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론] 기대와 실제 경기의 괴리

김영익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5(Sat) 17:31:00 | 1447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가계가 기대하는 경기는 크게 좋아졌다. 그러나 실제 경제통계는 이를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경기가 회복되지 못하면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클 수 있다. 한국은행에서 매월 2200가구를 대상으로 소비자 동향을 조사하고 있다. 그 결과가 소비자심리지수로 요약되는데, 5월 이후 급등했다. 특히 6월에는 소비자심리지수가 111.1로 2011년 1월(111.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보다 크면 과거 평균보다 가계가 체감하고 기대하는 경기와 생활형편 등이 좋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소비심리가 이처럼 개선된 것은 사상 최고치까지 오른 주가에도 그 원인이 있겠지만(주가와 소비심리는 거의 같은 방향으로 움직인다), 새로운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반영되어 있는 것 같다.

 

7%uC6D410%uC77C%20%uAD6D%uD68C%uC5D0%uC11C%20%uC5F4%uB9B0%20%uC608%uC0B0%uACB0%uC0B0%uD2B9%uBCC4%uC704%uC6D0%uD68C%202%uCC28%20%uC804%uCCB4%uD68C%uC758%uC5D0%uC11C%20%uAE40%uB3D9%uC5F0%20%uACBD%uC81C%uBD80%uCD1D%uB9AC%20%uACB8%20%uAE30%uD68D%uC7AC%uC815%uBD80%20%uC7A5%uAD00%uC774%20%uCD94%uAC00%uACBD%uC815%uC608%uC0B0%uC548%20%uC81C%uC548%uC124%uBA85%uC744%20%uD558%uACE0%20%uC788%uB2E4.%20%u24D2%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그러나 최근 발표되는 경제지표는 그런 기대를 충족해 주지 못하고 있다. 우선 통계청에서 우리 기업들이 얼마나 상품을 생산해 팔았고, 소비와 투자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를 보기 위해 매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이에 따르면 산업생산이 4~5월 두 달 연속 줄어들었고, 소비와 투자도 여전히 부진한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생산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출하에 비해 재고가 상대적으로 늘고 있다. 재고가 쌓이면서 기업들이 가동률을 낮춰 대응하고 있는데, 올해 들어 5월까지 제조업 평균 가동률이 72.3%로 미국에서 발생한 금융위기가 전 세계 경제로 확산되었던 2009년(74.4%)보다 낮아졌다. 기업이 생산을 줄여 수요 부족에 대응하고 있지만, 아직도 우리 경제가 초과 공급 상태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재고가 줄고 제조업의 가동률이 높아지기 위해서는 소비가 증가하거나 수출이 더 늘어나야 한다. 그러나 높은 가계부채나 고용불안 등을 고려하면 가계소비가 증가하면서 수요가 늘기는 어렵다. 결국 상반기 우리 경제성장을 주도했던 수출에 기대하는 수밖에 없다.

 

상반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8%나 증가하면서 우리 경기 회복에 크게 기여했다. 정보통신 분야의 경기 회복으로 반도체 수출이 크게 늘었고, 유가 상승에 따라 단가가 올라가면서 석유화학제품 수출도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수출 규모가 지난해 세계 8위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6위로 올라섰다. 수입도 증가하면서 올해 우리 무역 규모가 3년 만에 다시 1조 달러를 회복할 것으로 내다보인다.

 

그러나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같은 수출 호조세가 계속 이어지기는 힘들 전망이다. 미국 등 선진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주가와 집값 등 자산 가격이 조정을 받고, 주요국의 소비 증가세가 둔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다가 최근 유가가 떨어지고 있고, 상반기에 집중되었던 조선업의 수출도 줄어들 수 있다.

 

가계가 기대한 만큼 하반기 경기가 좋아지지 않을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라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데, 지금 국회 추경예산 처리에서 보는 것처럼 여전히 정치는 경제를 더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 

 

●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7.28 Fri
文대통령 ‘맥주미팅’으로 기업 스킨십…삼성∙롯데엔 어떤 메시지 보낼까
사회 2017.07.28 Fri
‘순위’ 쫓는 대학의 비극적 결말
경제 > ECONOMY 2017.07.28 Fri
[단독] “부영 계열사 7곳 조직적·고의적으로 은폐했다”
경제 > ECONOMY 2017.07.28 Fri
문제 차량 교환 앞서 비밀유지 합의서 내민 쌍용차
정치 2017.07.28 Fri
[Today] 文 초대에 ‘일자리 창출·상생 경영’으로 화답한 재계
ECONOMY > IT 2017.07.28 Fri
‘AI 위협론자’ 머스크 vs ‘AI 낙관론자’ 주커버그
OPINION 2017.07.28 Fri
[한강로에서] 방산비리 척결이 어려운 까닭은
Culture > LIFE 2017.07.27 Thu
왜 우리는 하루키 소설에 열광할까
ECONOMY > 정치 > ISSUE > 경제 2017.07.28 금
문 대통령과 대기업 회장들이 마셨다는 '황제의 술'은?
ECONOMY > 경제 2017.07.27 목
이부진 앞에 놓이게 될 혹독한 이혼 대가
연재 > 정치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07.27 목
‘수리온 비극’ 예고된 참사
ECONOMY > 경제 2017.07.27 목
두 살 터울 형제간 공동경영으로 순항 중인 현대백화점그룹
ECONOMY > 경제 2017.07.27 목
건강 잡고 입맛까지 살려주는 여름철 ‘新먹거리’
사회 2017.07.27 목
[단독] 식약처의 수상한 ‘인공 유방’ 승인
정치 2017.07.27 목
[Today] 정부 증세에 맞선 자유한국당의 ‘내맘대로 감세’
ECONOMY > IT 2017.07.27 목
인공지능은 지금 자동차로 달려간다
연재 > 사회 > 이민우의 if 2017.07.27 목
최저임금은 있는데, 최고임금은 왜 없을까(下)
LIFE > 연재 > Culture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7.26 수
 로마가 끝나자 세계가 끝나버렸다?
ECONOMY > 경제 2017.07.26 수
‘세기의 결혼’에서 ‘세기의 이혼’으로 치닫는 최태원-노소영 부부
ECONOMY > 경제 2017.07.26 수
적폐 청산, 깡통프랜차이즈에서 탈출하라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