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사 TOON]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매한가지 국민의당

이석 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2.31(Sun) 16:30:00 | 147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A9%20%uC77C%uB7EC%uC2A4%uD2B8%20%uC774%uACF5%uBA85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동지 후 105일째 되는 날인 한식은 청명(4월 5~6일) 바로 전날로 별 차이가 없을 때 쓰는 표현입니다. 국민의당이 최근 바른정당과 합당 문제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는 안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나 ‘거짓말쟁이’라는 거친 말까지 들려올 정도입니다. 

 

안 대표는 전당원투표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마지노선은 33%로 평가됩니다. 선거인단 25만5786명 중 4만5101명(14.67%)이 첫날(27일) 투표에 참여했지만, 이튿날에는 17.64%에 그쳤습니다. 안 대표가 당 대표로 당선됐던 8·27 전당대회 당시 이튿날 온라인 투표율(18.95%)에도 못미쳤습니다. 

 

그럼에도 국민의당 안팎에서는 안 대표의 재신임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습니다. 통합에 반대하는 일부 당원들이 투표를 거부하며 기권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통합 선언을 위한 다음 관문인 전당대회가 열리기까지 적지 않은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전당대회를 열고 통합 선언을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두 당이 통합에 성공하더라도 시너지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습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일 전국 성인 2천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합정당의 지지율은 12.8%로 더불어민주당(47.4%)과 자유한국당(17.8%)에 크게 못미쳤습니다. 

 

단순히 기존 국민의당(6.8%)과 바른정당(5.6%) 지지율을 더한 수준입니다. 리얼미터 측은 “통합에 따른 상승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양당이 통합할 때 이탈파 의원들이 정당 또는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3.5%의 지지를 받으면서 이탈표가 생길 것으로 전망하는 유권자들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옛말이 생각나는 대목입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5.25 Fri
‘김정은 서기실’ 베일 벗긴 태영호의 승부수
사회 2018.05.25 Fri
불붙은 낙태죄 논란…다시 보는 2012 합헌 판결
경제 2018.05.25 Fri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경제 2018.05.25 Fri
“자생력 잃은 언론, ‘네이버 때리기’ 멈추고 상생해야”
경제 2018.05.25 Fri
기사 보러 왔다가 광고만 보고 가지요
지역 > 영남 2018.05.25 Fri
김경수-김태호, 경남지사 선거 화두로 '경제' 내세워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5 Fri
北, 강경대응 자제…정상회담 불씨 되살아날까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5 Fri
[뉴스브리핑] 트럼프와 김정은 게임…‘문재인 패싱’?
국제 > 한반도 2018.05.25 Fri
트럼프-김정은의 '치킨 게임'…美, 6·12 정상회담 전격 취소(종합)
OPINION 2018.05.25 금
[Up&Down] 방탄소년단 vs 넥센 박동원·조상우
한반도 2018.05.24 목
(1보) 트럼프
한반도 2018.05.24 목
2018과 2020…김정은과 트럼프의 엇갈린 시간
경제 2018.05.24 목
직장인 10명 중 8명 “다른 일 하고 싶다”
경제 2018.05.24 목
“아이디어가 곧 수익…스타트업 살려야”
연재 > 정성장의 김정은 바로 알기 2018.05.24 목
2019년까지 완전 개혁·개방 위한 로드맵 작성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5.24 목
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의 숨겨진 메시지는 측은지심
경제 2018.05.24 목
“‘빵 터지고 훅 가는’ 기업 리스크, 新시대 알아야 극복”
경제 2018.05.24 목
라돈 공포심만 조성 말고 현실적 대안 알려라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4 목
[뉴스브리핑] '비핵화' 해법, 북-미 간극 좁혀지나
사회 2018.05.24 목
보수도 비판하는 ‘문재인 사기대선’ 주장
경제 2018.05.24 목
스마트폰 무장한 新인류 등장에 무너진 ‘리스크 공화국’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