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이니 우표’ 완판…역대 최저가는 전두환 우표

조해수 기자 ㅣ chs900@sisajournal.com | 승인 2017.08.18(Fri) 1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취임 100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대통령 지지율은 거의 모든 여론조사기관에서 70% 후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갤럽의 경우 78%의 지지율을 기록했는데,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100일 시점과 비교해 보면 김영삼 전 대통령의 83%(1993년 6월)에 이어 2위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인기는 숫자가 아닌 일상생활에서도 체감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우표가 발행된 지난 8월17일 전국 우체국 앞에는 ‘이니 우표(이니는 문 대통령의 애칭)’를 사려는 인파로 장사진을 이뤘다. 인터넷 우체국은 오전 9시 판매 개시를 기점으로 ‘접속 불가’ 상태가 됐다. 평소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 접속자가 초당 20여명에 불과했는데 이날은 2만명에 육박했다.

 

대통령에 대한 인기는 역대 대통령의 기념 우표가 중고 거래되는 가격과 직결된다. 이니 우표는 발행되자마자 중고거래사이트에서 최대 20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우표첩 정가 2만3000원보다 최대 9배 비싼 셈이다.

 

8%uC6D49%uC77C%20%uC11C%uC6B8%20%uD3EC%uC2A4%uD2B8%uD0C0%uC6CC%uC5D0%uC11C%20%uC5F4%uB9B0%20%uC81C19%uB300%20%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20%uCDE8%uC784%uAE30%uB150%uC6B0%uD45C%20%uACF5%uAC1C%uD589%uC0AC%uC5D0%uC11C%20%uC6B0%uC815%uC0AC%uC5C5%uBCF8%uBD80%20%uC9C1%uC6D0%uB4E4%uC774%20%uB2E4%uC591%uD55C%20%uBB38%20%uB300%uD1B5%uB839%20%uAD00%uB828%20%uC6B0%uD45C%uB97C%20%uC120%uBCF4%uC774%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역대 대통령은 모두 18번의 취임 기념 우표를 발행했다. 윤보선 전 대통령만 취임 우표를 발행하지 않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11~12대 대통령을 지내면서 각각 700만장, 1100만장의 우표를 발행하면서 최고 기록을 세웠다.

 

취임 우표가 완판 된 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초였다. 박 전 대통령의 우표는 218만장이 발행돼 2일 만에 완판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504만장이 발행돼 93.8%가 팔렸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700만장이 발행돼 91.9%의 판매율을 기록했다.

 

현재 가장 비싸게 거래되는 우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취임 우표다. 이 전 대통령은 1948년 5만장의 우표를 발행했는데, 당시 액면가 5원이었던 우표는 현재 30만∼3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가장 오래된 탓에 희귀성이 높기 때문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우표도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1963년 50만장이 발행된 박 전 대통령의 우표는 당시 액면가 4원이었던 것이 지금은 5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우표를 발행하려다 최근 취소한 바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우표는 250원, 김대중 전 대통령은 400원, 이명박 전 대통령은 400원선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우표는 인기가 높은데 각각 1000원, 1800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최저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우표로, 액면가 30원짜리가 현재는 150원선이다. 반면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우표가 300만장밖에 발행되지 않아 희소성 때문에 1500원선으로 책정돼 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최근 5·18 광주 민주화 항쟁을 다룬 영화 ‘택시 운전사’와 관련해 “영화의 주요 내용이 날조됐다.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또 한 번 세간의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1.24 Wed
‘원조 한류’ 리틀엔젤스, 아프리카를 녹이다
정치 2018.01.24 Wed
측근 관리 실패한 MB,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설까
정치 2018.01.24 Wed
[뉴스브리핑] 트럼프發 무역전쟁 막 올라
한반도 2018.01.24 Wed
“文 정부, 10시와 2시 방향 오락가락 말고 12시 방향으로 나가야”
정치 2018.01.23 Tue
삼권(三權) 위의 권력 '우병우'…사법부 압박 정황 드러나
정치 2018.01.23 Tue
공인인증서 없애겠다지만, 당장 대체 수단도 없어
정치 2018.01.23 Tue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정치 2018.01.23 화
[뉴스브리핑] 정현, 호주오픈 8강···한국 테니스 새 역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화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정치 2018.01.23 화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2 월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LIFE > Culture 2018.01.22 월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월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정치 2018.01.22 월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월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사회 2018.01.22 월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정치 2018.01.22 월
[뉴스브리핑] 현송월 등 北 예술단 점검단 방남
정치 2018.01.22 월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경제 2018.01.22 월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