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경찰 측 “사건 처리에 하자 없었다”

최건식 화성동부경찰서 지능팀장 인터뷰​

정락인 객원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6.15(Thu) 11:00:31 | 1443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성자씨가 보이스피싱 총책을 검거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은 맞지 않는가.

 

그렇다. 그분의 제보가 수사에 도움이 된 것은 맞다.

 

 

그런데 왜 보도자료에 김씨의 역할을 넣지 않았는가.

 

보도자료에는 ‘피해자 신고’라고 해서 내지 못한다. 외부에서 제보해 준 사람의 인적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다. 대신 언론사에서 확인전화가 올 때는 피해자 제보에 의해 수사가 시작됐다고 충분하게 설명해 줬다.

 

%uAE40%uC131%uC790%uC528%uAC00%20%uC785%uC218%uD574%20%uACBD%uCC30%uC5D0%20%uC81C%uACF5%uD55C%20%uC911%uAD6D%20%uBCF4%uC774%uC2A4%uD53C%uC2F1%20%uCD1D%uCC45%20%uCD5C%uC544%uBB34%uAC1C%uC528%28%uC67C%uCABD%20%uC0AC%uC9C4%29%uC640%20%uC911%uAD6D%20%uBCF4%uC774%uC2A4%uD53C%uC2F1%20%uC870%uC9C1%uC758%20%uADFC%uAC70%uC9C0%20%A9%20%uAE40%uC131%uC790%20%uC81C%uACF5


 

김씨는 경찰이 일부러 누락했다고 보고 있다.

 

당시에는 지급을 못했지만 지난해 7월11일 보상금 문의전화가 와서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수령을 거부했다. 경찰청이 정한 규칙에 따르면, 이 사건의 경우 100만원까지 지급해 줄 수 있다. 그 항목에 따라 정했기 때문에 그것밖에 지급하지 못한다. 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다.

 

 

사건 처리를 하는 데 문제가 없었다는 것인가.

 

그렇다. 우리가 사건 처리를 하는 데 하자가 없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직원 한 명이 경고 처분을 받았는데 어떤 명목인가.

 

당시 보상금을 즉시 주지 않았다고 해서 ‘업무 미숙’으로 경고를 받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1.24 Wed
‘원조 한류’ 리틀엔젤스, 아프리카를 녹이다
정치 2018.01.24 Wed
측근 관리 실패한 MB,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설까
정치 2018.01.24 Wed
[뉴스브리핑] 트럼프發 무역전쟁 막 올라
한반도 2018.01.24 Wed
“文 정부, 10시와 2시 방향 오락가락 말고 12시 방향으로 나가야”
정치 2018.01.23 Tue
삼권(三權) 위의 권력 '우병우'…사법부 압박 정황 드러나
정치 2018.01.23 Tue
공인인증서 없애겠다지만, 당장 대체 수단도 없어
정치 2018.01.23 Tue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정치 2018.01.23 화
[뉴스브리핑] 정현, 호주오픈 8강···한국 테니스 새 역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화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정치 2018.01.23 화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2 월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LIFE > Culture 2018.01.22 월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월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정치 2018.01.22 월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월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사회 2018.01.22 월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정치 2018.01.22 월
[뉴스브리핑] 현송월 등 北 예술단 점검단 방남
정치 2018.01.22 월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경제 2018.01.22 월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