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사 TOON] “피가 피를 부를 것”이라는 MB 측 발언, 과연 그럴까?

일러스트 이공명·글 이석 기자 ㅣ ls@sisajournal.com | 승인 2017.09.22(금) 19:00:00 | 1457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A9%20%uC77C%uB7EC%uC2A4%uD2B8%20%uC774%uACF5%uBA85


국가정보원의 인터넷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의 칼날이 점차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월19일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실행한 책임 등을 물어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직권남용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병박 정부 시절 저와 가족, 서울시에 대한 광범위한 사찰과 음해는 국가의 근본을 허물어뜨린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때문에 박 시장의 고소건 역시 국정원 적폐 사건을 수사 중인 전담 수사팀에서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결국 피는 피를 부를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은 20일 한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적폐청산을 해야 하지만, 무엇을 위한 적폐청산인지 문재인 정부에 되묻고 싶다”며 “결국은 분열과 갈등만을 남기는 역사를 여기서 단절해야 한다. 어찌 보면 정치보복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상황이 녹록치가 않다. 국정원 불법 댓글 실무 책임자인 민병주 전 심리전 단장이 19일 국고손실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21일에는 민 전 단장의 직속상관인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만간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관제시위’를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추선희 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역시 21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 전 사무총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국정원 심리전단의 지원을 받아 취임 초기였던 박 시장을 반대하는 가두집회를 연 혐의를 받고 있다.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일련의 의혹에 대해 알았거나, 개입했는지 여부에 대한 확인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론도 이 전 대통령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뉴스천지가 최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뷰’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7명(66.8%)은 이 전 대통령의 수사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 의견은 25.9%에 불과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3 금
공식 만남 없다는 ‘김영철-이방카’, 비공식 만남은?
사회 > IT 2018.02.23 금
선거법은 까다롭고, 그래도 선거운동은 해야겠고
지역 > 호남 2018.02.23 금
‘미투’ 지역 관가로 확산…전남문화재단서 3개월째 미적미적
사회 2018.02.23 금
[현지취재] “세월호 사고는 일반적인 사고가 아니다”
Culture > LIFE 2018.02.23 금
깊이 있는, 너무 깊어  끝이 보이지 않는 손정의
OPINION 2018.02.23 금
[시론] 늘고 있는 ‘주례 없는 결혼식’ 유감
Culture > LIFE 2018.02.23 금
엄홍길 “학교 짓겠단 네팔 아이들과의 약속 지킨다”
사회 2018.02.23 금
‘아차’하는 순간, 당신도 ‘스미싱 사기’에 당할 수 있습니다
LIFE > Culture 2018.02.23 금
[New Book]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外
정치 2018.02.23 금
[뉴스브리핑] ‘김여정-펜스’ 이은 ‘이방카-김영철’ 평창 외교전 ‘2라운드’
LIFE > Culture 2018.02.22 목
국민 속인 강용석과 도도맘은 방송매체가 키웠다
경제 > ISSUE 2018.02.22 목
한·일 롯데 정점에 선 쓰쿠다 사장의 실체
사회 2018.02.22 목
2년6개월 선고된 우병우, 국정원 불법사찰 재판 남았다
사회 2018.02.22 목
사형 선고 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사형 집행 될까
경제 2018.02.22 목
고액 자산가들 “정부 압박해도 부동산 안 판다”
경제 2018.02.22 목
[단독] 부영연대, 검찰에 부실시공·과다 임대료 추가 조사 요청
LIFE > Culture 2018.02.22 목
“엄홍길 대장은 아이들과 자연을 이어주는 사람”
경제 > 사회 2018.02.22 목
GM ‘먹튀 논란’에 가려진 산업은행 책임론
정치 2018.02.22 목
[뉴스브리핑] “펜스-김여정 회담 계획 불발”…북·미 대화 험로 예상
LIFE > Sports 2018.02.22 목
히말라야의 기(氣)를 청소년에게 쏟는 엄홍길 대장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