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생각을 바꿔야 北核이 풀린다

[한강로에서] 탄핵 인용 이후 한반도 둘러싼 정세 급변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7.03.24(Fri) 16:10:22 | 143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탄핵 인용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있습니다.

 

언제는 한반도가 조용한 적 있었나 싶지만, 유감스럽게도 요즘은 더 사실입니다.

 

주범은 북한핵(북핵)입니다.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한·미·일, 북·중·러가 신경전을 벌이는 이유도 북핵이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핵개발에 목숨 거는 것은 남한과의 체제경쟁에서 패배한 것에 대한 절박감이 근본원인입니다. 북한은 재래식 군사력도 열세입니다.

 

그러나 핵이 있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남한은 핵이 없으니 북한이 핵을 가지면 북한이 어떤 관계에서도 주도권을 쥐게 됩니다. 여기서 어떤 관계는 중국과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란 뜻입니다.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냐는 사람에 따라 견해가 다릅니다. 다만 남한에서 간과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북핵은 과연 한·미·일만 겨냥하는 것이냐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북핵은 한·미·일이 1차 공격 대상이지만, 중·러도 경우에 따라서는 알 수 없습니다. 개인도 그렇지만 국가 사이도 변화무상(變化無常)하니까요. 그럴 리는 없겠지만 중국이 북한에 원유 공급을 중단해서 적대적인 관계로 바뀐다면, 북한은 지금 미국에 그러하듯이 핵으로 중국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현재 북한이 개발해 놓은 핵미사일만 해도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난징(南京), 충칭(重慶) 등 중국 주요 도시를 타격할 수 있습니다.

 

김정은의 핵 집착을 강화시킨 반면교사도 있습니다. 2014년 세계를 뜨겁게 달군 우크라이나 사태가 그것입니다. 우크라이나는 그해 크림반도를 러시아에 빼앗겼습니다. 만약 우크라이나가 1994년 당시 세계 3위의 보유량인 1800개의 핵탄두를 폐기한다는 조약에 서명하지 않고 지금도 이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었다면 과연 푸틴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농락할 수 있었을까요. 김정은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보면서 ‘핵을 포기하면 곧 죽음이다’는 확신이 강해졌을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북핵 문제를 풀어갈 현실적인 방법을 모색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전제조건을 바꿔야 합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유엔 결의 등 국제사회를 통해 중국에 압력을 가할 수 있고 중국이 나서면 북핵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결과는 어떠했나요. 북한은 거침없이 핵개발에 일로매진해 왔고, 수년 내로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까지 개발할 것입니다.

 

이제는 가정(假定)을 이렇게 해야 합니다. ‘북한은 어떤 경우에도 핵개발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고 중국은 북한을 버리지 않고 또 못할 것이다’라고 말입니다. 마침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뉴스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흘러가는 모양새를 보면 김정은은 이제 트럼프도 두렵지 않다는 판단을 내린 것 같습니다.

 

3월 넷째 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최대 화제가 될 것입니다. 대선열차는 이미 달리고 있습니다. 이들 화제를 제쳐놓고 굳이 북핵을 다룬 것은 그만큼 이 문제가 한민족의 장래를 좌우하기 때문입니다. 5월9일 결정되는 차기 대통령은 이 문제를 풀어야 합니다. 마침 미국과 중국이 군비경쟁을 주도하고 있고 일본과 러시아가 가세하고 있습니다. 북핵이 아니라도 한반도 주변 세계 4강은 군사대국화에 혈안이 돼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새 선장을 맞이하는 대한민국호(號)는 어디로 어떻게 항해해야 할까요.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06.25 Mon
[시끌시끌 SNS] 이러다 신문고 찢어질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6.25 Mon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경제 2018.06.25 Mon
선진국 긴축 기조에 고민 깊어지는 한국은행
OPINION 2018.06.25 Mon
이제부터라도 북한을 공부하자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6.25 Mon
로마제국 2000년 역사의 비결은 다름 아닌 ‘개혁’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①] [단독] 북한판 외국인투자 촉진법 지침서 입수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②] “엑시트만 보장되면 투자 계속 늘어날 것”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③] “경협 대박론, 맞선 보자마자 혼수 얘기하는 격”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④] “경협 통해 EU 같은 ‘하나의 시장’ 만들어야”
경제 2018.06.24 일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LIFE > Culture 2018.06.24 일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LIFE > Health 2018.06.24 일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일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LIFE > Culture 2018.06.24 일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6.24 일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정치 2018.06.23 토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토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LIFE > Culture 2018.06.23 토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Sports 2018.06.23 토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