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혈관성 치매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달라…예방 중요

[김철수의 진료 톡톡] 다발성경색 치매 한약 치료 후 호전

김철수 가정의학과 전문의·한의사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4.20(Thu) 09:45:02 | 1435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소 건강하던 76세 Y씨는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요양병원으로 옮겨 재활치료를 받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같은 병실에서 함께 생활하는 다른 환자들이 아무래도 Y씨가 치매 같다고 해서 이후 치매전문병원에서 진단과 치료를 받았다. 약 3개월간 치매 치료를 받았으나 점점 증상이 악화되자 다른 치료 방법을 찾아보려고 세 딸들이 찾아왔다.

 

Y씨는 혈관치매 중 다발성경색 치매가 생긴 경우였다. 다발성경색 치매는 뇌경색이 생긴 부위가 담당하던 인지기능이 갑자기 나빠지고 몇 차례 반복되면 결국 치매가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주로 뇌의 바깥쪽인 피질에 뇌경색이 잘 생기며 부위와 정도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다.

 

병원의 치매 검사 장면 © 서울시 북부병원 제공


Y씨에게 한약 치료를 시작했다. 서양의학에서 객관적 인식(지식)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과 달리 한의학은 주관적인 인식(지혜)을 존중하기 때문에 치매를 치료하는 한약의 정형은 없다. 치매를 이해하는 큰 틀(지식)은 같지만 치매를 바라보는 시각은 한의사 각자의 인식과 경험적인 직관(지혜)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Y씨의 병을 어떻게 보는가가 중요했다. 지금까지 어혈은 충분히 제거되었는가? 앞으로 어떻게 어혈의 재발을 막고 혈액순환을 잘 유지시킬 것인가? 순환장애로 충격을 받은 뇌세포를 어떻게 재활시킬 수 있을까? 유전적 취약점인 선천적 체질과 스트레스, 환경 문제, 음식 그리고 생활습관의 문제로 인한 후천적 체질의 변화(후성유전학적 변이)로 인한 오장육부의 허실이나 강약은 무엇일까? 이와 같은 물음에 답이 되는 한약으로 치료를 시작했다.

 

 

한약 치료 5개월 만에 생활 능력 향상

 

치료를 받은 지 한 달 후부터 Y씨는 사위를 알아보기 시작하고, 전화기를 쥐어 귀에 대주면 이해를 하는지 못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전화기를 끝까지 들고 있었다. 차도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치료를 이어 갔다.

 

증상이 조금씩 호전돼 5개월쯤 치료한 시점에 일상적인 생활 능력을 테스트하는 일상생활척도검사를 다시 했다. 처음 치료를 시작할 때 100점 만점에 3점이었던 것이 약 5개월 후에는 72점으로 향상돼 있었다. 이 점수는 아무리 도와줘도 스스로 일상생활을 거의 할 수 없었던 상태에서 조금만 도와줘도 스스로 밥을 먹거나 세수와 양치질을 하거나 화장실에서 뒷일을 처리하거나 침대에서 내려오거나 걷거나 계단을 오르거나 하는 등의 일상생활 능력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뇌가 많이 회복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관성 치매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같은 퇴행성 치매에 비해 비만,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동맥경화증을 예방하거나 잘 관리하면 발생을 줄일 수 있고, 발생해도 잘 치료받으면 호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평소 예방 노력과 발병 시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4.30 Sun
재외국민 표심이 대선 변수로 부상
경제 > ECONOMY 2017.04.30 Sun
[단독] 기아차 판매 대리점인데, 기아차와 관계없다고?
Culture > LIFE 2017.04.30 Sun
후보들 먹는 모습만 봐도 다 안다
ECONOMY > IT 2017.04.30 Sun
세계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메이드인 차이나’
사회 2017.04.30 Sun
미세먼지 잡을 대선주자는 누구일까
Culture > LIFE 2017.04.30 Sun
“신음하는 문화인들을 열정으로 교묘히 포장”
사회 > 연재 > 박준용 기자의 '차별을 말하다' 2017.04.29 Sat
군형법상 ‘추행죄’라 쓰고, ‘차별’이라 읽는다
LIFE > Sports 2017.04.29 Sat
류제국 “아마 야구 성장 못하면  프로도 함께 죽는다”
국제 2017.04.30 일
중국 ‘사드 감정’ 수그러드나
LIFE > Sports 2017.04.30 일
‘미국 우선주의’에 무늬만 공동개최 될라
OPINION 2017.04.29 토
[시론] 가장 약한 자도 살아남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LIFE > Culture 2017.04.29 토
칸영화제 사로잡은 한국 장르 영화
ECONOMY > 경제 2017.04.29 토
빨리 찾아온 더위, 관심받는 창업 아이템은 이것
정치 2017.04.29 토
주식회사 광림 관련 반론보도문
LIFE > Health 2017.04.28 금
골프 즐기면서 팔꿈치 통증 치료법  4가지
ECONOMY > 경제 2017.04.28 금
“롯데냐 신라냐”…인천공항 2터미널 면세점 인수 전쟁
정치 2017.04.28 금
문재인 둘러싼 고소·고발 난무…진흙탕 대선 시작됐다
ECONOMY > 경제 2017.04.28 금
[단독] 태광그룹은 왜 이호진 전 회장 사촌을 고소했나
사회 2017.04.28 금
첩보원도 울고 갈 심부름센터의 진화
정치 2017.04.28 금
[Today] 안철수․김종인 심야 회동서 나눈 얘기는?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