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경찰 측 “사건 처리에 하자 없었다”

최건식 화성동부경찰서 지능팀장 인터뷰​

정락인 객원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6.15(Thu) 11:00:31 | 1443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성자씨가 보이스피싱 총책을 검거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은 맞지 않는가.

 

그렇다. 그분의 제보가 수사에 도움이 된 것은 맞다.

 

 

그런데 왜 보도자료에 김씨의 역할을 넣지 않았는가.

 

보도자료에는 ‘피해자 신고’라고 해서 내지 못한다. 외부에서 제보해 준 사람의 인적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다. 대신 언론사에서 확인전화가 올 때는 피해자 제보에 의해 수사가 시작됐다고 충분하게 설명해 줬다.

 

%uAE40%uC131%uC790%uC528%uAC00%20%uC785%uC218%uD574%20%uACBD%uCC30%uC5D0%20%uC81C%uACF5%uD55C%20%uC911%uAD6D%20%uBCF4%uC774%uC2A4%uD53C%uC2F1%20%uCD1D%uCC45%20%uCD5C%uC544%uBB34%uAC1C%uC528%28%uC67C%uCABD%20%uC0AC%uC9C4%29%uC640%20%uC911%uAD6D%20%uBCF4%uC774%uC2A4%uD53C%uC2F1%20%uC870%uC9C1%uC758%20%uADFC%uAC70%uC9C0%20%A9%20%uAE40%uC131%uC790%20%uC81C%uACF5


 

김씨는 경찰이 일부러 누락했다고 보고 있다.

 

당시에는 지급을 못했지만 지난해 7월11일 보상금 문의전화가 와서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수령을 거부했다. 경찰청이 정한 규칙에 따르면, 이 사건의 경우 100만원까지 지급해 줄 수 있다. 그 항목에 따라 정했기 때문에 그것밖에 지급하지 못한다. 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다.

 

 

사건 처리를 하는 데 문제가 없었다는 것인가.

 

그렇다. 우리가 사건 처리를 하는 데 하자가 없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직원 한 명이 경고 처분을 받았는데 어떤 명목인가.

 

당시 보상금을 즉시 주지 않았다고 해서 ‘업무 미숙’으로 경고를 받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IT 2018.06.22 Fri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Culture > 연재 > LIF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2 Fri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경제 2018.06.22 Fri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Thu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경제 2018.06.21 Thu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Thu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사회 2018.06.21 Thu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정치 2018.06.21 Thu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사회 2018.06.21 Thu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국제 2018.06.20 수
“견고한 땅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
경제 2018.06.20 수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경제 2018.06.20 수
위험에 노출된 SKB 홈앤서비스 수리기사들
경제 2018.06.20 수
협력업체 직고용한 SK브로드밴드, 보여주기식 쇼였나
OPINION 2018.06.20 수
[시론] 이코노미스트의 ‘감’과 데이터
사회 2018.06.20 수
[단독]‘결함 쉬쉬?’ 삼성 에어컨에 불만 폭발
경제 2018.06.20 수
“취업률 100% 보다 세계경영 주역 양성이 중요”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①] 문재인 vs 노동계, 루비콘강 건너나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②] “문재인 정부, 노동·경제정책 모두 낙제점”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③] “문재인 정부, 만원의 행복을 절망으로 만들어”
국제 2018.06.19 화
미국 겨냥한 중국·쿠바의 '사자후' 공격?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