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김종대 의원 “국방부가 문 대통령 통수권자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인터뷰​

유지만 기자 ㅣ redpill@sisajournal | 승인 2017.06.07(Wed) 10:30:00 | 144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권위 있는 군사 전문가로 알려진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사드 보고 누락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 현재 군이 문재인 대통령을 자신들의 통수권자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다 보니 사드 추가 배치 같은 중요한 안보 사항을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고, 해명 과정에서도 거짓으로 일관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사드 보고 누락 파문과는 별개로 문재인 정부가 안보나 외교 문제에 있어서 지나치게 성급함을 보이고 있는 것도 이번 사건이 정치 쟁점화되는 데 한몫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6월1일 김 의원과의 일문일답.

 

%uAE40%uC885%uB300%20%uC815%uC758%uB2F9%20%uC758%uC6D0%20%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740%uC219

 

 

국방부가 왜 사드 보고를 누락했다고 보나.

 

국방부가 문재인 대통령을 자신의 통수권자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자기들을 징벌하려는 점령군으로 판단하고서 경계심을 보이고 있다. 장·차관은 언제 짐 싸서 나가냐는 거취문제가 고민이지, 다음 정부에서 어떻게 정책을 지속할지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 지난 정부 세력의 비협조, 청와대 비서진 간 불협화음이 겹치다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가 ‘상황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까지 느낀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 보니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조사하게 됐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임명한 지 2주가량 지났는데 왜 이제야 이런 논란이 불거진 것일까.

 

인수인계된 게 하나도 없다 보니 파악도 안 됐을 것이다.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 사드 배치가 강행되고 있는 프로세스가 계속되는 것 같다.

 

 

사드 재협상을 놓고 이번 일이 터졌다. 일종의 변수가 될 수 있나.

 

본래 문 대통령은 사드 추가 반입을 협상 카드로 쓰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상황인 것이 드러났다. 준비가 안 된 상태라고 할 수 있다. 국방부에 대한 질타와 새 정부 국가안보실에 대한 분발을 촉구하는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일각에선 지난 정권의 국가안보실, 즉 김관진 라인을 정리하는 정치적 카드가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그런 예측은 성급한 것 같다. 현재 청와대는 그런 의도가 아니라고 진화(鎭火)하고 있다. 그런 입장이 결정되기 전에 사드 배치는 계속 강행되고 있다는 점이 문제다.

 

 

김관진 안보실장 시절 안보라인의 가장 큰 문제는 무엇이었나.

 

끊임없는 국민 기망(欺罔)행위다. 폭주하는 불통정권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09.20 Wed
[기자수첩] 가맹점과 이익 나누는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주목
지역 > 경기/인천 2017.09.20 Wed
[단독] 인천환경공단 ‘염화수소’ 상습 초과 배출했다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09.20 Wed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Health > LIFE 2017.09.20 Wed
초가을 극성부리는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한반도 2017.09.20 Wed
[취재 後] “전쟁 불안감 조성하려는 게 아닙니다”
한반도 2017.09.20 Wed
“한국은 북한 두려워하지 않는 유일한 나라”
정치 2017.09.20 Wed
[르포] “북한 ‘셋째 뚱보’도 싫고, 한국 사드도 싫다”
사회 2017.09.20 Wed
2030 청년들이 농촌으로 향하는 이유
정치 2017.09.20 수
[Today] 퇴임 뒤 4년7개월 만에 수사선상 오른 MB
OPINION 2017.09.19 화
[시끌시끌 SNS] 헌재소장 인준안 부결…국민의당 호남 민심 역풍 맞을까
연재 > 국제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7.09.19 화
‘안심 달걀’ 양계장 주인의 ‘재기 성공’ 스토리
ECONOMY > 경제 2017.09.19 화
[가상화폐 Talk] “가상화폐, 너 경고!” 정부의 경계를 눈여겨 봐야할 까닭
사회 2017.09.19 화
순직 소방관에게 ‘1계급 특진’이 무슨 의미인가
한반도 2017.09.19 화
日 언론 보도 ‘美·日’ 대 ‘北’ 전쟁 시나리오
사회 2017.09.19 화
감사원,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이기우 GKL 대표 해임 요구
사회 2017.09.19 화
[단독] GKL, 외국인 카지노 불법 사채업 묵인 의혹
정치 2017.09.19 화
[Today] ‘금품수수’에 남경필 아들 악재까지…코너 몰린 바른정당
사회 2017.09.19 화
[대학언론상] 청춘이 흘린 땀방울, 고스란히 전달됐다
정치 2017.09.19 화
박범계 “권력적폐, 생활·지역·종교 적폐 제보 많이 들어온다”
OPINION 2017.09.18 월
[Up&Down] 주목받은 이낙연 국무총리 vs 위기 맞은 대한축구협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