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韓中日 문화삼국지 시작됐다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6(Thu) 14:31:01 | 1465호

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아시아 5개국 순방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이 중 한·중·일 순방은 북한 핵문제 때문에 세계적 관심을 받았습니다.

 

11월5일부터 10일까지 5박6일 동안 진행된 트럼프의 동아 3국 순방은 그야말로 화제만발이었습니다. 특히 세 나라가 약속이나 한 듯이 트럼프 모시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손님을 극진하게 대접할 때 쓰는 말로 ‘칙사대접’이라는 말이 있는데, 칙사(勅使)는 황제의 사신을 뜻합니다. 이번 세 나라의 트럼프 모시기는 칙사대접이라는 말로도 모자랍니다. ‘황제대접’이라고 해야 실감이 날 듯합니다.

 

왜 이랬을까요. 한 지인이 11월9일 밤에 페이스북에 분석글을 올렸는데 그럴듯합니다. 다소 길지만 거의 원문대로 인용합니다.

“미국 내 지지도가 전후 최저인 트럼프가 한·중·일로부터 전례 없이 극진한 대접을 받는 이유를 생각해 봤다. 결론은 크게 두 가지.

 

하나는 동시에 한·중·일 세 나라를 거의 1박2일로 연달아 방문했기 때문. 즉 3국의 역학관계 속에서 누가 누가 더 최강국 대통령의 ‘마음을 사나?’ 하는 경쟁&비교심리가 심히 개재되었다.

 

%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uACFC%20%uAE40%uC815%uC219%20%uC5EC%uC0AC%2C%20%uB3C4%uB110%uB4DC%20%uD2B8%uB7FC%uD504%20%uBBF8%uAD6D%20%uB300%uD1B5%uB839%20%uB0B4%uC678%uAC00%207%uC77C%20%uC624%uD6C4%20%uCCAD%uC640%uB300%20%uC601%uBE48%uAD00%uC5D0%uC11C%20%uC5F4%uB9B0%20%uAD6D%uBE48%uB9CC%uCC2C%uC5D0%uC11C%20%uAC74%uBC30%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또 다른 이유 하나는 트럼프가 적어도 표면적으론 ‘터프가이’, 즉 직설적이고 거침없고 매버릭스 타입이기 때문. 맘에 안 내키면 즉석에서 ‘밥상 뒤엎을 스타일’이기 때문에 3국 모두 그의 심기 거스르지 않고 환심을 사려고 노심초사 최상의 스페셜로 대접. 말랑말랑한 오바마나 허허실실 클린턴이었다면 이렇듯 지극정성은 아니지 싶다.”

 

트럼프는 동아 3국 순방에서 정치적 노련함을 과시했습니다. 가장 먼저 일본을 방문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거의 혈맹 수준의 밀월을 과시해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흡족하게 하고 중국을 긴장시켰습니다. 이틀씩 자고 간 일본, 중국과 달리 한국은 1박2일로만 다녀가 홀대 논란이 나오기 쉬운 상황이었는데 3국 중 유일한 국회 연설로 논란을 잠재웠습니다. 중국 가서는 장기집권 교두보를 구축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체면을 세워주는 선에서 북핵과 무역불균형 문제를 타협하고 2535억 달러(약 284조원)에 달하는 투자약속을 받아냈습니다.

 

트럼프의 동아 3국 순방은 우리에게 뜻밖의 고민거리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바로 ‘음식’입니다. 영리한 트럼프가 이들 세 나라를 잇달아 방문하면서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고, 세계인들은 자연히 세 나라를 비교하게 됐습니다. 순방 기사 중 북핵 등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주목받은 것은 음식 기사였습니다. 트럼프가 세 나라를 방문해서 뭘 먹었는지는 이미 기사가 많이 나왔으니 여기서는 생략하겠습니다.

