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이자 장사’로 돈 번 시중은행, 사회공헌은 ‘찔끔’

최근 5년간 17개 은행 사회공헌활동 예산 집행 결과…박찬대 의원 “금융의 사회적 책임 중요”

이석 기자 ㅣ ls@sisajournal.com | 승인 2017.10.11(수) 15: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등 국내 은행들이 ‘이자 장사’를 통해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이어가고 있다. ‘초저금리 시대’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실제로 올 상반기 국내 은행들은 8조1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달성해 지난해 상반기 3조원 보다 5조1000억원 확대됐다. 이자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1조1000억원 늘어 18조원에 달했다. 

 

여기에 발맞춰 국내 은행들이 해마다 주주 배당금은 늘려왔다. 하지만 사회공헌 예산은 매년 줄여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은행들이 고객에게 벌어들인 수익을 주주에게 돌려주는 데 몰두해 사회공헌에는 인색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은행별 사회공헌활동 예산집행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17개 은행의 사회공헌 예산집행이 지속해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올 상반기 이자이익만 18조원대 

 

17개 은행의 사회공헌 활동 지출규모는 2013년 5767억원에서 2014년 5082억원, 2015년 4610억원, 2016년 3949억원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지난 7월말 기준으로 올해는 1643억원을 집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현금배당금은 큰 폭으로 늘어났다. 17개 은행의 최근 4년간 현금배당금 총액은 9조1775억원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3년 1조2979억원, 2014년 2조5294억원, 2015년 2조8888억원, 2016년 2조4614억원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박찬대 의원은 “은행들이 실적을 바탕으로 현금배당을 확대했음에도 사회공헌지출에는 인색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회공헌이 강제성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민들이 시중은행의 이익을 창출해주는데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만큼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사회공헌지출은 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뿐만 아니라 금융의 사회적 책임 또한 중요한 시대인 만큼 금융사들이 사회공헌활동을 선도하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지역 > 영남 2018.02.20 화
민주당 부산시당 성추행 논란 확산…피해자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국제 2018.02.20 화
[뉴스브리핑] ‘총기난사 세대’ 분노한 美 10대들 ‘#MeNext’ 운동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경제 2018.02.19 월
[단독] “4000억대 부영 주식 강탈, 이중근 회장이 주도”
정치 2018.02.19 월
[뉴스브리핑]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요청”…MB 검찰 소환 임박
정치 2018.02.19 월
문희상 “北의 목표는 대화로 얻을 건 얻는 것…지금 그 단계”
LIFE > Sports 2018.02.18 일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정치 2018.02.18 일
[3차 남북정상회담] 韓, 속도조절…美, 대북 압박 지속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2.18 일
한탄강 협곡 따라 걸으며 만나는 철원의 또다른 모습
LIFE > Sports 2018.02.18 일
이상화, 3연패 도전…쇼트트랙·봅슬레이 金 기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