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콧물 줄줄 흐르는 알레르기 비염 어떻게 하나

[건강 Q&A]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자

김철수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4.14(Fri) 15:01:10 | 143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Q  ​​​​​​​​​​​​​​​​​​​​​​​얼마 전에 아이 친구네 가족과 함께 캐러밴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니 콧물이 흐르기 시작하더군요. 평소 비염이 있긴 하지만 늘 그런 것은 아닙니다. 가끔씩 찬바람을 쐬면 겪는 일이긴 한데, 그날은 아예 휴지를 대고 있어야 할 정도로 맑은 콧물이 줄줄 흐르더라고요. 그렇다고 찬바람을 쐴 때마다 그렇게 심하게 콧물이 흐르는 것도 아닙니다. 증상이 있을 때는 약을 먹지만 늘 그런 것이 아니어서 약을 달고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날따라 약도 챙겨 가지 않아서 정말 곤혹스러웠습니다. 왜 이런 증상이 있는 건가요? 약을 상시 복용해야 하는 건지, 근본적인 치료 방법은 없는지 궁금합니다.

 

© 시사저널 최준필

 

 A  ​​​추우면 대부분의 경우 알레르기 비염이 악화됩니다. 기온이 낮은 것과는 관계없이 내가 몸이 춥다고 느낄 때 콧물이 멈추지 않고 줄줄 흐를 수 있습니다. 약을 계속 복용하는 것은 옳지 않고, 심하게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 경우에만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로 인정된 방법은 없지만 몸을 따뜻하게 하거나 후성유전적 변이에 대한 치료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으로는 콧물이 줄줄 흐르거나 재채기를 하거나 코가 막히거나 간지럽거나 눈물을 줄줄 흘릴 수도 있습니다. 대개 꽃가루나 풀, 먼지, 동물의 비듬 등 알레르기 항원에 노출되면 과민 반응으로 콧물을 줄줄 흘리게 됩니다. 이런 와중에 추위를 느끼거나 공기가 건조하거나 습하거나 바람이 불거나 공해 물질이 심하면 증상이 악화됩니다. 때로는 안정돼 있던 알레르기가 감기 때문에 발작하게 되고 감기가 떨어지고 나서도 계속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경우 감기가 떨어지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약은 완치시키는 약이 아니라 증상을 호전시키는 약이므로 심할 때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때로는 항히스타민제를 6개월 이상 장복하는 치료 방법도 있습니다. 예전에 비해 알레르기가 증가한 것을 스트레스와 공해, 먹거리의 변화에서 원인을 찾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환경 변화는 DNA 자체를 변화시키지는 못해도 DNA와 결합하는 물질을 변화시킵니다. 결국 단백질 합성이 달라지며 달라진 단백질, 즉 면역글로불린의 작동으로 인해 알레르기 비염이 생기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후성유전적 변이를 바른 먹거리를 통해 치료하는 방법도 등장하고 있는데요. 좀 쉬운 방법으로는 몸을 따뜻하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특히 몸이 냉한 사람이 추위에 노출돼 심하게 콧물이 나는 경우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면 알레르기 비염이 저절로 좋아지기도 합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06.25 Mon
[시끌시끌 SNS] 이러다 신문고 찢어질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6.25 Mon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경제 2018.06.25 Mon
선진국 긴축 기조에 고민 깊어지는 한국은행
OPINION 2018.06.25 Mon
이제부터라도 북한을 공부하자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6.25 Mon
로마제국 2000년 역사의 비결은 다름 아닌 ‘개혁’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①] [단독] 북한판 외국인투자 촉진법 지침서 입수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②] “엑시트만 보장되면 투자 계속 늘어날 것”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③] “경협 대박론, 맞선 보자마자 혼수 얘기하는 격”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④] “경협 통해 EU 같은 ‘하나의 시장’ 만들어야”
경제 2018.06.24 일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LIFE > Culture 2018.06.24 일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LIFE > Health 2018.06.24 일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일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LIFE > Culture 2018.06.24 일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6.24 일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정치 2018.06.23 토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토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LIFE > Culture 2018.06.23 토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Sports 2018.06.23 토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