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중국이 북한 잘 통제했다면 사드 필요 없었을 것”

[인터뷰] ‘美 트럼프 측근’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설립자

안성모 기자 ㅣ asm@sisajournal.com | 승인 2017.03.19(Sun) 14:09:35 | 1430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중국 정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에 잘 대처했더라면 사드는 필요하지 않았을 것이다.”

미국의 보수주의 성향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의 설립자인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의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한 말이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글로벌 피스 컨벤션(GPC) 2017’에 참석한 퓰너 회장은 3월1일 한국 기자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중국이 더 강하고 적극적으로 북한 핵 문제나 대륙간탄도미사일 문제에 대응했다면 이런 일(한반도 사드 배치)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글로벌 피스 컨벤션’은 비영리 국제기구인 글로벌피스재단(GPF)이 개최하는 국제행사다.

 

미국 내 대표적 ‘지한파’ 인사 중 한 명인 퓰너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트럼프 정권 인수위원회에서 선임고문을 지냈다. 그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남을 갖는다면 분명 사드 설치를 굉장히 강하게 지키려고 할 것이다”며 “사드는 방어 시스템이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반대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퓰너 회장은 “워싱턴 정계에서는 보수든 진보든 공통적으로 중국 정부가 북한 정부의 정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힘이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며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일 때부터 북한이 좀 더 책임감 있고 이성적으로 행동할 수 있도록 압박하는 데 중국이 최선을 다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를 해 왔다”며 “북한의 핵 개발과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은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북한 선박의 통행을 막는 등 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트럼프, 한·미 FTA 폐기하지는 않을 것”

 

북·미 대화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퓰너 회장은 “만약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트럼프 정부가 새로운 대화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면 실수이고 착각이다”며 “한·미·일 3국이 공조를 해서 이 상황에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퓰너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우선주의 정책이 수출 위주의 한국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새롭게 변화된 정책에 부응하는 과정에서 한국 경제가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약을 완전히 폐기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퓰너 회장은 “조약의 문구를 어떻게 해석하고 개선할지 다양한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며 “고쳐야 할 부분이 있는지는 재고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고 우선순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서는 “상황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퓰너 회장은 “25년 전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한국 국민이 원하면 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고 했지만, 지금은 그때보다 더 한국과 미국이 서로를 필요로 하고 있고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공감대가 커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서는 “미국 정부가 계속 재고할 것이다”고 내다본 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취임 후) 제일 먼저 한국을 찾을 만큼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대한 신뢰는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22 Mon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Culture > LIFE 2018.01.22 Mon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Mon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정치 2018.01.22 Mon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Mon
대형 재난에 속수무책 소 잃기 전 외양간 고쳐야
사회 2018.01.22 Mon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사회 2018.01.22 Mon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경제 2018.01.22 Mon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정치 2018.01.21 일
정두언 “MB는 정치인 아니다. 정치가 뭔지 모르는 사람”
한반도 2018.01.21 일
북한 ‘문화 권력’ 현송월에 쏠린 눈
국제 2018.01.21 일
스웨덴 15살은 ‘말괄량이 삐삐’…자기주장·반항심 강해
OPINION 2018.01.21 일
[한강로에서] 북한의 평창 참가보다 더 중요한 것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1.21 일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마거릿 대처는 ‘여성정치인’일까
LIFE > Culture 2018.01.21 일
김경열 명장 “조선 왕의 색 대홍, 손끝으로 뽑아낸다”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8.01.21 일
머리 나빠진다는 느낌 들면 '치매 치료' 시작해야
LIFE > Culture 2018.01.20 토
[New Book] 《시로 납치하다》 《시민의 세계사》 外
LIFE > Culture 2018.01.20 토
인간에 대한 존중이 사라진 이 시대의 민낯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2018.01.20 토
전립선 치료 위해 복용했더니, 탈모 방지 효과가…
LIFE > Culture 2018.01.20 토
소수민족 내세우며 점점 넓혀가는 디즈니의 세계 지도
사회 2018.01.20 토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