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성추행 누명 쓴 故 송경진 교사의 마지막 하루

정락인 객원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9.06(Wed) 15:30:00 | 145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전북 부안군 상서면에 있는 상서중학교는 남녀공학으로 전교생 수가 19명인 작은 시골학교다. 고 송경진 교사는 30년 교직생활 중 이곳에서 6년째 근무하고 있었다. 송 교사는 평소 학생들을 끔찍하게 아꼈다고 한다. 특히 가정이 불우한 아이들은 자식처럼 챙겼다.

 

%uACE0%20%uC1A1%uACBD%uC9C4%20%uAD50%uC0AC%uC758%20%uBE48%uC18C.%20%uC624%uB978%uCABD%uC740%20%uD53C%uD574%20%uD559%uC0DD%uB4E4%uC774%20%uC4F4%20%uD0C4%uC6D0%uC11C%20%A9%20%uC720%uC871%20%uC81C%uACF5


송 교사가 숨진 후 장례식장에는 졸업생 포함, 200여 명의 학생들이 문상을 다녀갔다. 송 교사의 부인에 따르면, 지금도 제자들이 전화나 문자를 보내 “우리 선생님 같은 좋으신 분이 왜 이런 일을 당했는지 믿을 수 없다”는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이런 송 교사였기에 ‘성추행 오명’은 더욱 견디기 힘들었다. 부인에 따르면, 송 교사는  모욕감과 치욕감을 견딜 수 없어 했다. 그는 결국 ‘성추행 오명’을 쓰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송 교사는 죽음을 앞두고 어머니와 마지막 식사를 하고 학교로 가서 짐을 정리했다. 그리고 책상에서 가족에게 남기는 유서를 쓴 후 차고에서 목을 맸다. 제대로 눈도 감지 못한 상태였다. 유족들은 “고인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주겠다”며 모든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IT 2018.01.24 Wed
핀란드의 스타트업 기업 '로비오'에서 희망을 찾다
LIFE > Sports 2018.01.24 Wed
정현의 호주오픈 4강, ‘LPGA 메이저 우승’ 이상의 가치
Culture > LIFE 2018.01.24 Wed
하이힐 신은 ‘그’를 보려고 무대 앞은 발 디딜 틈 없다
국제 2018.01.24 Wed
중국과의 밀월로 트럼프 눈 밖에 난 파키스탄
Health > LIFE 2018.01.24 Wed
경제 2018.01.24 Wed
달아나는 비트코인, 쫓아다니다 지친 정부
정치 2018.01.24 Wed
측근 관리 실패한 MB,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설까
사회 2018.01.24 Wed
‘원조 한류’ 리틀엔젤스, 아프리카를 녹이다
정치 2018.01.24 수
[뉴스브리핑] 트럼프發 무역전쟁 막 올라
한반도 2018.01.24 수
“文 정부, 10시와 2시 방향 오락가락 말고 12시 방향으로 나가야”
정치 2018.01.23 화
공인인증서 없애겠다지만, 당장 대체 수단도 없어
정치 2018.01.23 화
삼권(三權) 위의 권력 '우병우'…사법부 압박 정황 드러나
정치 2018.01.23 화
[뉴스브리핑] 정현, 호주오픈 8강···한국 테니스 새 역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화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정치 2018.01.23 화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정치 2018.01.23 화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2 월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LIFE > Culture 2018.01.22 월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