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세계랭킹 1위 숨은 주역 캐머런 매코믹은 누구?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7.09(Sun) 09:30:00 | 144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유소연을 세계랭커로 만든 일등공신은 국가대표 감독을 지냈던 조수현 골프 지도자다. 조 전 감독은 대학교를 다닐 때 대학연맹 대회를 휩쓸었던 유망주였으나 프로를 포기하고 아마추어로 남아 교수를 지냈다. 그러다가 후진양성을 위해 다시 교습가로 돌아왔다. 유소연이 미국에 진출한 이후에도 한동안 스윙과 멘털 지도자로서 역할을 해 줬다. 세종초교 때 유소연과 안병훈(26·CJ대한통운)을 지도했다.

 

유소연은 LPGA투어에서 장기레이스에 들어가며 코치를 캐머런 매코믹으로 바꿨다. 매코믹은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환상의 벙커샷으로 우승한 조던 스피스(24·미국)의 코치로 유명하다.

 

%uCE90%uBA38%uB7F0%20%uB9E4%uCF54%uBBF9%20%uCF54%uCE58%uC640%20%uC720%uC18C%uC5F0%20%uC120%uC218%20%u24D2%20%uC0AC%uC9C4%3DAP%uC5F0%uD569


 

매코믹에게 특이한 것은 스피스의 우승과 유소연의 우승이 겹경사를 이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코믹은 둘 다 우승 자리에 없었다. 그는 유소연이 우승한 아칸소주에도, 스피스가 정상에 오른 코네티컷주에도 없었다.

 

매코믹은 “내 임무는 지도하는 선수가 우승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렇게 남녀 선수가 동시에 우승한 것은 처음”이라며 기뻐했다. 나란히 우승하는 시간에 매코믹은 선수를 지도하고 있었다. 스피스의 우승은 녹화 중계로 봤고, 유소연의 우승은 스마트폰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1997년 미국 텍사스공대를 졸업한 매코믹은 15살 때 골프를 시작했다. 코치 없이 독학한 그는 대학교 졸업 후 호주에서 두 차례 퀄리파잉스쿨에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미국 댈러스 지역의 한 골프클럽에서 일한 그는 아놀드 파머 골프아카데미에서 지도자로 첫발을 디뎠다. 그는 스피스를 12살 때부터 가르치기 시작했고, 유소연과는 지난해 초 인연을 맺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04.22 Sun
메이저리그에 부는 오타니 쇼헤이 열풍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4.22 Sun
누우면  근질거리는 다리  ‘하지불안증후군’
LIFE > Sports 2018.04.22 Sun
‘서울-수원’ 슈퍼매치 역대 최저관중 미세먼지 사태에 미숙했다
Culture > 연재 > LIF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4.22 Sun
코카콜라 DNA를 바꾼 ‘어니스트 티’의 도전
한반도 2018.04.22 Sun
“북한은 비핵화 대화 의사 표시했을 뿐, 핵 포기 아니다”
Culture > LIFE 2018.04.21 Sat
손예진 “‘윤진아’ 통해 직장 여성들의 고충 느꼈다”
한반도 2018.04.21 Sat
김정은 “어떤 핵실험·중장거리로켓·ICBM 시험발사도 필요없어”
Culture > LIFE 2018.04.21 Sat
현실 공감 드라마로 ‘미생’을 부활시키다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4.21 Sat
3000km를 헤엄치는 장어의 힘, 보양의 원천
LIFE > 연재 > Culture > 맛있는 힐링, 옹진 섬 2018.04.21 토
가장 기억에 남는 섬 옹진군 ‘덕적도’
LIFE > Sports 2018.04.21 토
필드 바깥도 즐거운 ‘명인 열전’ 마스터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1 토
[뉴스브리핑] 문재인-김정은, 내주 '핫라인' 통화 전망
정치 > 한반도 2018.04.20 금
사상 첫 남북정상 직통전화 개통, 김정은의 자신감
한반도 2018.04.20 금
[동영상 뉴스] ‘남북정상회담 기록전’으로 분위기 고조
사회 2018.04.20 금
미세먼지 피해 실내로 봄나들이 떠나는 부모들
LIFE > Health 2018.04.20 금
영유아 수족구병 비상…철저한 예방관리 필요
사회 2018.04.20 금
80·90년대에도 ‘미세먼지 경고’ 계속됐다
정치 2018.04.20 금
[단독] 김경수 보좌진, 2012년 대선 불법 댓글 공작팀 참여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0 금
[뉴스브리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
LIFE > Health 2018.04.20 금
근육이 줄면 노후 건강 악화 5배 높아진다
LIFE > Health 2018.04.20 금
유산소 운동, 적어도 이틀에 한 번은 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