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사 TOON] 서거한지 8년 지난 노무현 “그만 좀 우려먹어라”

일러스트 이공명·글 이석 기자 ㅣ ls@sisajournal.com | 승인 2017.11.24(Fri) 18:30:00 | 146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A9%20%uC77C%uB7EC%uC2A4%uD2B8%20%uC774%uACF5%uBA85


 

서거한지 8년이나 지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치권에 불려나왔습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사건 수사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발하면서 노 전 대통령을 걸고넘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근 “노무현 정권 당시의 청와대 특수활동비 3억원과 가족 횡령 의혹 사건은 왜 조사하지 않느냐. 640만 달러 뇌물 사건도 재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24일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9월 정진석 한국당 의원이 “노 전 대통령은 부부싸움 뒤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말했다가 노무현 재단으로부터 고소를 당했습니다. 당시 홍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의 사망을 앞두고 벌어진 일에 대해 재론하는 것은 서로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힌 것과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검찰이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수사망을 좁혀오고 있습니다. 국가정보원의 선거 개입이나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이어, BBK 실소유주 논란까지 다시 불거지고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보수당은 국면 전환용으로 ‘노무현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국민적 공감대를 얻고 있는 문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 ‘노무현 키즈’인 문 대통령을 압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홍 대표의 최근 발언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지 못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그만 좀 우려먹어라”는 불만 섞인 푸념이 나오고 있습니다. 참여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24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노무현 정부에서 수석들이 쓴 특수활동비 내역은 국가기록원에 보관돼 있다”며 “개인적으로 (홍 대표를) 알고 있다. 원래 사람이 저렇게 구질구질하지 않았는데 걱정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5.25 Fri
‘김정은 서기실’ 베일 벗긴 태영호의 승부수
사회 2018.05.25 Fri
불붙은 낙태죄 논란…다시 보는 2012 합헌 판결
경제 2018.05.25 Fri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경제 2018.05.25 Fri
“자생력 잃은 언론, ‘네이버 때리기’ 멈추고 상생해야”
경제 2018.05.25 Fri
기사 보러 왔다가 광고만 보고 가지요
지역 > 영남 2018.05.25 Fri
김경수-김태호, 경남지사 선거 화두로 '경제' 내세워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5 Fri
北, 강경대응 자제…정상회담 불씨 되살아날까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5 Fri
[뉴스브리핑] 트럼프와 김정은 게임…‘문재인 패싱’?
국제 > 한반도 2018.05.25 Fri
트럼프-김정은의 '치킨 게임'…美, 6·12 정상회담 전격 취소(종합)
OPINION 2018.05.25 금
[Up&Down] 방탄소년단 vs 넥센 박동원·조상우
한반도 2018.05.24 목
(1보) 트럼프
한반도 2018.05.24 목
2018과 2020…김정은과 트럼프의 엇갈린 시간
경제 2018.05.24 목
직장인 10명 중 8명 “다른 일 하고 싶다”
경제 2018.05.24 목
“아이디어가 곧 수익…스타트업 살려야”
연재 > 정성장의 김정은 바로 알기 2018.05.24 목
2019년까지 완전 개혁·개방 위한 로드맵 작성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5.24 목
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의 숨겨진 메시지는 측은지심
경제 2018.05.24 목
“‘빵 터지고 훅 가는’ 기업 리스크, 新시대 알아야 극복”
경제 2018.05.24 목
라돈 공포심만 조성 말고 현실적 대안 알려라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4 목
[뉴스브리핑] '비핵화' 해법, 북-미 간극 좁혀지나
사회 2018.05.24 목
보수도 비판하는 ‘문재인 사기대선’ 주장
경제 2018.05.24 목
스마트폰 무장한 新인류 등장에 무너진 ‘리스크 공화국’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