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환경호르몬 亂世를 살아가는 법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7.08.03(목) 14:30:00 | 1450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 1399호에 환경호르몬 특집기사를 커버스토리로 올렸습니다. ‘환경호르몬 대물림된다’는 제목으로 환경호르몬의 위험을 알렸습니다.

 

약 1년 만인 이번에도 환경호르몬 기사를 커버스토리로 실었습니다. 이번에는 더 진전된 단독기사로 업그레이드시켰습니다. 환경호르몬이 체내에 들어오면 내 손자의 손자인 고손자까지 대물림된다는 내용입니다. 현재 실험이 5대째까지만 진행 중이어서 그렇지 흐름으로 봐서 6대, 7대도 넘어서 영원히 후손들의 몸에서 안 빠져나갈 가능성도 큽니다.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습니까.

 

문제는 우리가 환경호르몬에 노출되지 않은 채 살기가 엄청 어렵다는 겁니다. 우리가 너나 할 것 없이 날마다 만지는 생수병, 영수증, 순번대기표, 종이컵, 비닐랩 등이 환경호르몬 범벅이라니 기가 막혀 입이 다물어지지 않네요. 이것들 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게 거의 불가능한데 한숨이 절로 나오는군요.

 

기사에서 소개한 일련의 해외 연구는 ‘환경호르몬은 유전자가 아님에도 사람의 생식세포에 붙어 5대까지 유전된다’는 동일한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이쯤 되면 당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재앙덩어리 유전자나 다름없습니다.

 


그럼 우리 정부는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려고 할까요. 유감스럽게도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환경호르몬은 들어가 있지 않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체내로 들어오는 환경호르몬은 미량(微量)이고 그나마 소변으로 배출되므로 안전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처럼 환경호르몬에 관한 한, 역대 정권이 정도 차는 있지만 대동소이합니다.

 

이렇게 된 데는 이슈가 되기 어려운 환경호르몬의 특성 탓이 큽니다. 환경호르몬이 오랜 세월에 걸쳐 서서히 사람을 죽이는 데다 사망원인도 환경호르몬 때문이라고 못 박기 어려운 탓에 5년짜리 정권이 이 문제를 다룰 의욕이 생기기 어렵습니다. 다뤄봤자 돈만 들어가고 표로 연결이 안 된다고 생각했던 거죠. 언론도 관심이 없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기사도 안 나오니 더더욱 관련 정책이 나올 리가 없었습니다.

 

정부가 제 구실을 못하는 이런 나라에서는 개인이 똑똑해야 살아남습니다. 환경호르몬은 특히 그러한 것 같습니다. 문제는 환경호르몬이 굉장히 복잡하고 어렵다는 데 있습니다. WHO(세계보건기구)가 2012년 환경호르몬으로 꼽은 화학물질만 176개나 됩니다. 물질 종류만 해도 이렇게 많은데 이 물질이 들어간 상품은 얼마나 더 많을까요. 결국 개인 차원에선 아무리 똑똑해도 다 알 길이 없고 막을 길도 없습니다.

 

결국 정부, 언론, 시민단체 등 공공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해야 환경호르몬 문제에 대처할 수 있습니다. 저희 시사저널이 기여하는 것은 역시 설득력 있는 기사를 많이 쓰고 크게 보도하는 것이겠죠. 저희는 양식 있는 국내외 개인·집단과 손잡고 환경호르몬 기사를 꾸준히 다룰 것을 약속합니다.

 

환경호르몬 원고를 읽으면서 느낀 건데 인류 문명이란 게 오히려 퇴보한 게 많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먹거리 분야에서는 더 그렇습니다. 19세기에 방부제를 필두로 각종 첨가제가 발명된 이후로 식품의 장기 보존과 가공이 가능해졌습니다. 20세기에는 항생제도 개발됐습니다. 항생제는 당장에는 인류 수명 연장에 크게 기여했으나 인체에 축적되면서 오·남용이 문제가 됐습니다.

 

유력한 인류 멸망 가설 중의 하나로 항생제 남용으로 인한 인류 체질의 저하가 거론됐는데, 이제는 환경호르몬도 만만찮은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미혼남녀들은 결혼 상대방을 구할 때 상대방의 식습관을 유의 깊게 살펴보는 게 바람직합니다. 나를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미래에 태어날 나의 몇 대손들을 위해서는 더 그렇기 때문입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2.26 월
북한 전문가 20인 설문조사 “북·미 대화 이뤄질 것”
정치 2018.02.26 월
[뉴스브리핑] 한국, 동계 사상 최다 17개 메달 획득
한반도 2018.02.26 월
 北 김영철은 ‘진짜’ 천안함 폭격 지시했나
ISSUE 2018.02.25 일
“‘국뽕’ 맞았다” 평창을 뜨겁게 달군 결정적인 6가지 장면
Culture > LIFE 2018.02.25 일
막걸리·소주 마시면 숙취가 심한 이유
Culture > LIFE 2018.02.25 일
김태원 “절친 3명 하늘로 떠나보낸 뒤 한동안 칩거했다”
Culture > LIFE 2018.02.25 일
“사라지는 전통주 복원, 우리 먹거리 문화 회복하는 일”
사회 2018.02.25 일
[현지취재] “세월호 빠른 침몰 원인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LIFE > Culture 2018.02.24 토
‘서민의 술’ 막걸리, 이제는 고급 전통주로 탈바꿈해야
경제 > ISSUE 2018.02.24 토
“한국GM 이사회 살벌…산은측 이사는 GM측과 밥도 안 먹어”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 칼럼 2018.02.24 토
혈관주사 맞고 문지르면 안 되는 까닭
정치 2018.02.24 토
[뉴스브리핑] 내일(25일) 평창 폐막식 때 北·美 행보 관심 집중
사회 2018.02.23 금
“이런 열악한 환경에선 ‘태움’ 당할 수밖에 없다”
사회 > IT 2018.02.23 금
선거법은 까다롭고, 그래도 선거운동은 해야겠고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3 금
공식 만남 없다는 ‘김영철-이방카’, 비공식 만남은?
LIFE > Culture 2018.02.23 금
[New Book]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外
LIFE > Culture 2018.02.23 금
깊이 있는, 너무 깊어  끝이 보이지 않는 손정의
OPINION 2018.02.23 금
[시론] 늘고 있는 ‘주례 없는 결혼식’ 유감
LIFE > Culture 2018.02.23 금
엄홍길 “학교 짓겠단 네팔 아이들과의 약속 지킨다”
사회 2018.02.23 금
[현지취재] “세월호 사고는 일반적인 사고가 아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