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상임감사 수당 인상에 열받은 UNIST 교직원

올해부터 임금피크제 도입, 상임감사 직책수당 슬쩍 올려 논란 지속

최재호 기자 ㅣ sisa511@sisajournal.com | 승인 2017.08.11(Fri) 13:40:5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국가 예산으로 운영되는 이공계 연구중심대학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에서 상임 감사 직책 수당 인상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수당 인상액이 그리 큰 수치는 아니지만 공공기관에서 되풀이되는 낙하산 인사 폐해, 임금피크제 실시 등과 맞물려 직원들의 불만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5월 말 유니스트 직장발전협의회 게시판에 '직원은 임금피크제, 상임감사는 나홀로 수당 인상, 청렴주의보는 상임감사에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것이 발단이었다.

 

해당 교직원은 이 글에서 "(울산과학기술원) 예산상황이 어려워 학내 구성원들이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고 직장발전협의회 회의록에 공개돼 있다"며 "상임감사는 구성원이 아닌가"라고 문제를 처음으로 제기했다. 유니스트는 올해부터 정년 2년 전부터는 임금 10%, 1년 전에는 15%를 삭감하는 임금피크제를 실시하고 있다.​

 

UNIST%20%uCEA0%uD37C%uC2A4%20%uD56D%uACF5%uC0AC%uC9C4%20%u24D2%20%uC720%uB2C8%uC2A4%uD2B8%20%uC81C%uACF5


이 글이 학내에 확산되자 김규환 행정처장은 사실 관계 안내문을 통해 "상임감사 수당이 다른 과기원보다 낮고, 하위 직급인 처장급 보직자(100만원)보다 낮아 일부 팀장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적극 해명했다. 

 

기존 상임감사의 낮은 수당에 대한 인상 시기를 미뤄오다가 지난 4월부터 기존 70만원인 상임감사의 직책 수당을 50만원 올려 120만원으로 책정했고, 산학협력단장(처장급)의 직책 수당도 함께 인상했다는 것이다.

 

 

대학 최고위과정 등록금·해외연수비 대납 논란까지

 

노조 측은 교직원들에 대한 임금피크제가 올해 실시된 마당에 매월 기본급만 1000만원 가량 받는 특정 임원에 대해 직책 수당을 슬그머니 올려준 학교 측의 처사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상임감사가 학교 비리나 부조리를 예방하고 사후 조사를 하는 핵심 요직이라는 점에서 학교측이 과잉 배려에 나선 게 아니냐는 것이다.

 

최근에는 직책 수당 문제와 별도로 상임감사의 대학원 최고위과정 등록금 및 연수 골프모임 비용 대납 논란까지 불거졌다. 모 대학교 최고위과정 등록금 700만원을 학교측에서 대신 납부해 줬고, 지난 5월 베트남에서 열린 해외세미나에서는 골프모임까지 출장 경비를 대납해줬다는 게 요지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해당 최고위과정이 감사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으로 감사원의 권장 사항"이라고 해명했다. 이승억 감사도 문제의 해외 출장과 관련, "세미나에 참여했을 때 경비 절반을 부담했고, 골프를 치지 못해 골프모임에는 참석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승억 감사는 지난 2016년 3월 감사로 취임, 임기는 2019년 3월까지 3년이다. 지난 2010년 부산병무청장을 끝으로 공직을 마무리한 그는 부산에서 대학교 겸임교수로 지내다 유니스트 감사로 전격 발탁됐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22 Mon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Culture > LIFE 2018.01.22 Mon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Mon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정치 2018.01.22 Mon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Mon
대형 재난에 속수무책 소 잃기 전 외양간 고쳐야
사회 2018.01.22 Mon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사회 2018.01.22 Mon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경제 2018.01.22 Mon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정치 2018.01.21 일
정두언 “MB는 정치인 아니다. 정치가 뭔지 모르는 사람”
한반도 2018.01.21 일
북한 ‘문화 권력’ 현송월에 쏠린 눈
국제 2018.01.21 일
스웨덴 15살은 ‘말괄량이 삐삐’…자기주장·반항심 강해
OPINION 2018.01.21 일
[한강로에서] 북한의 평창 참가보다 더 중요한 것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1.21 일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마거릿 대처는 ‘여성정치인’일까
LIFE > Culture 2018.01.21 일
김경열 명장 “조선 왕의 색 대홍, 손끝으로 뽑아낸다”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8.01.21 일
머리 나빠진다는 느낌 들면 '치매 치료' 시작해야
LIFE > Culture 2018.01.20 토
[New Book] 《시로 납치하다》 《시민의 세계사》 外
LIFE > Culture 2018.01.20 토
인간에 대한 존중이 사라진 이 시대의 민낯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2018.01.20 토
전립선 치료 위해 복용했더니, 탈모 방지 효과가…
LIFE > Culture 2018.01.20 토
소수민족 내세우며 점점 넓혀가는 디즈니의 세계 지도
사회 2018.01.20 토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