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성추행 누명 쓴 故 송경진 교사의 마지막 하루

정락인 객원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9.06(Wed) 15:30:00 | 145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전북 부안군 상서면에 있는 상서중학교는 남녀공학으로 전교생 수가 19명인 작은 시골학교다. 고 송경진 교사는 30년 교직생활 중 이곳에서 6년째 근무하고 있었다. 송 교사는 평소 학생들을 끔찍하게 아꼈다고 한다. 특히 가정이 불우한 아이들은 자식처럼 챙겼다.

 

%uACE0%20%uC1A1%uACBD%uC9C4%20%uAD50%uC0AC%uC758%20%uBE48%uC18C.%20%uC624%uB978%uCABD%uC740%20%uD53C%uD574%20%uD559%uC0DD%uB4E4%uC774%20%uC4F4%20%uD0C4%uC6D0%uC11C%20%A9%20%uC720%uC871%20%uC81C%uACF5


송 교사가 숨진 후 장례식장에는 졸업생 포함, 200여 명의 학생들이 문상을 다녀갔다. 송 교사의 부인에 따르면, 지금도 제자들이 전화나 문자를 보내 “우리 선생님 같은 좋으신 분이 왜 이런 일을 당했는지 믿을 수 없다”는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이런 송 교사였기에 ‘성추행 오명’은 더욱 견디기 힘들었다. 부인에 따르면, 송 교사는  모욕감과 치욕감을 견딜 수 없어 했다. 그는 결국 ‘성추행 오명’을 쓰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송 교사는 죽음을 앞두고 어머니와 마지막 식사를 하고 학교로 가서 짐을 정리했다. 그리고 책상에서 가족에게 남기는 유서를 쓴 후 차고에서 목을 맸다. 제대로 눈도 감지 못한 상태였다. 유족들은 “고인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주겠다”며 모든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6 Sat
북·미 정상회담 6월12일에 열릴 가능성은?
정치 > 한반도 2018.05.26 Sat
文대통령-김정은 오늘(26일)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Culture > LIFE 2018.05.26 Sat
칸에서 극찬받은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
국제 2018.05.26 Sat
차별의 전당 ‘칸’에서 평등을 외치다
한반도 2018.05.26 Sat
북・미 협상은 '결렬'이 아니라, '교착' 상황이다
국제 > 한반도 2018.05.26 Sat
트럼프의 북·미회담 취소 서한은 '선거 승리 전략'?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6 Sat
[뉴스브리핑] '벼랑끝 전술'의 대가는 北 아닌 트럼프
지역 > 영남 2018.05.26 Sat
[단독] 한국당 지도부, 창원시장 보수 후보단일화 물밑 접촉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6 Sat
불로장생의 요점은 ‘과로 금지’다
한반도 2018.05.25 금
사회 2018.05.25 금
불붙은 낙태죄 논란…다시 보는 2012 합헌 판결
한반도 2018.05.25 금
‘김정은 서기실’ 베일 벗긴 태영호의 승부수
OPINION 2018.05.25 금
[Up&Down] 방탄소년단 vs 넥센 박동원·조상우
사회 2018.05.25 금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사회 2018.05.25 금
“자생력 잃은 언론, ‘네이버 때리기’ 멈추고 상생해야”
사회 2018.05.25 금
기사 보러 왔다가 광고만 보고 가지요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5 금
[뉴스브리핑] 트럼프와 김정은 게임…‘문재인 패싱’?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5 금
北, 강경대응 자제…정상회담 불씨 되살아날까
국제 > 한반도 2018.05.25 금
트럼프-김정은의 '치킨 게임'…美, 6·12 정상회담 전격 취소(종합)
한반도 2018.05.24 목
(1보) 트럼프
한반도 2018.05.24 목
2018과 2020…김정은과 트럼프의 엇갈린 시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