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치매의 시작은 주관적 경도인지장애

증상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김철수 가정의학과 전문의·한의사· 치매전문가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1.06(Sat) 20:01:00 | 147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64세 P대표는 오랫동안 전자산업체에 근무하다 몇 해 전부터는 다국적기업 한국지사의 지사장을 맡고 있다. 은퇴 준비를 하고 있으며 취미 삼아 치는 당구를 꽤 좋아한다. 당구장에 고등학교 동창이 모이지만 대부분 은퇴한 지 오래됐고, 아직 경제활동을 하는 친구는 거의 없다. 한때는 다들 잘나가던 사람들이었다. 천재들만 모인다는 소리를 듣던 고등학교를 나왔고, 졸업 후 각자의 전공과 진로가 달라 저마다 생활환경도 달라졌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모임을 유지해 왔는데,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부딪치는 경우가 많아졌다.

 

하지만 대다수의 관심사는 여생을 버텨낼 경제적인 문제와 건강 문제다. 새로운 경제활동을 시작하거나 투자하기에는 겁이 나고 부담이 커서 대부분 절약으로 버티고 있다. 당구장에 나오는 것도 절약하는 경제 행위에 해당되고, 삼삼오오 즐기는 당구가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셈이지만 다들 기억력이 예전만 못하다며 치매에 대해 막연한 공포를 가지고 있다.

 

P대표도 올해부터 기억력이 많이 떨어지고 있음을 느낀다. 메모하지 않으면 잊어버리는 일이 잦아졌고, 본인이 시킨 일의 결과를 보고받을 때 그 일이 생소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예전과 달리 판단력이 떨어지고 결정력 장애가 생겨서인지 결재를 빨리 하지 않고 미루다 보니 직원들도 힘들어했다. 가끔 나오는 동창의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 경우는 그렇다 쳐도, 자주 만나는 친구의 이름이 떠오르지 않아 당황할 때도 있다. 매일 다니다시피 하는 당구장을 못 찾아 헤맨 적도 있다. 본인은 인정하지 않지만 아내로부터 성격이 고약해졌다는 소리도 자주 듣는다.

 

주관적 경도인지장애가 언제부터 시작되는지는 알 수 없다. 뇌가 나이를 먹으면 임상적 정상, 주관적 경도인지장애, 객관적 경도인지장애를 거쳐 치매에 이르게 된다. 당구를 즐기는 60대 동창 중에는 임상적 정상인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주관적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경우도 더러 있을 수 있다. 임상적 정상이더라도 주관적 경도인지장애에 가까이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경도인지장애, 직관으로 치료해야

 

경도인지장애가 시작되는 시점에는 이미 사멸된 뇌세포도 상당히 많으며, 많은 뇌세포의 활성도 떨어져 있다. 뇌세포는 대부분 재생되지 않지만 재활은 가능하다. 뇌세포 재활은 배타아밀로이드나 타우단백과 같은 몇몇 대상(major target)을 치료해서 되는 것이 아니고, 뇌세포에 대한 전반적인(multi target) 치료가 필요하다. 이런 치료는 약성이 약한 한약이 적합하다. 뇌세포의 재활 치료가 가능하다면 빨리 치료를 시작하고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뇌세포가 재활되면 뇌세포의 활력이 커지고 세포 사멸도 늦게 시작되기 때문에 뇌가 나빠지는 속도가 느려진다.

 

P대표의 상태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는 없지만 만일 지금 주관적 경도인지장애가 시작됐다면 지금과 같은 생활을 지속할 경우 향후 약 8년 정도 지난 70대 초반에는 치매가 될 가능성이 크다. P대표가 지금 느끼는 증상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뇌 기능은 뇌세포가 많이 사멸하고 남아 있는 뇌세포의 기능도 많이 떨어져야 표가 난다. 근거에만 의존하지 말고 추정적인 사고, 즉 직관에 의해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으로 바꿔야 한다. 좀 더 적극적인 노력으로 뇌세포 재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한반도 2018.05.27 Sun
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먼저 만남 제의해 와”
정치 > 한반도 2018.05.27 Sun
외신
한반도 2018.05.27 Sun
'핫'한 한반도 갈등 때 유용하게 쓰인 '핫라인'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7 Sun
북·미 정상회담 6월12일에 열릴 가능성은?
Culture > LIFE 2018.05.27 Sun
어떻게 하면 좀 더 멋지게 나이 들 수 있을까?
정치 > 한반도 2018.05.26 Sat
文대통령-김정은 오늘(26일)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Culture > LIFE 2018.05.26 Sat
칸에서 극찬받은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
국제 2018.05.26 Sat
차별의 전당 ‘칸’에서 평등을 외치다
한반도 2018.05.26 Sat
북・미 협상은 '결렬'이 아니라, '교착' 상황이다
LIFE > Culture 2018.05.27 일
[New Book]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外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6 토
[뉴스브리핑] '벼랑끝 전술'의 대가는 北 아닌 트럼프
국제 > 한반도 2018.05.26 토
트럼프의 북·미회담 취소 서한은 '선거 승리 전략'?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6 토
불로장생의 요점은 ‘과로 금지’다
한반도 2018.05.25 금
사회 2018.05.25 금
불붙은 낙태죄 논란…다시 보는 2012 합헌 판결
한반도 2018.05.25 금
‘김정은 서기실’ 베일 벗긴 태영호의 승부수
OPINION 2018.05.25 금
[Up&Down] 방탄소년단 vs 넥센 박동원·조상우
사회 2018.05.25 금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사회 2018.05.25 금
“자생력 잃은 언론, ‘네이버 때리기’ 멈추고 상생해야”
사회 2018.05.25 금
기사 보러 왔다가 광고만 보고 가지요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5 금
[뉴스브리핑] 트럼프와 김정은 게임…‘문재인 패싱’?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