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경남도 ‘낙하산 인사’에 1위 시위나선 창녕공무원노조

경공협 구성 ‘낙하산 인사 저지’ 연대 투쟁

김완식 기자 ㅣ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4(Sun) 13:56:3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관선 경남도지사 때부터 행해졌던 악습인 경남도의 인사전횡을 이번에는 반듯이 끊겠다.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 등 지역 지자체 6개 노동조합이 경남공무원협의회(경공협)를 구성해 ‘경남도 낙하산 인사를 저지’를 위한 연대 투쟁을 천명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 같은 실력행사는 창녕군공무원노동조합(창녕군공노조‧위원장 성영광)이 먼저 들어갔다. 창녕군공노조는 경남도가 부군수를 포함한 고위급 3명의 인사를 창녕군에 내려 보내자 ‘1대1 교류원칙’ 이행을 요구하며 강도 높은 시위에 들어갔다.

창녕군공노조 지난해 12월11일부터 군청 입구에서 ‘경남도 낙하산 인사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매년 인사 때마다 창녕군 부단체장을 포함한 간부직 3명을 경남도가 내려보내고 있는 데 따른 항의시위다.

 

%uCC3D%uB155%uAD70%uACF5%uBB34%uC6D0%uB178%uC870%20%uAC04%uBD80%uAC00%20%uCC3D%uB155%uAD70%uCCAD%20%uC55E%uC5D0%uC11C%20%u2018%uACBD%uB0A8%uB3C4%20%uB099%uD558%uC0B0%20%uC778%uC0AC%u2019%20%uBC18%uB300%201%uC778%20%uC2DC%uC704%uB97C%20%uD558%uACE0%20%uC788%uB2E4.%20%u24D2%20%uCC3D%uB155%uAD70%uACF5%uB178%uC870%20%uC81C%uACF5

 

경남도는 지난해 12월 초 창녕군 부군수와 보건소장, 면장에 대해 인사발령했다. 이후 창녕군공노조는 경남도의 인사횡포로 640명의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19명의 간부노조원들이 군청 정문 입구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경남도는 해마다 군 단위의 창녕‧의령군 등 3명 외에도 시 단위인 창원 7명, 진주‧밀양 1명 등 대부분의 시에 대해서도 1~2명의 낙하산 인사를 하면서 이를 둘러싼 잡음이 지속되고 있다. 

 


창녕군 공노조, ‘1대1 교류’ 이행 협상 진행
 

경남도는 시·군과 인사 교류를 통해 요직에 갔을 때 근무했던 시·군을 잘 챙길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창녕군공노조 성영광 위원장은 “경남도는 관선에 행해졌던 악습을 민선시대에 들어와서도 예산권을 무기로 시·군의 인사권을 당연하게 휘두르고 있다”면서 “형평이 무시된 ‘낙하산 인사’의 폐단이 사라질 때까지 경남공무원협의회와 연대해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도 낙하산 인사를 저지’ 연대 투쟁의 수위는 5급 이상 인사가 단행될 이달 27일과 5급 이하 인사 교류가 진행될 내년 1월말 전후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창녕군공노조는 시위와 함께 경남공무원협의회와 공동으로 도의 인사담당자를 만나 시위 취지를 밝히고 ‘1대1 교류’ 이행 협상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창녕군공노조의 한 관계자는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를 비롯한 지역 6개 노동조합이 참여하는 경남공무원협의회 구성이 막바지에 왔다”면서 “도의 낙하산 인사 저지에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공무원협의회엔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 법원공무원노조 경남지부, 경상남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조 경남지부, 창녕군공무원노조, 의령군공무원노조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4.21 Sat
손예진 “‘윤진아’ 통해 직장 여성들의 고충 느꼈다”
한반도 2018.04.21 Sat
김정은 “어떤 핵실험·중장거리로켓·ICBM 시험발사도 필요없어”
Culture > LIFE 2018.04.21 Sat
현실 공감 드라마로 ‘미생’을 부활시키다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4.21 Sat
3000km를 헤엄치는 장어의 힘, 보양의 원천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1 Sat
[뉴스브리핑] 문재인-김정은, 내주 '핫라인' 통화 전망
LIFE > Sports 2018.04.21 Sat
필드 바깥도 즐거운 ‘명인 열전’ 마스터스
Culture > 연재 > LIFE > 맛있는 힐링, 옹진 섬 2018.04.21 Sat
가장 기억에 남는 섬 옹진군 ‘덕적도’
정치 > 한반도 2018.04.21 Sat
사상 첫 남북정상 직통전화 개통, 김정은의 자신감
한반도 2018.04.20 Fri
[동영상 뉴스] ‘남북정상회담 기록전’으로 분위기 고조
사회 2018.04.20 금
미세먼지 피해 실내로 봄나들이 떠나는 부모들
LIFE > Health 2018.04.20 금
영유아 수족구병 비상…철저한 예방관리 필요
사회 2018.04.20 금
80·90년대에도 ‘미세먼지 경고’ 계속됐다
정치 2018.04.20 금
[단독] 김경수 보좌진, 2012년 대선 불법 댓글 공작팀 참여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0 금
[뉴스브리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
LIFE > Health 2018.04.20 금
근육이 줄면 노후 건강 악화 5배 높아진다
LIFE > Health 2018.04.20 금
유산소 운동, 적어도 이틀에 한 번은 해야
LIFE > Health 2018.04.20 금
‘걷기’와 ‘달리기’, 어느 쪽이 운동효과 더 클까
한반도 > 연재 > 정성장의 김정은 바로 알기 2018.04.20 금
김정은은 김정일보다 공포정치에 더 의존하는가?
정치 > 사회 2018.04.19 목
“김경수 사퇴 땐 부울경 전선 무너진다” 민주 ‘정면돌파’
갤러리 > 만평 2018.04.19 목
[시사 TOON] 야당의 반격 “가즈아~ 지방선거”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4.19 목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잠재적 가해자 탈출하기 ②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