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朴정부의 캐비닛 문건은 무엇을 담고 있나

삼성 경영권 지원 방안 등 담은 前정부 300종 문건, 국정농단 재판에 영향 줄 듯

김회권 기자 ㅣ khg@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5(Sat) 14:12:4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7월14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을 열었다.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7월3일 한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의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며 내용을 공개했다.

 

문건은 청와대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적극 지원한 것으로 의심되는 내용이 담겼다. 그리고 삼성을 돕는 대신 청와대가 반대급부를 요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정유라씨, 삼성그룹이 서로 물려있는 국정농단 사건 재판이 진행중인 때 공개된 거라 파장이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문건은 대략 300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내용은 크게 △수석비서관회의 내용,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자료, △국민연금 의결권 내용, △지방선거 판세 전망 등이다. 특히 국민연금 의결권 내용을 담고 있는 문건에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을 돕기 위한 다양한 방식들이 검토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uCCAD%uC640%uB300%20%uBC15%uC218%uD604%20%uB300%uBCC0%uC778%uC774%207%uC6D414%uC77C%20%uC624%uD6C4%20%uCCAD%uC640%uB300%20%uCD98%uCD94%uAD00%uC5D0%uC11C%20%uACFC%uAC70%20%uC815%uBD80%20%uBBFC%uC815%uC218%uC11D%uC2E4%20%uC790%uB8CC%uB97C%20%uCE90%uBE44%uB2DB%uC5D0%uC11C%20%uBC1C%uACAC%uD588%uB2E4%uACE0%20%uBC1D%uD788%uBA70%20%uACE0%28%u6545%29%20%uAE40%uC601%uD55C%20%uBBFC%uC815%uC218%uC11D%uC758%20%uC790%uD544%20%uBA54%uBAA8%uB85C%20%uBCF4%uC774%uB294%20%uBB38%uAC74%uC744%20%uACF5%uAC1C%uD558%uACE0%20%uC788%uB2E4.


 

우병우 전 수석의 근무 시기와 겹쳐 있어

 

해당 문건에는 자필 메모 형태로 △삼성경영권 승계 국면→기회로 활용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도와줄 것은 도와주며 삼성이 국가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 △삼성의 당면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 대응 △금산분리 원칙 규제 완화 지원 등의 내용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7월 삼성물산은 단일주주로는 최대지분인 11.21%를 가지고 있는 국민연금이 '백기사'로 도와 제일모직과의 합병에 성공했다. 당시 시가를 기준으로 산출된 1대 0.35의 합병 비율은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총수 일가에게 유리한 반면 삼성물산 일반 주주들에게는 불리하다는 분석이 나오며 논란을 빚었다. 미국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는 합병 반대를 주장하며 반대 세력 결집에 나섰지만 결국 국민연금이 지원군으로 나서면서 상황이 정리됐다. 이미 국민연금기금공단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하도록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문형표(61)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61)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지난 6월8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앞서 언급한 수석비서관회의 내용은  2014년 6월11일부터 2015년6월24일까지의 자료다. 이 시기는 김영한 전 민정수석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근무했던 시기다. 김 전 수석 때는 우 전 수석은 민정비서관(2014년5월~2015년1월)으로 있었다. 특히 현재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우 전 수석의 청와대 근무 시기와 겹치기 때문에 이에 따른 조사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가장 주목 받는 삼성 경영권 관련 메모의 작성자는 김 전 수석으로 청와대는 판단하고 있지만 좀 더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다. 박 대변인은 "민정수석실 사정 공간에서 발견된 것이고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누가 썼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삼성 경영권 메모 외에도 주목받는 부분은 '블랙리스트'로 재판이 진행 중인 문화체육관광부에 관한 문건이다. 이날 소개된 관련 문건은 '문화예술계 건전화로 문화융성기반 정비,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 문체부 주요간부 검토, 국·실장 전원 검증 대상, 문화부 4대 기금 집행부서 인사분석' 등이 들어있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06.25 Mon
[시끌시끌 SNS] 이러다 신문고 찢어질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6.25 Mon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경제 2018.06.25 Mon
선진국 긴축 기조에 고민 깊어지는 한국은행
OPINION 2018.06.25 Mon
이제부터라도 북한을 공부하자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6.25 Mon
로마제국 2000년 역사의 비결은 다름 아닌 ‘개혁’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①] [단독] 북한판 외국인투자 촉진법 지침서 입수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②] “엑시트만 보장되면 투자 계속 늘어날 것”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③] “경협 대박론, 맞선 보자마자 혼수 얘기하는 격”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④] “경협 통해 EU 같은 ‘하나의 시장’ 만들어야”
경제 2018.06.24 일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LIFE > Culture 2018.06.24 일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LIFE > Health 2018.06.24 일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일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LIFE > Culture 2018.06.24 일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6.24 일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정치 2018.06.23 토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토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LIFE > Culture 2018.06.23 토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Sports 2018.06.23 토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