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8등신 미녀’ 전인지처럼 아이언샷을 구사하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회권 기자 ㅣ khg@sisajournal.com | 승인 2017.04.01(Sat) 11:00:00 | 1432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아마추어 골퍼들과 프로 골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아이언샷이 아닌가 싶다. 아이언샷을 보면 어느 정도 골퍼의 핸디캡을 알 수 있다. 클럽 챔피언 등 수준급 아마추어 골퍼를 제외한 대다수는 아이언샷에 어려움을 겪는다. 볼만 걷어 치거나 볼 뒤를 때린다. 이 때문에 자칫 볼 뒤의 잔디가 파여 뒤땅을 치게 된다.

 

아이언은 반드시 볼을 먼저 때려야 한다. 그래야만 목표 방향인 볼 앞의 잔디가 살짝 떠진다.

 

드라이버는 티를 꽂고 치므로 헤드가 올라가면서 맞는 ‘어퍼블로’가 된다. 어퍼블로는 볼을 때릴 때 클럽 헤드가 스윙 궤도의 최저점을 지나 올라가면서 볼에 닿도록 하는 타법이다. 그래야 비거리가 많이 난다.

 

하지만 아이언은 반대의 샷을 해야 한다. 헤드가 내려가면서 볼을 맞히는 ‘다운블로’다. 다운블로는 클럽 헤드가 스윙의 최저점에 도달하기 전에 볼에 맞도록 클럽을 내리치는 것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볼이 내려가면서 맞을 때 약간 헤드가 볼을 누르는 느낌이 들면 좋다.

 


 

다운블로는 연습을 통해 가능하다. 처음에는 마치 ‘도끼로 나무를 찍듯’ 볼의 중간쯤을 찍어본다. 헤드의 날로 볼의 중간쯤을 내려친다. 풀스윙이 어려우면 하프나 3분의 1 스윙으로 한다.  연습장에서도 1층보다는 2층에서 연습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아래를 내려다보고 스윙을 하기 때문에 헤드가 내려가면서 찍는 듯한 샷을 만들 수 있다.

 

주의할 것은 다운스윙 때 오른팔을 옆구리에 붙이고, 손목의 코킹을 풀지 말고 다운스윙에서 임팩트 때까지 최대한 길게 가져가야 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5.29 Mon
“노무현 지켜주는 방법은 몰랐다 문재인 지켜내는 방법은 무궁무진”
LIFE > Sports 2017.05.29 Mon
드라이버 359야드 날린 김시우의 비밀병기
정치 2017.05.29 Mon
文 “완장 찬 점령군 되지 않겠다”
정치 2017.05.29 Mon
[Today] 단 한 번도 없었던 ‘첫 총리’의 순조로운 출발
경제 > ECONOMY 2017.05.29 Mon
한미약품 R&D의 결실은?
사회 2017.05.29 Mon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갈등도 봉합될까
Culture > LIFE 2017.05.28 Sun
만화책이 돌아왔다…다시 부는 카툰 열풍
국제 2017.05.28 Sun
북한 군인의 ‘앵벌이’ 현장
ECONOMY > 경제 2017.05.28 일
 최종건 창업주 ‘기초 다지고’ 최종현 前 회장 키운 SK그룹
ECONOMY > 경제 2017.05.28 일
한국에는 ‘굿 컴퍼니 지수’가 있다
LIFE > Culture 2017.05.27 토
포르노에도 격이 있다
OPINION 2017.05.27 토
[시론]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이야기
LIFE > Sports 2017.05.27 토
김시우 “이제 메이저 우승에 도전해야죠”
ECONOMY > 경제 2017.05.27 토
한국에서 느끼는 세계의 맛
LIFE > Culture 2017.05.27 토
웹툰, 이제 문화에서 산업으로
ECONOMY > 경제 2017.05.27 토
한미약품은 R&D에 미쳤다
사회 2017.05.27 토
“孝 문화로 사회문제 해결해야”
OPINION 2017.05.26 금
[한강로에서] 대한민국 검찰을 살리는 법
LIFE > Culture 2017.05.26 금
불경기엔 ‘가격파괴’ 결론은 ‘가성비’
갤러리 > 만평 2017.05.26 금
[시사 TOON] 문재인 정부, 랜섬웨어 주의보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