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Up&Down] 7년 만에 ‘넘버3’ 된 LG그룹 vs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이민우 기자 ㅣ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2(Tue) 19:00:00 | 145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UP

7년 만에 시총 ‘넘버3’ 된 LG그룹 

%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815%uD6C8


LG그룹이 시가총액 3위로 올라섰다. 2010년 이후 7년 만이다. LG그룹 상장 계열사의 시가총액은 9월6일 종가 기준 97조원에 육박했다. LG그룹은 최근 5년간 시총 60조~80조원 사이 박스권에 갇혔다. 하지만 올해 급격히 시총을 불리기 시작해 8개월 만에 74조원에서 30% 이상 성장했다. LG화학, LG전자 등 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꾸준히 실적을 향상시킨 결과였다. 대내외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 속에서 LG그룹의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DOWN

‘금품수수 의혹’에 대표직 내놓은 이혜훈 

%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740%uC219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9월7일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당 대표로 선출된 지 73일 만이다. 이 전 대표는 사퇴 직전 사업가 옥아무개씨로부터 금품 등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전 대표는 대표직 사퇴를 선언한 뒤 “참 억울한 누명”이라며 “모든 진실과 결백을 검찰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검찰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지만 이 대표와 바른정당에 정치적 고비가 찾아온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IT 2018.01.24 Wed
핀란드의 스타트업 기업 '로비오'에서 희망을 찾다
LIFE > Sports 2018.01.24 Wed
정현의 호주오픈 4강, ‘LPGA 메이저 우승’ 이상의 가치
Culture > LIFE 2018.01.24 Wed
하이힐 신은 ‘그’를 보려고 무대 앞은 발 디딜 틈 없다
국제 2018.01.24 Wed
중국과의 밀월로 트럼프 눈 밖에 난 파키스탄
Health > LIFE 2018.01.24 Wed
경제 2018.01.24 Wed
달아나는 비트코인, 쫓아다니다 지친 정부
정치 2018.01.24 Wed
측근 관리 실패한 MB,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설까
사회 2018.01.24 Wed
‘원조 한류’ 리틀엔젤스, 아프리카를 녹이다
정치 2018.01.24 수
[뉴스브리핑] 트럼프發 무역전쟁 막 올라
한반도 2018.01.24 수
“文 정부, 10시와 2시 방향 오락가락 말고 12시 방향으로 나가야”
정치 2018.01.23 화
공인인증서 없애겠다지만, 당장 대체 수단도 없어
정치 2018.01.23 화
삼권(三權) 위의 권력 '우병우'…사법부 압박 정황 드러나
정치 2018.01.23 화
[뉴스브리핑] 정현, 호주오픈 8강···한국 테니스 새 역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화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정치 2018.01.23 화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정치 2018.01.23 화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2 월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LIFE > Culture 2018.01.22 월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