감하기…우울한 사람 대하는 방법
OPINION 2018.01.19 금
[시끌시끌 SNS] 지금 전 국민은 ‘혹한기 훈련 중’
LIFE > Health 2018.01.19 금
우울할 땐 나가서 햇볕 쬐고, 감정을 털어놓자
사회 2018.01.19 금
자살자 10명 중 7명, 죽기 전 병원 방문한다
사회 2018.01.19 금
“전쟁 났나요?”… 미세먼지 앞에서 외국인은 속수무책
사회 2018.01.19 금
용산 참사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정치 2018.01.19 금
[Today] 문 대통령의 직격탄 “MB에 분노”
사회 2018.01.19 금
용산 참사 유가족 “눈 감으면 무섭고 눈 뜨면 괴로웠다”
정치 2018.01.19 금
남경필 “‘광역서울도’는 미래 국토성장 어젠다”
LIFE > Culture 2018.01.18 목
윤흥길
IT 2018.01.18 목
“3D프린터 상용화로  일자리 창출 효과를”
정치 2018.01.18 목
MB 검찰 소환 조사, 설 전에 이뤄질까
사회 2018.01.18 목
“우리 대학교 커뮤니티에 ‘코인 게시판’이 생겼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