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洪, 대통령과 맞짱뜨려다 재선의원과 맞짱

영수회담 불참하고 문 대통령과 1대1토론 제안... 오히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과 SNS 설전

박혁진 기자 ㅣ phj@sisajournal.com | 승인 2017.09.28(Thu) 16:00:00

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1대1 맞장 토론을 제안했으나, 오히려 한참 후배 국회의원인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모양새를 구겼다.

 

홍 대표는 9월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영수회담에 불참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 등 다른 야당 대표가 모두 참석했으나 홀로 불참한 것이다. 홍 대표가 영수회담에 불참한 것은 이번이 두 번 째였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 교우회관에서 열린 고경아카데미 특강에서 청와대 회동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안보회담에 진정성이 있다면 국민을 상대로 쇼할 생각을 하지 말고 정반대 의견을 가진 집단하고 일대일로 공개토론이라도 해서 접점을 찾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를 적폐세력의 대표라고 하면서 뭐 하러 청와대에 부르느냐”면서 “본부중대(여당 지칭)와 1, 2, 3중대(야당 지칭)를 불러서 사단장이 사열하는 식으로 밥 먹는 그런 자리에 갈 이유가 없다”는 말을 반복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1대1 단독 토론이라면 참석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uD64D%uC900%uD45C%20%uC790%uC720%uD55C%uAD6D%uB2F9%20%uB300%uD45C%uAC00%209%uC6D427%uC77C%20%uC11C%uC6B8%20%uC601%uB4F1%uD3EC%uAD6C%20%uC601%uB4F1%uD3EC%20%uC18C%uBC29%uC11C%uB97C%20%uBC29%uBB38%uD574%20%uC18C%uBC29%uACF5%uBB34%uC6D0%uB4E4%uACFC%20%uAC04%uB2F4%uD68C%uC5D0%uC11C%20%uC778%uC0AC%uB9D0%uC744%20%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홍 대표는 겉으로는 청와대의 진정성을 문제 삼았지만, 속으로는 제1야당 대표로서 소수 정당의 대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이 격에 맞지 않는다는 생각을 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과의 1대1토론 제안도 본인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기 위한 전략에 가깝다.

 

하지만 홍 대표는 대통령과의 1대1토론은 커녕 오히려 바른정당 재선의원인 하태경 의원과의 설전으로 언론의 주목을 더욱 받았다. 하 의원은 영수회담이 있던 날 아침 한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대한민국에 두 명의 적이 있다. 외부의 적과 내부의 적이 있는데 외부의 적은 ‘김정은’이고 내부의 적은 ‘홍준표’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홍 대표는 발끈했다. 페이스북에 하 의원을 향해 “나를 김정은과 같은 사람 취급을 하는 국회의원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사람을 국회의원 공천을 줘 만들었는지 참 어이가 없다. 좌파에서 배신자로 비난 받고 우파에서도 몰염치한 배신자로 비난 받는다면 이제 갈 곳이 없을 턴데 참 불쌍하다. 뉴스 한 줄 나보겠다고 몸부림치는 것을 보면 정치는 마약 같은 것인가 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당장 힘들다고 한국당과 야합한다면 보수재집권은 영영 불가하다. 박근혜, 홍준표식 낡은 보수의 시대는 완전히 끝났다. 시대 변화에 맞게 보수의 내용을 혁신해야 한다”는 반박글을 올렸다. 이어 “홍준표 대표님, 하태경은 없는 길을 만들어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꿋꿋이 새로운 보수의 길을 찾아갈 것이다. 제 걱정은 하지 마시고 제발 나라를 어지럽게만 하지 마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전체댓글2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CSO
2017-10-28 01:31:57
홍이 다 잘하고 있다고는 보지 않지만 근혜랑 명박이가 밥그릇 쌈하다 쪽박난 당을 짊어지고 고군분투하는데...좀 까더라도 포인트 있게 까고 상대를 대접하며 까길 바란다. 천박한 천민근성으로 언론인척 하며 홍위병들에게 아부하는 것으로밥먹고 살려면 언론 그만두는게 낫다. .
CSO
2017-10-28 01:31:48
시사는 유치하게 홍을 까지말라.한때 서열로 먹고사는 한국검찰에서 배짱좋게 자기 모소리 내던 인물이었고 자신을 검사 만들어준 고졸출신 여인 버리지 않고 결혼한 의리 있는 남자였다. .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7.18 Wed
아픔의 상징이 성찰과 치유의 장으로
정치 2018.07.18 Wed
“달콤한 유혹이 ‘기무불사’ 괴물 만들었다”
OPINION 2018.07.18 Wed
[시론] 강도, 깡패, 건달
경제 2018.07.18 Wed
한국GM에 부과한 과태료, 누가 뭉갰나
사회 2018.07.18 Wed
“남북관계 지뢰 안 되게 KAL기 폭파 사건 진상 밝혀야”
Health > LIFE 2018.07.18 Wed
속 눈꺼풀 올리거나 내리는 '눈 마사지' 필요한 계절
사회 2018.07.18 Wed
“주고 싶은 게 아니라 받고 싶은 걸 드려야”
경제 > 사회 2018.07.18 Wed
“회장님, 그렇게 사과하실 거면 왜 하셨어요”
Health > LIFE 2018.07.18 Wed
오래 일할수록 우울증 위험 증가
경제 2018.07.18 수
알맹이 없는 기업 오너들 사과, 상황 더 악화시킨다
LIFE > Health 2018.07.17 화
의사협회가 제시한 '폭염 대응법'
정치 2018.07.17 화
국가가 ‘사적 복수’를 인정하지 않는 이유
갤러리 > 만평 2018.07.17 화
[시사 TOON]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장 확산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7.17 화
평화의 땅 DMZ를 세계 환경 중심지로
경제 2018.07.17 화
공정위 부정 취업 의혹에 예리함 더해 가는 검찰 칼날
경제 2018.07.17 화
중진공-신한銀 청년 취업 행사에서 '성추행‧성희롱'
국제 > 한반도 2018.07.17 화
[동영상 뉴스]  베를린에서 만난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국제 2018.07.17 화
독일 국민들이 말하는 ‘통일된 독일은…’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①] “‘역사적 시간의 창’ 닫으려는 사람, 역사가 벌할 것”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②] “통일은 목표지만 과정이 더 중요하다”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③] “北, 인권 개선하려면 개혁·개방 유도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