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역대 2위급' 포항 지진…한국 원전 안전한가

역대 두 번째 5.4 규모 지진에 원전 피해 우려…한수원 측 “현재까지 원전 피해 없다”

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5(Wed) 16:42:0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1월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뒤이어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점에서 규모 3.6의 여진도 이어졌다. 경북과 경남은 물론 서울 일부 지역에서도 흔들림이 확연히 느껴지는 등 전국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규모 5.4의 지진은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6의 지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일부 아파트에서는 유리창이 파손되고 벽면의 타일이 떨어져 깨지는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지진 피해가 인터넷 커뮤니티들로 알려지자 현지에 있는 친지들에게 안부 전화가 폭주하면서 통화 연결이 일시 지연되는 현상까지 나타났다.

 

%uC778%uD130%uB137%20%uCEE4%uBBA4%uB2C8%uD2F0%uC5D0%20%uC62C%uB77C%uC628%20%uD3EC%uD56D%20%uC9C0%uC9C4%20%uD53C%uD574%20%uBAA8%uC2B5.%20%A9%20%uD398%uC774%uC2A4%uBD81%20%uCEA1%uCCD0


특히 지진이 발생한 포항 지역은 인근에 원전이 운영되고 있다. 원전은 지진 피해가 발생할 경우 방사성 물질이 외부에 누출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에 지진 발생 직후 원전과 관련한 문의도 빗발쳤다. 현재 포항 인근에서 운영되고 있는 원자력 발전소를 비롯해 전국 24기의 원전은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것은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월성 원전이다. 진앙지에서 직선거리로 약 45km 떨어져 있다. 포항 인근에는 월성 1~4호기, 신월성 1~2호기 등 6기 원전이 운영되고 있다. 현재 6기 모두 정상 가동되고 있지만, 월성 1호기에서 지진 발생 후 지진 감지 경보가 울려 설비를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성 원전은 규모 6.5 지진에 견딜 수 있게 설계돼 있고, 신고리 3호기의 경우 규모 7.0의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내진 설계돼 있다. 지진 값이 0.01g 이상이면 원전에 경보가 발령되고, 0.1g 이상이면 수동정지, 0.18g 이상이면 자동정지된다.

 

%uACBD%uC8FC%20%uC6D4%uC131%20%uC6D0%uC790%uB825%uBC1C%uC804%uC18C%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지진 발생 직후 한국수력원자력 측은 “원전은 출력 감소 없이 모두 정상 운영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수원 측은 “설비 고장이나 방사능 누출도 현재까지 없으나 정밀분석 후 추후 알리겠다”고 말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역시 현재까지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지진으로 인한 안전성 확인을 위해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월성 원자력발전소로 사무처장과 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를 파견해 점검하기로 했다.

 

경주 방폐장을 운영 중인 원자력 환경 공단은 “방폐장은 이상 없이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자력 환경공단은 C급 비상을 발령해 안전 관리를 강화한 상황이다. 인근에 위치한 정유․석유화학단지와 제철소, 자동차공장 등도 별다른 피해 없이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진 발생지 인근인 울산 전역에서도 건물 흔들림이 두렷이 느껴질 정도로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울산시는 “석유화학공단 등 국가 산단에 확인된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12.16 Sat
‘13월의 세금폭탄’ 피하는 연말정산 꿀팁
국제 2017.12.16 Sat
중국 땅, 기자들의 ‘험지’가 되다
경제 > ECONOMY 2017.12.16 Sat
7080 아지트 ‘호프집’, 3년 만에 10% 이상 급감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7.12.16 Sat
한용덕 감독 “한화 이글스 우승 했을 때 진정한 1인자 완성”
Culture > LIFE 2017.12.16 Sat
“광릉숲, 국립식물원으로 지정해야”
국제 2017.12.16 Sat
꺾고, 차고, 던지고…등뼈도 부러뜨린 中 경찰
정치 2017.12.15 Fri
첫 번째, 두 번째와는 달랐던 우병우의 세 번째
지역 > 영남 2017.12.15 Fri
[단독] 사내 성희롱한 주택금융공사 직원 '면직'…얼마나 심했길래
LIFE > Culture 2017.12.16 토
유아인 댓글 논란, SNS 과몰입하는 우리 사회 자화상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2.15 금
고령 출산이 선천지정 약하게 한다
정치 2017.12.15 금
[Today] 노무현 수사검사 2명 구속…우연일까, 필연일까
사회 2017.12.15 금
교수들 철밥통 보험 ‘대학의 파벌싸움’
정치 2017.12.15 금
“文 중국 방문은 관계 개선 첫 단추에 불과하다”
국제 2017.12.15 금
프랑스 공영방송 카메라엔  ‘필터’가 없다
정치 2017.12.15 금
박경미 “‘가족은 4명이 완전체’라는 고정관념 깨야 한다”
ECONOMY > 경제 2017.12.14 목
신라젠 빠지자 제약·바이오주도 동반 하락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2.14 목
[평양 Insight] 유엔 디딤돌 삼아 대화 물꼬 트나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2.14 목
4대째 장자승계 원칙 고수하는 LG
정치 2017.12.14 목
[Today] “가상화폐 문제와 블록체인 기술은 다르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