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태극기집회 현장모금 12억원, 뭉칫돈도 수천만원 두 차례 입금

시사저널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 단독 입수…계좌에 ‘행사분담금’ 명목으로 9800만원 입금돼

조유빈·조해수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4.21(Fri) 13:22:3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국정원이 탄핵 반대 집회 단체도 지원해 왔을 가능성이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3월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에 지원을 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 “국정원은 국내정치에 관여하지 않게 돼 있는데, 국정원이 지원한 보수단체는 야당을 종북단체로 지목해 데모를 했다”면서 “지금도 탄핵 반대 집회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다. 국정원이 국내정치에 가담해 야당 공격 행위를 지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비선실세 국정 농단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우리(국정원)와 뜻을 같이하는 단체에 대한 지원은 예전부터 해 오던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5월 “[단독]‘이병기 전 비서실장 국정원장 시절 보수단체에 창구 단일화 요청’”이라는 기사를 통해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바 있다.

 

3월25일 오후 서울 시청 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탄핵부당'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탄기국 “행사 참여한 다른 단체가 부담한 금액”

 

시사저널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의 수입·지출 내역(2016년 11월~2017년 2월)을 단독 입수했다. 탄기국은 40억3000여만원의 기부금을 모아 37억8000여만원을 사용했다. 기부금 중 12억원이 넘는 돈은 집회 현장에서 마련됐다. 그런데 탄기국의 2월 수입 내역을 보면 ‘행사분담금’이라는 명목으로 은행계좌에 입금된 9800여만원의 금액이 눈에 띈다. 이 금액은 두 번에 걸쳐 각각 5000만원, 4800만원씩 입금됐다.

 

탄기국에 입금된 다른 수입 내역을 보면 적게는 2만~3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기부됐다. 2월에 ‘행사분담금’으로 입금된 수입 내역은 일반적인 후원금보다 훨씬 큰 액수다. 이 ‘행사분담금’이라는 돈에 대해 탄기국 측은 “탄기국 행사에 참여한 다른 단체가 부담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탄기국 관계자는 “3·1절 행사 등에는 많은 단체들이 참여하는데 비용도 많이 든다. 개인 이름인지 단체 이름인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큰 금액이 들어와서 확인해 봤다”며 “행사분담금으로 다른 단체에서 일부 보태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확한 단체 이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탄기국 계좌가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된 지난해 11월에는 현장에서 모금된 돈 외에 ‘서울역 집회 잔액’이 4800만원가량 입금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탄기국 측은 “서울역 1회 집회 때 찬조로 들어온 돈”이라며 “남은 돈을 계좌로 보내면서 입금 내역에 기재한 것이다. 이월 금액을 적으면서 그때 이후 입금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탄기국은 기부금 중 일부를 새누리당 창당 자금에 사용하기도 했다. 4월5일 새누리당 창당대회 당시 장충체육관 대여 비용 등으로 기부금이 사용됐다. 탄기국은 “차용증을 쓰고 빌려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기부금이 정치적 목적에 의해 사용된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정치적 목적을 가진 ‘기관’이나 ‘단체’에서 뭉칫돈을 지원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5.22 Mon
노무현 서거 8주기와 검사
정치 2017.05.22 Mon
文 취임 직후 꿈틀대는 노동계 勞(노)·政(정) 관계 이번에는 다를까
정치 2017.05.22 Mon
단병호 “노무현 정부 때 불신 새 정부가 풀어주길 기대”
정치 2017.05.22 Mon
박태주 “새 정부에 인내하는 노동이 필요한 시점”
국제 2017.05.22 Mon
어떤 차별도 없는 軍 다 함께 고민했다
정치 2017.05.22 Mon
‘폐족’이라며 고개 숙였던 親盧 ‘주류’되어 당권 잡는다는 親朴
정치 2017.05.22 Mon
풍전등화 檢 물갈이 시작됐다
정치 2017.05.22 Mon
[Today] MB-반기문-안철수의 사람들을 불러 모으다
OPINION 2017.05.22 월
[Up&Down] 피우진 보훈처장 vs ‘음주운전 뺑소니’ 강정호
정치 2017.05.21 일
문재인 정부 초기 경제 정책 코드는 재벌 개혁?
LIFE > Culture 2017.05.21 일
이 땅의 폴리테이너들은 너무 피곤하다
LIFE > Culture 2017.05.21 일
‘대담식’ 책, ‘대필 논란’ 피하기 위한 꼼수?
LIFE > 연재 > Culture > 배정원의 섹슈얼리티 2017.05.21 일
뇌도 외모도 다 섹시해야 진정한 ‘뇌섹남’
LIFE > Health 2017.05.21 일
[명의 시즌2] 요통? 다리 힘 빠지면 즉시 병원으로
국제 2017.05.20 토
유머 감각 없는 원칙주의자가 틀어쥔 트럼프 운명
LIFE > Health 2017.05.20 토
4년 동안 한약으로 치매 악화 방지
LIFE > 연재 > Culture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5.20 토
서시베리아도 우리 민족의 활동 무대였다
OPINION 2017.05.20 토
제19대 대통령선거 복기(復棋)
ECONOMY > 경제 2017.05.20 토
포춘의 ‘일하기 좋은 기업’은 어떻게 세계적 권위를 얻었나
OPINION 2017.05.20 토
[Up&Down] 희소식 들은 ‘공시족’ vs 떨고 있는 일간베스트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