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동남아 무대 주름잡을 '세계경영' 전사 출국

대우세계경영연구회, ‘2017 GYBM’ 연수생 180명 교육

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7.10.03(Tue) 18:02:0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회장 장병주)가 매년 뽑는 글로벌 청년사업가(GYBM‧Global Young Business Manager) 프로그램이 9월29일 열린 베트남 7기생 출정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지 교육에 들어간다. 이날 서울 서울역 대우재단빌딩에서 열린 출정식에는 GYBM 베트남 7기 연수생 100명과 멘토단, 운영위원, 사무국 인원 등 50여명 등이 참석했다.


2011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YBM 양성 과정’은 대우세계경영연구회의 핵심 사업이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경영철학인 ‘세계경영’을 이을 인재를 뽑는다는 취지로 진행되는 GYBM 사업은 교육에 필요한 연수비(교육비, 숙식비, 항공료 등)를 모두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원들의 연회비, 정부지원금, 기부금 등으로 충당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6월 중순 10일간의 공개 모집에 총 602명이 지원, 한 달 간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 180명을 선발했다. 평균 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180명의 선발자들은 베트남(7기) 100명, 인도네시아(3기) 40명, 태국(2기) 20명, 미얀마(4기) 20명이다. 대우세계경영연구회는 2011년베트남 1기 40명을 뽑은 이래 올해까지 810명을 선발했다.

 

9%uC6D429%uC77C%20%uB300%uC6B0%uC7AC%uB2E8%20%uBE4C%uB529%uC5D0%uC11C%20%uB300%uC6B0%uC138%uACC4%uACBD%uC601%20%uC5F0%uAD6C%uD68C%uAC00%20%uC8FC%uAD00%uD558%uB294%20%uAE00%uB85C%uBC8C%uCCAD%uB144%uC0AC%uC5C5%uAC00%20%uC81C7%uAE30%20%uCD9C%uC815%uC2DD%uC774%20%uC5F4%uB9AC%uACE0%20%uC788%uB2E4.%20%A9%20%uC2DC%uC0AC%uC800%uB110%20%uC784%uC900%uC120


 

연수비 전액 지원…교육 후 전원 현지 취업

 

올해 선발된 연수생들은 8월13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대우글로벌인재양성센터에서 입소식을 갖고 3주간의 입문 교육과 1개월간 국내제조업체에서 생산 현장실습을 진행했다. 베트남 연수생의 경우 출정식 직후 현지로 건너가 약 9.5개월 간 언어 및 직무교육을 실시한다. 또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 선발자들은 국내에서 3개월, 해외 현지에서 5개월간 연수를 받을 예정이다. 

 

현지 교육의 경우 하노이문화대(베트남), 인도네시아교육대(인도네시아), 탐마삿대(태국), 양곤외국어대(미얀마) 등에서 위탁교육이 실시되며, 현지 교육 과정 중에는 현지 언어‧역사‧문화 등과 기업직무‧문화탐방‧현지 기업인 특강이 진행된다.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은 “내년 5~7월 프로그램을 끝마친 연수생들은 전원 현지 기업에 취업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 전직 대우그룹 임직원들이 설립한 비영리단체인 (사)대우세계경영연구회는 정회원 46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7.12.17 Sun
大作에선 결코 느낄 수 없는 ‘잔잔한 울림’
ECONOMY > IT 2017.12.17 Sun
괴짜의 지각이 낳은 꿈의 초고속 열차
경제 > 연재 > ECONOMY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2.17 Sun
 국내 재벌이 사돈으로 가장 선호하는 LG家의 화려한 혼맥
Culture > LIFE 2017.12.17 Sun
미국 홀린 한국계 미국인 ‘미드’ 제작자 3인
사회 2017.12.17 Sun
故 백남기씨, 37년 만에 명예졸업장 받다
지역 > 영남 2017.12.17 Sun
[단독] 여직원 상습 스토킹 한수원 직원 '늑장 징계' 논란
OPINION 2017.12.17 Sun
금리 오히려 떨어질 수도
경제 > ECONOMY 2017.12.16 Sat
‘13월의 세금폭탄’ 피하는 연말정산 꿀팁
LIFE > Culture 2017.12.17 일
‘사유(思惟)하는 힘’ 일깨워주는 책을 한눈에
LIFE > Sports 2017.12.17 일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의 유쾌한 부활
LIFE > Culture 2017.12.16 토
유아인 댓글 논란, SNS 과몰입하는 우리 사회 자화상
ECONOMY > 경제 2017.12.16 토
7080 아지트 ‘호프집’, 3년 만에 10% 이상 급감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7.12.16 토
한용덕 감독 “한화 이글스 우승 했을 때 진정한 1인자 완성”
국제 2017.12.16 토
중국 땅, 기자들의 ‘험지’가 되다
LIFE > Culture 2017.12.16 토
“광릉숲, 국립식물원으로 지정해야”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2.15 금
고령 출산이 선천지정 약하게 한다
정치 2017.12.15 금
[Today] 노무현 수사검사 2명 구속…우연일까, 필연일까
사회 2017.12.15 금
교수들 철밥통 보험 ‘대학의 파벌싸움’
국제 2017.12.15 금
꺾고, 차고, 던지고…등뼈도 부러뜨린 中 경찰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