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태극기집회, 참여 독려 문자에 억대 비용 집행했다

시사저널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 단독 입수…“한번 보낼 때 8만~10만명, 건당 10~15원 정도”

조해수‧조유빈 기자 ㅣ cho900@sisajournal.com | 승인 2017.04.19(수) 14:3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가 40억원대 기부금품법 위반 및 사기‧배임 혐의로 고발됐다. 시사저널이 단독 입수한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에 따르면, 탄기국은 탄핵 반대 집회(태극기집회)가 본격화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0억3000여만원의 기부금을 모아 37억8000여만원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탄기국이 기부금을 불법으로 모금하고 임의대로 사용한 의혹이 제기됐다. 정영모 정의로운 시민행동 대표는 4월10일 40억원대 기부금품법 위반 및 사기‧배임 혐의로 탄기국과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을 맡고 있는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탄기국은 집회 일정을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는 등의 문자를 전송하는 데 4개월 간(2016년 11월~2017년 2월) 1억4000여만을 사용했다. 한 달 평균 3500만원이 지출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탄기국 측은 “IT(정보기술) 서비스 전문업체인 ○○기술을 이용해 문자와 팩스 등을 보낸다. 문자를 한번 보낼 때 8만~10만명에게 보내는데, 건당 10~15원 정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 비용 역시 계좌송금을 했기 때문에 증빙 서류가 다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서울광장과 대한문 앞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를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기각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신문 광고비도 만만치 않다. 탄기국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92회의 신문 광고를 내보냈다. 한 달 평균 23회로, 일간지가 한 달에 24번 정도 간행된다고 봤을 때 거의 매일 광고를 실은 셈이다. 광고 내용은 집회 일정을 알리는 것에서부터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협잡한 현직 검사의 신원을 제보하면 3000만원을 현상금으로 지급한다”는 내용까지 다양하다.

 

그런데 장부에 올라온 내용과 실제 광고 횟수가 일치하지 않는다. 가장 많은 광고를 실은 조선일보의 경우, 지난해 12월 장부에는 11건으로 기록돼 있지만 실제로는 13번의 광고가 나갔다. 1월에는 14건으로 기록돼 있지만 11번의 광고가 나갔고, 2월에는 장부상 15번이지만 실제로는 19번 게재됐다. 또한 지면에 상관없이 모든 광고가 같은 가격으로 책정돼 있다. 예를 들어, 광고 단가가 비싼 5~6면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31~39면이 같은 가격으로 기록돼 있다. 한 광고 대행업체 관계자는 “성명서와 같은 광고가 가장 단가가 높은 것은 맞다. 그러나 5~6면과 30면대 지면은 광고비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면서 “리베이트 등을 의심해 볼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탄기국 측은 “5회분을 한꺼번에 송금하기 때문에 월별로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3월 초에 실릴 광고를 2월 말에 먼저 지불하기 때문이다. 전체 광고 횟수는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탄기국의 기부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용된 정황이 여러 곳에서 눈에 띈다. 정영모 대표는 “탄기국은 기부금을 모금할 때 박사모 계좌를 그대로 사용했다. 당연히 탄기국 명의의 계좌를 새로 개설했어야 했다”면서 “박사모 계좌는 2016년 10월까지 140여만원 마이너스 상태였다. 그런데 기부금이 본격적으로 들어오면서 11월 5700여만원 흑자로 전환됐다. 즉, 기부금이 박사모의 140여만원 적자를 매우는 데 사용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탄기국 측은 “박사모 계좌를 10년 가까이 써왔다. 탄기국에 기부금을 보낸 사람 중 대부분은 박사모라고 봐야 한다. 갑자기 계좌를 옮기면 혼선이 올 수 있다”면서 “탄기국 명의로 계좌를 개설하려고도 했었는데, 금융실명제 때문에 정관이나 회칙 등을 첨부해야 한다. 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박사모 계좌를 계속해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4월24일 발행되는 시사저널 1436호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2.17 토
오락가락 평창 날씨에 애먹는 선수들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광주] “민주당 윤장현-이용섭 대결이 사실상 본선”
Culture > LIFE 2018.02.17 토
세계 각국의 역법은 무엇일까…정치·종교 의미 담긴 달력의 세계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경북] 한국당 이철우·박명재·김광림 현역 3파전 ‘치열’
사회 > ISSUE 2018.02.17 토
“지도자 조롱은 표현의 자유”… '짝퉁 김정은'의 이유 있는 패러디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대구] 김부겸 장관직 던지고 시장 출마 나설까
사회 > LIFE 2018.02.16 금
신정과 구정의 차이를 아십니까…음력 설의 수난사
Health > ISSUE > LIFE > Sports 2018.02.16 금
8, 240, 그리고 1000… 윤성빈을 승리로 이끈 마법의 숫자
Culture > LIFE 2018.02.16 금
알아두면 쓸데 있는 ‘음력 이야기’
LIFE > Sports 2018.02.15 목
한국 빙속 '레전드 3인방'의 잇단 출격에 강릉이 들썩인다
정치 2018.02.15 목
[지방선거-경남] 누가 PK를 한국당의 텃밭이라 했나
사회 2018.02.15 목
“윤년? 윤달? 그게 뭐야?”…알수록 오묘한 음력의 매력
경제 2018.02.15 목
삼성, 이번엔 'MB 뇌물' 의혹…이학수 전 부회장 소환 조사
정치 2018.02.15 목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평화는 희망사항 아니라 삶의 선택”
경제 2018.02.15 목
[뉴스브리핑] 트럼프 “한국GM 철수는 내 작품”
LIFE > ISSUE > Sports 2018.02.14 수
설 연휴, 윤성빈의 ‘금빛 레이스’를 주목하라
경제 2018.02.14 수
충격의 롯데…비상경영체제 가동에도 경영권 ‘흔들’
갤러리 > 만평 2018.02.14 수
[시사 TOON]  김정은의 기습 공세에 복잡해진 트럼프
LIFE > Health 2018.02.14 수
의사들이 말하는 ‘건강한 설 보내는 법’ 9가지
정치 2018.02.14 수
[뉴스브리핑] “박근혜와 공모 관계” 최순실 ‘징역 20년’ 중형 선고
정치 2018.02.14 수
[지방선거-울산] 김기현 “보수표 결집 자신”…송철호 “교체 바람 분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