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인천 동구청 주민 성향 파악 동향보고 검찰 수사 받나

시민단체 "주민 성향 담은 동향보고, 구청 조직적 개입" 검찰 고발

차성민 기자 ㅣ sisa312@sisajournal.com | 승인 2017.08.09(Wed) 10:16:1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인천 동구청 공무원이 주민의 성향을 분석한 동향을 구청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가 발견된 가운데(시사저널 8월 7일 보도) 시민사회단체가 해당 사건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인천 동구청 공무원이 개인 성향을 분석한 동향보고 문건이 발견됐다는 시사저널의 보도와 관련해 조만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들은 특히 동향보고 문건이 추가로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uC544%uB4E4%20%uD669%uC81C%20%uCDE8%uC5C5%20%uB17C%uB780%uACFC%20%uACF5%uBB34%uC6D0%20%uB3D9%uC6D0%20%uAE30%uBD80%uAE08%20%uBAA8%uAE08%20%uB4F1%20%uAC01%uC885%20%uBB38%uC81C%uAC00%20%uBC1C%uC0DD%uD574%20%uACBD%uCC30%20%uC870%uC0AC%uB97C%20%uBC1B%uACE0%20%uC788%uB294%20%uC774%uD765%uC218%20%uB3D9%uAD6C%uCCAD%uC7A5%uC774%20%uC9C0%uC5ED%20%uB0B4%20%uD559%uC0DD%uB4E4%uC5D0%uAC8C%20%uC7A5%uD559%uAE08%uC744%20%uC804%uB2EC%uD558%uBA70%20%uAE30%uB150%uC0AC%uC9C4%uC744%20%uCC0D%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B3D9%uAD6C%uCCAD%20%uD648%uD398%uC774%uC9C0


 

또 이 과정에서 윗선 지시로 개인의 성향을 파악한 동향보고가 자행됐을 것으로 보고 검찰 고발을 준비하고 있다. 

 

중동구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공무원이 주민 성향을 담은 동향보고를 자발적으로 올렸겠냐”면서 “윗선의 지시로 주민 성향을 분석한 동향보고를 올린 것으로 의심돼 검찰 고발을 준비중이다”고 말했다. 

 

앞서 시사저널은 인천 동구청 공무원이 주민 성향을 파악한 문건을 구청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을 확보했다.

 

시사저널이 확보한 문건의 제목은 ‘△입주자 대표 취임’으로 적혀있으며, 개요와 취임일시, 세대수, 신임대표의 직업과 생년월일, 성향, 향후 운영방침, 동장의견 등이 일목요연하게 명시돼 있다. 문제는 동구청이 동향보고를 통해 해당 주민의 성향을 분석해 의식연대가 가능한 인사로 규정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해당 동향보고에는 해당 주민에 대한 성향을 분석하면서 “사회철학 및 정서가 종전 대표와 비슷한 성향으로 의식연대가 가능함”이라고 적혀 있었다. 

 

동구청이 주민에 대한 ‘사회 철학’과 ‘정서’ 등의 성향을 판단하고 의식연대가 가능한 인물로 분류하는 등 주민에 대한 성향 파악을 조직적으로 실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uC778%uCC9C%20%uB3D9%uAD6C%uCCAD%20%uACF5%uBB34%uC6D0%uC774%20%uC791%uC131%uD55C%20%uAC83%uC73C%uB85C%20%uCD94%uC815%uB418%uACE0%20%uB3D9%uD5A5%uBCF4%uACE0%uB97C%20%uC2DC%uC0AC%uC800%uB110%uC774%20%uD655%uBCF4%uD588%uB2E4.%20%uD574%uB2F9%20%uBB38%uAC74%uC5D0%uB294%20%uC8FC%uBBFC%uC758%20%uC131%uD5A5%uC774%20%uC801%uD60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C28%uC131%uBBFC%uAE30%uC790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ECONOMY > IT 2017.08.24 Thu
“AI 로봇의 무기화, UN이 해결해 달라”
경제 > ECONOMY 2017.08.24 Thu
전자랜드 ‘역성장’에도 오너 일가는 ‘고배당 잔치’
사회 2017.08.24 Thu
[단독] 가짜 독립운동가 김정수 파묘 유력하다
ECONOMY > IT 2017.08.24 Thu
이제는 듀얼 카메라 시대...갤럭시노트8의 ‘두 개의 눈’
정치 2017.08.24 Thu
“정책 개발 위해 인재 집결된 ‘네트워크 허브’ 만들겠다”
사회 2017.08.24 Thu
3조원대 범죄수익 중 실제 환수는 800억원뿐
사회 2017.08.24 Thu
공습경보 후 대피시간, 핵공격 때도 5분 확보될까?
사회 2017.08.23 Wed
사이렌이 울렸던 오후 2시, 명동의 재구성
OPINION 2017.08.24 목
[시끌시끌 SNS] 계란 하나 맘 놓고 못 먹는 세상
정치 2017.08.24 목
[Today] 은혼식 치러야 할 시기에 별거 중인 한국과 중국
OPINION 2017.08.23 수
[한강로에서] 한·중·일 역사전쟁의 패자는?
LIFE > Sports 2017.08.23 수
에이스부터 조커까지, 모든 카드를 쥔 신태용
정치 2017.08.23 수
“소수 대형교회 때문에 과세 미뤄선 안 된다!”
국제 2017.08.23 수
‘집권 100일’ 마크롱의 끝 모르는 추락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7.08.23 수
영종도, 환승투어로 날개 달까?
ECONOMY > 경제 2017.08.23 수
블록체인 잡는 자가 미래 금융 주도한다
사회 2017.08.23 수
[Today] 문대통령이 그리는 사법부의 큰 그림
국제 2017.08.23 수
“백악관 밖의 스티브 배넌은 더욱 강력하다”
사회 2017.08.22 화
경보 울렸다! 일단 지하로 달려가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