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가상화폐 Talk] 실적과 투자금은 비례하지 않는다

블록체인의 윤활유인 ICO의 빛과 그림자

김회권 기자 ㅣ khg@sisajournal.com | 승인 2017.10.11(Wed) 19:08:5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블록체인에 미국의 유명 인사들이 등장했습니다. 패리스 힐튼과 복싱 선수인 플로이드 메이웨더 등은 이미 자신의 SNS에서 가상화폐 홍보에 나섰습니다. 자신들이 지원하는 프로젝트의 ICO(가상화폐공개)가 잘 되길 바라는 내용을 담아 화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ICO는 새로운 금융 기법입니다. 금융권에서 자금을 조달하거나 벤처캐피탈을 이용하는 것보다 수월합니다. 기업이 무형의 디지털 토큰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하면 투자자는 현금이나 가상화폐를 이용해 그것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자금 조달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통해 하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그리고 프로젝트가 성공할 경우 토큰의 가치가 급등하면서 투자자들은 큰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높은 수익률은 ICO가 가지는 매력입니다.

 

유명 인사들 역시 높은 수익률을 바라며 ICO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일종의 골드러시와 비슷합니다. 패리스 힐튼은 'LydianCoin'이라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메이웨더는 오픈소스 플랫폼인 'Stox'의 ICO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메이웨더의 인스타그램은 세계의 주요 가십 매체들이 지켜보는 곳이니 홍보 효과를 톡톡히 봤을 겁니다. Stox는 지난 8월에 ICO를 시작했는데 메이웨더 덕분인지는 몰라도 3000만 달러를 조달했습니다. 

 

이런 점을 보면 ICO는 투자처로도 꽤 유의미할 수 있습니다. ICO가 이처럼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기에 가상화폐 역시 활발하게 굴러갈 거란 의견도 많습니다. 그런데 유명 인사들이 투자했다고 그 사업이 반드시 믿을 수 있는 건 아닙니다. 힐튼이나 메이웨더가 했다고 이 가상화폐가 진짜배기라고 생각할 순 없으니까요.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가상화폐 존재하는 ICO < 가상화폐 없는 ICO

 

히가시 코우지는 이제 막 30살이 된 젊은 일본 기업인입니다. 인디스퀘어라는 가상화폐 관련 서비스기업의 공동창업자가 그의 공식 직함입니다. 그는 일본에서 이뤄지는 각종 가상화폐 관련 대담의 단골 출연자입니다. 갑자기 코우지를 소개하는 건 그가 일본의 ‘bitcoin news'를 통해 재밌는 글을 공개했기 때문인데요. 바로 ICO의 문제점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는 글에서 ICO 프로젝트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2014~2017년 5월까지 있었던 프로젝트를 분류했습니다. 기준은 세 가지였습니다. △ICO 프로젝트의 조달 금액이 공개된 것 △분산 응용 프로그램(DApps) 혹은 제공 서비스가 명확한 것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발이 필요 없는 서비스(컨설팅 등)와 토큰이 단순하게 배당을 분배하는데 사용한 프로젝트는 제외. 이렇게 분류했더니 최종적으로는 48개의 프로젝트로 좁혀졌습니다.

 

코우지의 조사에 따르면 몇 가지 흥미로운 점이 보입니다. 일단 ICO의 절반 이상(56.25%)은 그 어떤 제품조차 내놓지 않았습니다. 48개 프로젝트 중 27개가 'No product' 상태였습니다. 물론 가까운 미래에 대박을 터트릴 가상화폐를 내놓을 수도 있습니다만 일단은 그렇다는 얘기입니다. 제대로 시장에서 가상화폐를 실현한 프로젝트는 48개 중 단 3개에 불과했습니다.

 

제품 개발의 진행 상태와 ICO 조달액 사이의 관련성은 어땠을까요. 가상화폐의 존재 여부와 조달액의 상관관계는 ICO를 대하는 투자 행태를 유추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제품이 없더라도 거액의 조달이 가능했습니다. 

 

ICO를 실시할 때 발표한 제품이 실제로 공개되고 통용되는 경우 평균 160만 달러를 조달했는데 오히려 아무런 제품을 내놓지 않은 경우 330만 달러를 조달했습니다. 웹사이트나 백서만 만들어도 저런 액수의 조달이 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테스트나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알파’ 상태인 경우는 무려 평균 1600만 달러를 조달했습니다. 제대로 된 제품과 실적이 존재하지 않더라도 ICO에 돈이 몰리는 현실을 코우지는 데이터로 보여줬습니다.  

 

이러다보니 등장하는 게 경고입니다. 투자만 받고 제품은 내놓지 않는 경우가 생기다보니 정부가 직접 나서 '사기'를 경고합니다. 중국이 ICO를 금지했던 것도 대외적으로는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했습니다. 미국도 ICO를 규제하고 나섰고 우리 정부도 ICO 전면 규제 카드를 내놨습니다. ICO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움직이게 하는 윤활유 같은 존재입니다. ICO가 어떻게 취급되고 인식되며 어떤 결과를 내놓는지 주목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7.12.11 Mon
등잔 밑이 어둡다더니…‘같은 반 교실 안’ 학교폭력 많아
Culture > 연재 > LIFE > 서영수 감독의 Tea Road 2017.12.11 Mon
중국 차문화 자존심을 되찾아준 ‘진슈차왕’
사회 2017.12.10 Sun
가상화폐가 만들어낸 거대한 도박판
사회 2017.12.10 Sun
[르포] ‘콜비’ 내려해도 택시 안 잡히는 ‘지브로’
국제 2017.12.09 Sat
침묵의 카르텔 깨트린 ‘미투’
Culture > LIFE 2017.12.09 Sat
“항상 의문을 갖는 습관 자녀에게 길러줘야”
지역 > 영남 2017.12.09 Sat
[단독]신보, 5000억 채권 캠코에 매각…'기업 빚 대납' 채권 털기
경제 > ECONOMY 2017.12.09 Sat
[단독] 사정 타깃 BBQ, 검찰·공정위 직원 잇달아 영입
LIFE > Culture 2017.12.10 일
환경 변화 적응 방안은 ‘교과서대로 살지 않는 것’
ECONOMY > 경제 2017.12.10 일
남매가 이룬 이랜드, 경영도 ‘남매 경영’
LIFE > 연재 > Culture > 구대회의 커피유감 2017.12.10 일
미국에 ‘스타벅스’가 있다면 러시아엔 ‘로딩 커피’가 있다
사회 2017.12.10 일
(1469)[르포] ‘한숨’ 돌린 포항, ‘한숨’ 여전한 이재민
LIFE > Culture 2017.12.09 토
잊고 있던 탐정 영화의 쾌감, 《오리엔트 특급 살인》
사회 2017.12.09 토
겨레 자생식물 보전과 육성 위해 당국 안목부터 높여라
LIFE > Sports 2017.12.09 토
태극낭자 미국·일본서 256억 외화벌이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2.08 금
뇌 통장 잔고는 미리 관리해야 한다
갤러리 > 만평 2017.12.08 금
[시사 TOON] 트럼프 고사작전에도 북핵 기술은 ‘업그레이드’
ECONOMY > 연재 > 경제 > 가상화폐 Talk 2017.12.08 금
[가상화폐 Talk] 선물시장 진입한 비트코인의 변수
OPINION 2017.12.08 금
[시론] 일상으로 들어온 페미니즘
사회 2017.12.08 금
‘현대판 노예제’ 위험에 내몰린 고교 실습생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