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수감된 박근혜, ‘시녀’ 최순실 만날 수 있을까

박 전 대통령의 서울구치소 수감 생활은…朴-崔 접견실∙호송 차량에서 마주칠 가능성

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3.31(금) 16:00:00 | 143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박근혜 전 대통령이 3월31일 오전 구속됐다.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미결수용자 신분이 되면서 국정농단 공범이었던 최순실씨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박 전 대통령은 오전 4시45분쯤 경기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에 도착해 다른 미결수용자와 같은 수감 절차를 밟았다. 인적 사항을 확인받고 건강검진, 신체검사를 받은 뒤 소지품을 반납했다. 박 전 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인 올림머리를 하는 데 사용했던 금속제 실핀도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미결수용자가 입는 연두색 수의로 갈아입고 ‘머그샷(식별용 얼굴 사진)’이라 불리는 수용기록부 사진을 찍은 뒤 지정된 독방으로 이동했다. 속옷도 교도소에서 지급한다. 박 전 대통령이 원할 경우 수의는 20여 가지 색상 중 골라서 사 입을 수도 있다.

 

이제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님’이라는 호칭 대신 왼쪽 가슴 부분에 적힌 수인번호로 불리게 된다. 박 전 대통령은 두 평이 안 되는 일반 독방(6.5㎡)이나 3.6평 넓이의 독방(12㎡)을 혼자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독방 내부에는 접이식 매트리스와 관물대, TV, 1인용 책상 겸 밥상, 세면대, 화장실이 설치돼 있다. 다른 재소자들과 마찬가지로 식사는 구치소에서 제공하는 메뉴에 따르게 된다. 식사가 끝나면 직접 설거지를 한 뒤 식기를 반납해야 한다. 개인 변기 등 집기류는 반입이 불가능하다. 

 

3월3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와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특별접견 통해서도 머리손질 받을 수 없어

 

오전 6시에 일어나고, 오후 8시에 취침해야 한다. 최대 4만원의 영치금(재소자가 교도소에 맡겨두는 돈)을 사용해 간식거리와 기초화장품, 플라스틱 재질의 머리핀과 머리끈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자신의 원할 경우 구치소 내에서 집필 활동도 가능하다. 미결수용자의 경우 하루 1번으로 접견이 제한되지만, 변호인 접견은 횟수의 제한이 없다. 접촉 차단 시설이 없는 특별접견실에서 시간제한 없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박 전 대통령은 변호인 접견을 자유롭게 사용해 수사와 재판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3월30일 박지만 EG회장 부부가 4년 만에 삼성동 자택을 방문하면서, 가족이나 측근들이 일반 접견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수감생활을 도울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일반접견은 하루에 한번 10분으로 제한된다. 가족이나 측근이 변호인과 함께 특별접견을 하는 방식이 시도될 가능성도 있다. 특별접견을 하더라도 타인이 해주는 머리손질이나 화장을 받을 수는 없다. 미용기구의 반입이 금지되기 때문이다. 머리손질을 할 경우 월 1회 자원봉사로 진행되는 미용 시간에 커트 서비스를 받아 짧은 머리를 하거나, 플라스틱 머리핀으로 직접 올림머리를 해야 한다. 

 

현실적으로 구속된 박 전 대통령의 옥바라지를 맡을 ‘집사’ 역할을 누가 맡게 될지도 주목된다. 오랜 기간 박 전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보좌해 온 이영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박 전 대통령의 옥바라지를 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사저로 돌아왔을 때부터 근접 거리에서 보좌하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조만간 사표를 제출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기도 했다. 박 대통령의 숨은 조력자로 식사 준비 등을 맡아온 것으로 알려진 한식요리연구가 김아무개씨도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구치소 내 정해진 식단을 따라야 하는 상황에서 김씨가 박 전 대통령의 직접적인 옥바라지를 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2016년 12월24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팀에 출석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변호사 통해 말 맞출 수 있다는 지적도

 

특히 같은 구치소 내에 수감된 국정농단 공범이자 박 전 대통령의 40년지기인 최순실씨와의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지도 관심사다. 최씨가 구치소에서 박 전 대통령을 만나 조언을 하거나 말을 맞추는 등 집사 역할을 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각각 독방에서 지내고 있다. 또 공범일 경우 서로 말을 맞출 우려가 있어 철저히 접촉을 금하고 있기 때문에, 구치소 내에서 얼굴을 마주할 가능성은 사실상 적다. 그러나 서울구치소에는 국정농단과 관련된 공범들이 많은데다 여성 재소자 수용시설 규모가 작다는 점이 문제로 제기된다. 구치소 내 여성 전용 변호인 접견실 등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마주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마주칠 확률이 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박 전 대통령, 최씨와 만날 기회도 틀림없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검찰 조사를 받거나 법원의 재판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같이 호송차에 탑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박 전 대통령의 혐의 대부분이 최씨와 공모 관계에 있는 만큼, 법정에서 만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서는 최씨와 박 전 대통령이 각자의 변호사를 통해 말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최씨의 신병을 남부구치소로 옮길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2.17 토
오락가락 평창 날씨에 애먹는 선수들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광주] “민주당 윤장현-이용섭 대결이 사실상 본선”
Culture > LIFE 2018.02.17 토
세계 각국의 역법은 무엇일까…정치·종교 의미 담긴 달력의 세계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경북] 한국당 이철우·박명재·김광림 현역 3파전 ‘치열’
사회 > ISSUE 2018.02.17 토
“지도자 조롱은 표현의 자유”… '짝퉁 김정은'의 이유 있는 패러디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대구] 김부겸 장관직 던지고 시장 출마 나설까
사회 > LIFE 2018.02.16 금
신정과 구정의 차이를 아십니까…음력 설의 수난사
Health > ISSUE > LIFE > Sports 2018.02.16 금
8, 240, 그리고 1000… 윤성빈을 승리로 이끈 마법의 숫자
Culture > LIFE 2018.02.16 금
알아두면 쓸데 있는 ‘음력 이야기’
LIFE > Sports 2018.02.15 목
한국 빙속 '레전드 3인방'의 잇단 출격에 강릉이 들썩인다
정치 2018.02.15 목
[지방선거-경남] 누가 PK를 한국당의 텃밭이라 했나
사회 2018.02.15 목
“윤년? 윤달? 그게 뭐야?”…알수록 오묘한 음력의 매력
경제 2018.02.15 목
삼성, 이번엔 'MB 뇌물' 의혹…이학수 전 부회장 소환 조사
정치 2018.02.15 목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평화는 희망사항 아니라 삶의 선택”
경제 2018.02.15 목
[뉴스브리핑] 트럼프 “한국GM 철수는 내 작품”
LIFE > ISSUE > Sports 2018.02.14 수
설 연휴, 윤성빈의 ‘금빛 레이스’를 주목하라
경제 2018.02.14 수
충격의 롯데…비상경영체제 가동에도 경영권 ‘흔들’
갤러리 > 만평 2018.02.14 수
[시사 TOON]  김정은의 기습 공세에 복잡해진 트럼프
LIFE > Health 2018.02.14 수
의사들이 말하는 ‘건강한 설 보내는 법’ 9가지
정치 2018.02.14 수
[뉴스브리핑] “박근혜와 공모 관계” 최순실 ‘징역 20년’ 중형 선고
정치 2018.02.14 수
[지방선거-울산] 김기현 “보수표 결집 자신”…송철호 “교체 바람 분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