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사 TOON]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매한가지 국민의당

이석 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2.31(일) 16:30:00 | 147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A9%20%uC77C%uB7EC%uC2A4%uD2B8%20%uC774%uACF5%uBA85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동지 후 105일째 되는 날인 한식은 청명(4월 5~6일) 바로 전날로 별 차이가 없을 때 쓰는 표현입니다. 국민의당이 최근 바른정당과 합당 문제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는 안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나 ‘거짓말쟁이’라는 거친 말까지 들려올 정도입니다. 

 

안 대표는 전당원투표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마지노선은 33%로 평가됩니다. 선거인단 25만5786명 중 4만5101명(14.67%)이 첫날(27일) 투표에 참여했지만, 이튿날에는 17.64%에 그쳤습니다. 안 대표가 당 대표로 당선됐던 8·27 전당대회 당시 이튿날 온라인 투표율(18.95%)에도 못미쳤습니다. 

 

그럼에도 국민의당 안팎에서는 안 대표의 재신임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습니다. 통합에 반대하는 일부 당원들이 투표를 거부하며 기권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통합 선언을 위한 다음 관문인 전당대회가 열리기까지 적지 않은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전당대회를 열고 통합 선언을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두 당이 통합에 성공하더라도 시너지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습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일 전국 성인 2천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합정당의 지지율은 12.8%로 더불어민주당(47.4%)과 자유한국당(17.8%)에 크게 못미쳤습니다. 

 

단순히 기존 국민의당(6.8%)과 바른정당(5.6%) 지지율을 더한 수준입니다. 리얼미터 측은 “통합에 따른 상승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양당이 통합할 때 이탈파 의원들이 정당 또는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3.5%의 지지를 받으면서 이탈표가 생길 것으로 전망하는 유권자들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옛말이 생각나는 대목입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ISSUE 2018.02.22 목
한·일 롯데 정점에 선 쓰쿠다 사장의 실체
사회 2018.02.22 목
사형 선고 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사형 집행 될까
사회 2018.02.22 목
2년6개월 선고된 우병우, 국정원 불법사찰 재판 남았다
경제 2018.02.22 목
[단독] 부영연대, 검찰에 부실시공·과다 임대료 추가 조사 요청
경제 2018.02.22 목
고액 자산가들 “정부 압박해도 부동산 안 판다”
Culture > LIFE 2018.02.22 목
“엄홍길 대장은 아이들과 자연을 이어주는 사람”
경제 > 사회 2018.02.22 목
GM ‘먹튀 논란’에 가려진 산업은행 책임론
LIFE > Sports 2018.02.22 목
마지막까지 실망감을 안겨준 女팀추월의 ‘침묵 퇴장’
정치 2018.02.22 목
[뉴스브리핑] “펜스-김여정 회담 계획 불발”…북·미 대화 험로 예상
LIFE > Sports 2018.02.22 목
히말라야의 기(氣)를 청소년에게 쏟는 엄홍길 대장
사회 2018.02.21 수
[현지취재] ‘세월호’는 왜 그렇게 빨리 침몰했을까
LIFE > Sports 2018.02.21 수
인성·왕따 논란으로 얼룩진 빙판에 국민들 분노
경제 2018.02.21 수
2018년 ‘재테크’의 핵심은  코스닥·IRP·재건축
사회 > ISSUE 2018.02.21 수
네티즌 한명, “김정은 빨기 혈안” 똑같은 댓글 3일간 46건 달아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제주] 원희룡, ‘무소속’으로  재선 성공할까
경제 2018.02.21 수
[뉴스브리핑] GM 사태, 文 ‘특단대책’ 주문 후 정부 기류 변화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강원] ‘평창’ 바람타고 최문순 독주체제, 경쟁자가 없다
사회 2018.02.20 화
‘살인적 업무량’에 다 타서 재만 남은 간호사들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