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태극기집회, 참여 독려 문자에 억대 비용 집행했다

시사저널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 단독 입수…“한번 보낼 때 8만~10만명, 건당 10~15원 정도”

조해수‧조유빈 기자 ㅣ cho900@sisajournal.com | 승인 2017.04.19(Wed) 14:30:0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가 40억원대 기부금품법 위반 및 사기‧배임 혐의로 고발됐다. 시사저널이 단독 입수한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에 따르면, 탄기국은 탄핵 반대 집회(태극기집회)가 본격화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0억3000여만원의 기부금을 모아 37억8000여만원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탄기국이 기부금을 불법으로 모금하고 임의대로 사용한 의혹이 제기됐다. 정영모 정의로운 시민행동 대표는 4월10일 40억원대 기부금품법 위반 및 사기‧배임 혐의로 탄기국과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을 맡고 있는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탄기국은 집회 일정을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는 등의 문자를 전송하는 데 4개월 간(2016년 11월~2017년 2월) 1억4000여만을 사용했다. 한 달 평균 3500만원이 지출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탄기국 측은 “IT(정보기술) 서비스 전문업체인 ○○기술을 이용해 문자와 팩스 등을 보낸다. 문자를 한번 보낼 때 8만~10만명에게 보내는데, 건당 10~15원 정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 비용 역시 계좌송금을 했기 때문에 증빙 서류가 다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서울광장과 대한문 앞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를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기각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신문 광고비도 만만치 않다. 탄기국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92회의 신문 광고를 내보냈다. 한 달 평균 23회로, 일간지가 한 달에 24번 정도 간행된다고 봤을 때 거의 매일 광고를 실은 셈이다. 광고 내용은 집회 일정을 알리는 것에서부터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협잡한 현직 검사의 신원을 제보하면 3000만원을 현상금으로 지급한다”는 내용까지 다양하다.

 

그런데 장부에 올라온 내용과 실제 광고 횟수가 일치하지 않는다. 가장 많은 광고를 실은 조선일보의 경우, 지난해 12월 장부에는 11건으로 기록돼 있지만 실제로는 13번의 광고가 나갔다. 1월에는 14건으로 기록돼 있지만 11번의 광고가 나갔고, 2월에는 장부상 15번이지만 실제로는 19번 게재됐다. 또한 지면에 상관없이 모든 광고가 같은 가격으로 책정돼 있다. 예를 들어, 광고 단가가 비싼 5~6면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31~39면이 같은 가격으로 기록돼 있다. 한 광고 대행업체 관계자는 “성명서와 같은 광고가 가장 단가가 높은 것은 맞다. 그러나 5~6면과 30면대 지면은 광고비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면서 “리베이트 등을 의심해 볼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탄기국 측은 “5회분을 한꺼번에 송금하기 때문에 월별로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3월 초에 실릴 광고를 2월 말에 먼저 지불하기 때문이다. 전체 광고 횟수는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탄기국의 기부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용된 정황이 여러 곳에서 눈에 띈다. 정영모 대표는 “탄기국은 기부금을 모금할 때 박사모 계좌를 그대로 사용했다. 당연히 탄기국 명의의 계좌를 새로 개설했어야 했다”면서 “박사모 계좌는 2016년 10월까지 140여만원 마이너스 상태였다. 그런데 기부금이 본격적으로 들어오면서 11월 5700여만원 흑자로 전환됐다. 즉, 기부금이 박사모의 140여만원 적자를 매우는 데 사용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탄기국 측은 “박사모 계좌를 10년 가까이 써왔다. 탄기국에 기부금을 보낸 사람 중 대부분은 박사모라고 봐야 한다. 갑자기 계좌를 옮기면 혼선이 올 수 있다”면서 “탄기국 명의로 계좌를 개설하려고도 했었는데, 금융실명제 때문에 정관이나 회칙 등을 첨부해야 한다. 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박사모 계좌를 계속해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4월24일 발행되는 시사저널 1436호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국제 2017.06.29 Thu
“규제하기 전에 자발적으로”...테러와의 전쟁 나선 플랫폼
Health > LIFE 2017.06.28 Wed
뇌세포가 부서지기 전에 잡아라
정치 2017.06.28 Wed
트럼프 한·미 정상회담서 돌출발언 할까
정치 2017.06.28 Wed
역대 한미 정상회담, 무엇을 논의하고 어떻게 끝났나
지역 > 영남 2017.06.28 Wed
홍준표 떠난 경남도청, 류순현 권한대행 교체설도 '솔솔'
사회 2017.06.28 Wed
“중재도 서비스…법원에서 민간으로 주도권 넘겨야”
Culture > LIFE 2017.06.28 Wed
친근함이 쌓여 아우라가 된 배우 안성기
정치 2017.06.28 Wed
[단독] “노무현 정부 때 검찰개혁안 이미 만들어졌다”
LIFE > Culture 2017.06.28 수
‘커피 종주국’은  어디일까?
OPINION 2017.06.28 수
[Up&Down] 프랑스 신생 정당 ‘앙마르슈’ vs ‘여성혐오 논란’ 탁현민 靑 행정관
정치 2017.06.28 수
[Today] “지시 받았다”는 이유미, 침묵하는 안철수
ECONOMY > IT 2017.06.28 수
 ‘iOS11’이 보여줄 아이폰의 3가지 중요한 변화
연재 > 송창섭의 ASSA 아세안 2017.06.28 수
외국인 차별로 재미 본 말레이시아 경제
사회 2017.06.27 화
고무나무만 잘 활용해도 미세먼지 위험 감소
정치 2017.06.27 화
“한미 정상회담, 사드·FTA 등 현안 해결 욕심 버려라”
정치 2017.06.27 화
‘문자 폭탄’인가, ‘국민의 정치참여’인가
사회 2017.06.27 화
정도준 서예 작가 표절 의혹 파문
OPINION 2017.06.27 화
[한강로에서] 안성기 단독 인터뷰가 시사하는 점
LIFE > Culture 2017.06.27 화
[단독 인터뷰] 안성기  “내 배우 인생에 ‘은퇴’란 없다”
정치 2017.06.27 화
[Today] 국민의당 이유미 녹취 조작, 윗선은 정말 몰랐나?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