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갑자기 소리가 잘 안 들리면 응급실로 가라”

돌발성 난청 5년 새 29% 증가…치료 늦으면 청력 손실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0(Sun) 18:40:0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9월9일은 귀의 날이다. 숫자 9가 귀의 모양과 비슷해서 1961년부터 지정된 날이다. 귀 질환으로는 중이염, 난청, 이명, 메니에르병 등이 있다. 특히 돌발성 난청은 현대 사회에서 겪는 각종 스트레스와 긴장 때문에 꾸준히 증가하는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돌발성 난청 환자는 2012년 5만명에서 2016년 7만명으로 늘었다. 연간 6%씩 증가한 셈이다. 돌발성 난청은 말 그대로 갑작스럽게 청력을 잃는 병이다. 병원에서는 순음 청력검사를 통해 30데시벨 이상의 청력 손실이 3일 이내 발생한 경우를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한다. 이 정도면 일상 대화 소리가 속삭이듯 들린다.

 

%A9%20%uC0AC%uC9C4%3DPixabay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이러스 감염이나 자가면역질환 등이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혈관을 수축해 혈액 문제를 일으키고 이것이 돌발성 난청을 유발할 수 있다. 변재용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돌발성 난청은 ‘이(耳)과적 응급상황’이다. 증상이 나타나면 그날 밤에라도 응급실로 달려가야 하는 질병”이라고 강조했다.

 

이 질환의 자연 회복률은 약 30%다. 국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돌발성 난청이 생긴 후 일주일 이내에 병원을 찾은 환자 중 71%는 증상이 좋아졌다. 그러나 그 이후에 병원을 찾은 환자는 19%로 떨어졌다. 심하면 청력을 완전히 잃을 수 있다. 변재용 교수는 “소아나 60세 이상은 회복률이 떨어지므로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만일 회복이 안 되면 보청기를 착용하거나 인공와우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24 Wed
측근 관리 실패한 MB,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설까
경제 2018.01.24 Wed
달아나는 비트코인, 쫓아다니다 지친 정부
사회 2018.01.24 Wed
‘원조 한류’ 리틀엔젤스, 아프리카를 녹이다
정치 2018.01.24 Wed
[뉴스브리핑] 트럼프發 무역전쟁 막 올라
한반도 2018.01.24 Wed
“文 정부, 10시와 2시 방향 오락가락 말고 12시 방향으로 나가야”
정치 2018.01.23 Tue
삼권(三權) 위의 권력 '우병우'…사법부 압박 정황 드러나
정치 2018.01.23 Tue
공인인증서 없애겠다지만, 당장 대체 수단도 없어
정치 2018.01.23 화
[뉴스브리핑] 정현, 호주오픈 8강···한국 테니스 새 역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화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정치 2018.01.23 화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정치 2018.01.23 화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2 월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LIFE > Culture 2018.01.22 월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월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정치 2018.01.22 월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월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사회 2018.01.22 월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정치 2018.01.22 월
[뉴스브리핑] 현송월 등 北 예술단 점검단 방남
정치 2018.01.22 월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