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이니 우표’ 완판…역대 최저가는 전두환 우표

조해수 기자 ㅣ chs900@sisajournal.com | 승인 2017.08.18(Fri) 1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취임 100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대통령 지지율은 거의 모든 여론조사기관에서 70% 후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갤럽의 경우 78%의 지지율을 기록했는데,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100일 시점과 비교해 보면 김영삼 전 대통령의 83%(1993년 6월)에 이어 2위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인기는 숫자가 아닌 일상생활에서도 체감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우표가 발행된 지난 8월17일 전국 우체국 앞에는 ‘이니 우표(이니는 문 대통령의 애칭)’를 사려는 인파로 장사진을 이뤘다. 인터넷 우체국은 오전 9시 판매 개시를 기점으로 ‘접속 불가’ 상태가 됐다. 평소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 접속자가 초당 20여명에 불과했는데 이날은 2만명에 육박했다.

 

대통령에 대한 인기는 역대 대통령의 기념 우표가 중고 거래되는 가격과 직결된다. 이니 우표는 발행되자마자 중고거래사이트에서 최대 20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우표첩 정가 2만3000원보다 최대 9배 비싼 셈이다.

 

8%uC6D49%uC77C%20%uC11C%uC6B8%20%uD3EC%uC2A4%uD2B8%uD0C0%uC6CC%uC5D0%uC11C%20%uC5F4%uB9B0%20%uC81C19%uB300%20%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20%uCDE8%uC784%uAE30%uB150%uC6B0%uD45C%20%uACF5%uAC1C%uD589%uC0AC%uC5D0%uC11C%20%uC6B0%uC815%uC0AC%uC5C5%uBCF8%uBD80%20%uC9C1%uC6D0%uB4E4%uC774%20%uB2E4%uC591%uD55C%20%uBB38%20%uB300%uD1B5%uB839%20%uAD00%uB828%20%uC6B0%uD45C%uB97C%20%uC120%uBCF4%uC774%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역대 대통령은 모두 18번의 취임 기념 우표를 발행했다. 윤보선 전 대통령만 취임 우표를 발행하지 않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11~12대 대통령을 지내면서 각각 700만장, 1100만장의 우표를 발행하면서 최고 기록을 세웠다.

 

취임 우표가 완판 된 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초였다. 박 전 대통령의 우표는 218만장이 발행돼 2일 만에 완판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504만장이 발행돼 93.8%가 팔렸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700만장이 발행돼 91.9%의 판매율을 기록했다.

 

현재 가장 비싸게 거래되는 우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취임 우표다. 이 전 대통령은 1948년 5만장의 우표를 발행했는데, 당시 액면가 5원이었던 우표는 현재 30만∼3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가장 오래된 탓에 희귀성이 높기 때문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우표도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1963년 50만장이 발행된 박 전 대통령의 우표는 당시 액면가 4원이었던 것이 지금은 5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우표를 발행하려다 최근 취소한 바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우표는 250원, 김대중 전 대통령은 400원, 이명박 전 대통령은 400원선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우표는 인기가 높은데 각각 1000원, 1800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최저가는 전두환 전 대통령 우표로, 액면가 30원짜리가 현재는 150원선이다. 반면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우표가 300만장밖에 발행되지 않아 희소성 때문에 1500원선으로 책정돼 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최근 5·18 광주 민주화 항쟁을 다룬 영화 ‘택시 운전사’와 관련해 “영화의 주요 내용이 날조됐다.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또 한 번 세간의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7.18 Wed
아픔의 상징이 성찰과 치유의 장으로
정치 2018.07.18 Wed
“달콤한 유혹이 ‘기무불사’ 괴물 만들었다”
OPINION 2018.07.18 Wed
[시론] 강도, 깡패, 건달
경제 2018.07.18 Wed
한국GM에 부과한 과태료, 누가 뭉갰나
사회 2018.07.18 Wed
“남북관계 지뢰 안 되게 KAL기 폭파 사건 진상 밝혀야”
Health > LIFE 2018.07.18 Wed
속 눈꺼풀 올리거나 내리는 '눈 마사지' 필요한 계절
사회 2018.07.18 Wed
“주고 싶은 게 아니라 받고 싶은 걸 드려야”
경제 > 사회 2018.07.18 Wed
“회장님, 그렇게 사과하실 거면 왜 하셨어요”
Health > LIFE 2018.07.18 Wed
오래 일할수록 우울증 위험 증가
경제 2018.07.18 수
알맹이 없는 기업 오너들 사과, 상황 더 악화시킨다
LIFE > Health 2018.07.17 화
의사협회가 제시한 '폭염 대응법'
정치 2018.07.17 화
국가가 ‘사적 복수’를 인정하지 않는 이유
갤러리 > 만평 2018.07.17 화
[시사 TOON]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장 확산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7.17 화
평화의 땅 DMZ를 세계 환경 중심지로
경제 2018.07.17 화
공정위 부정 취업 의혹에 예리함 더해 가는 검찰 칼날
경제 2018.07.17 화
중진공-신한銀 청년 취업 행사에서 '성추행‧성희롱'
국제 > 한반도 2018.07.17 화
[동영상 뉴스]  베를린에서 만난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국제 2018.07.17 화
독일 국민들이 말하는 ‘통일된 독일은…’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①] “‘역사적 시간의 창’ 닫으려는 사람, 역사가 벌할 것”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②] “통일은 목표지만 과정이 더 중요하다”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③] “北, 인권 개선하려면 개혁·개방 유도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