 

다만 트럼프 순방을 계기로 우리는 음식과 문화의 중요성을 절감하게 됐습니다. 트럼프 순방으로 세 나라의 문화 경쟁력이 비교됐는데, 모든 문화의 바탕에는 결국 음식이 있다는 공감이 확산됐습니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많이 불리합니다. 아시다시피 중국은 프랑스와 더불어 세계 양대(兩大) 요리 강국입니다. 일본도 만만찮습니다. 일본은 정부가 앞장서서 해외에 일식을 보급해 온 나랍니다. 일본은 일식을 고급스럽고 깔끔한 건강식으로 이미지 메이킹 하는 데 성공했고, 요즘은 중식보다 일식을 더 쳐주는 나라가 많습니다. 참고로, 일본의 수도 도쿄는 파리 다음으로 미슐랭 가이드 별을 많이 받은 도십니다.

 

우리는 어떤가요. 한식은 중식과 일식에 비하면 세계무대에서 명함도 못 꺼냅니다. 이명박 정부 때 한식세계화를 기치로 내걸고 열심히 했지만, 박근혜 정부로 바뀌고 나서는 전 정권 사업이란 이유로 시들해졌습니다.

 

앞으로 음식을 비롯한 세 나라 문화경쟁력 비교는 무수히 많을 것입니다. 세계를 무대로 벌어지는 한·중·일 문화삼국지는 이제 시작입니다. 서로 못 잡아먹어 안달인 대한민국이 이길 수 있을까요.

 

전체댓글3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Crab
2017-11-17 10:51:22
이미 폐점된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소개돼 있거나 테라스가 없는 레스토랑을 ‘테라스 보유 레스토랑’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방문 평가 없이 식당 평가를 실시한 흔적 또한 드러났다”고 지적..추어탕을 ‘autumn mudfish soup& #39; 로 기재...
Crab
2017-11-17 10:51:0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10191734011&code=960100.
Crab
2017-11-17 10:50:40
[국감파일]“꽃게가 ‘flower crab’ 맞나?미슐랭가이드 서울판 오류 34건”& #40;경향신문,17.10.19. 자& #41; .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12.16 Sat
‘13월의 세금폭탄’ 피하는 연말정산 꿀팁
국제 2017.12.16 Sat
중국 땅, 기자들의 ‘험지’가 되다
경제 > ECONOMY 2017.12.16 Sat
7080 아지트 ‘호프집’, 3년 만에 10% 이상 급감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7.12.16 Sat
한용덕 감독 “한화 이글스 우승 했을 때 진정한 1인자 완성”
Culture > LIFE 2017.12.16 Sat
“광릉숲, 국립식물원으로 지정해야”
국제 2017.12.16 Sat
꺾고, 차고, 던지고…등뼈도 부러뜨린 中 경찰
정치 2017.12.15 Fri
첫 번째, 두 번째와는 달랐던 우병우의 세 번째
지역 > 영남 2017.12.15 Fri
[단독] 사내 성희롱한 주택금융공사 직원 '면직'…얼마나 심했길래
LIFE > Culture 2017.12.16 토
유아인 댓글 논란, SNS 과몰입하는 우리 사회 자화상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2.15 금
고령 출산이 선천지정 약하게 한다
정치 2017.12.15 금
[Today] 노무현 수사검사 2명 구속…우연일까, 필연일까
사회 2017.12.15 금
교수들 철밥통 보험 ‘대학의 파벌싸움’
정치 2017.12.15 금
“文 중국 방문은 관계 개선 첫 단추에 불과하다”
국제 2017.12.15 금
프랑스 공영방송 카메라엔  ‘필터’가 없다
정치 2017.12.15 금
박경미 “‘가족은 4명이 완전체’라는 고정관념 깨야 한다”
ECONOMY > 경제 2017.12.14 목
신라젠 빠지자 제약·바이오주도 동반 하락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2.14 목
[평양 Insight] 유엔 디딤돌 삼아 대화 물꼬 트나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2.14 목
4대째 장자승계 원칙 고수하는 LG
정치 2017.12.14 목
[Today] “가상화폐 문제와 블록체인 기술은 다르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