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타이거 우즈처럼 벙커샷 치는 방법

벙커샷은 볼의 바로 밑 모래를 치고 빠져나오는 것이 기본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4.05(Wed) 08:00:00 | 143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벙커샷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일단 안 들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벙커에 빠지면? 빼내는 것이 우선이다. 그린 주변에서 핀에 붙이려는 욕심은 뒤땅을 치거나 토핑으로 연결돼 3~4타는 더 까먹는다.

 

먼저 샌드웨지의 헤드 밑면의 약간 둥근 솔을 이용해 무조건 모래를 빠져나와야 한다. 헤드의 아웃솔이 둥근 이유도 벙커를 쉽게 탈출하라고 디자인된 것이다.

 

헤드가 모래를 스쳐지나가 미끄러지듯 자연스럽게 1. 먼저 모래를 치고 2. 볼이 모래에 얹혀 나와야 한다. 클럽 페이스는 무조건 모래와 평평하게 오픈시켜놓는 것이 탈출을 위한 기본 셋업이다. 특히 거리는 힘보다는 스윙의 크기로 조절한다.

 

주의할 것은 헤드의 리딩 에지로 모래를 파고들면 미스샷이 나올 가능성이 많다는 점이다. 여기에 볼 뒤에 일직선으로 가상의 선을 긋고 둥근 밑둥의 솔이 그 선에 닿은 채 볼이 놓인 위치까지 계속 통과해 지나도록 스윙을 해준다.

 

 

이렇게 스윙하면 길고 얕은 디봇 자국이 만들어진다. 일정한 모래 디봇을 만드는 것이다. 너무 가파른 스윙으로 폭발적인 샷을 하지 말아야 한다.

 

다만, 벙커샷은 거리에 따라 스탠스와 스윙이 약간 변형된다. 클럽도 바꿔줘야 한다. 사이드 벙커에서 핀까지 거리가 20야드 정도면 스탠스를 오픈시키고 스윙은 약간 업라이트로 해준다. 볼을 세우려면 조금 강하게 치는 것이 좋다.

 

핀과 거리가 50야드 이상이라면 스탠스에서 오른발을 조금 뒤로 빼고 테이크 백스윙은 약간 둥글게 플랫하게 가져간다. 이때 클럽을 피칭웨지나 9번 아이언으로 바꿔도 된다. 만일 거리가 100야드 이상의 페어웨이 벙커라면 모래보다 볼을 바로 때려야 한다. 그래야 거리를 맞출 수 있다. 사이드 벙커샷에서 신경을 써야 할 것은 핀의 위치보다는 그린 중앙으로만 보낸다고 생각해야 스코어를 줄일 수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4.23 Mon
조양호 회장이 딸 사퇴시킨다?… “족벌경영 인식의 방증”
Health > LIFE 2018.04.23 Mon
한예슬이 의료사고라고 주장한 ‘지방종’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4.23 Mon
유연하면서도 강력한 ‘못 말리는 일본 아줌마들’
정치 2018.04.23 Mon
“모든 功은 트럼프에게, 대신 한반도 평화를 얻어라”
정치 2018.04.23 Mon
‘北 최장기 억류’ 케네스 배 선교사 인터뷰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4.23 Mon
줄도산 조선사들과 다른 길 간 세진중공업의 비결
정치 2018.04.23 Mon
“3차 남북 정상회담서 한반도 평화선언 나온다”
한반도 2018.04.23 Mon
트럼프의 ‘미치광이 전략’, 김정은 압박 위한 고단수?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3 Mon
[뉴스브리핑] ‘댓글조작 특검’…민주당의 고민
OPINION 2018.04.23 월
[시끌시끌 SNS] “택배 갑질 못 참는다, 세금 낭비 안돼”
정치 2018.04.23 월
말로만 ‘국민’ 개헌, 현실은 ‘국민 소외’ 개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4.23 월
정상국가 꿈꾸는 北, ‘리설주 여사’ 띄우기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4.22 일
메이저리그에 부는 오타니 쇼헤이 열풍
LIFE > Culture 2018.04.22 일
“새로운 치매 패러다임, 이제 치매는 상식이다”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4.22 일
코카콜라 DNA를 바꾼 ‘어니스트 티’의 도전
LIFE > Sports 2018.04.22 일
‘서울-수원’ 슈퍼매치 역대 최저관중 미세먼지 사태에 미숙했다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4.22 일
누우면  근질거리는 다리  ‘하지불안증후군’
한반도 2018.04.21 토
“북한은 비핵화 대화 의사 표시했을 뿐, 핵 포기 아니다”
LIFE > Culture 2018.04.21 토
현실 공감 드라마로 ‘미생’을 부활시키다
LIFE > Culture 2018.04.21 토
손예진 “‘윤진아’ 통해 직장 여성들의 고충 느꼈다”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4.21 토
3000km를 헤엄치는 장어의 힘, 보양의 원천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