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개인사업자가 대통령 경제사절단에 어떻게 포함됐나

피부미용·성형수술 의료용 실 납품 개인사업자, 2016년 7월 朴 대통령 몽골 방문에 참가

안성모·조해수 기자 ㅣ asm@sisapress.com | 승인 2017.02.14(Tue) 09:55:51 | 142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비선실세 국정 농단 사태의 주범인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해외 순방에 나서는 경제사절단 선정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지난해 7월 몽골 방문을 두고도 최씨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피부미용 및 성형외과 시술 등에 사용하는 의료용 실을 납품하는 A사가 몽골 경제사절단에 포함된 것이다. A사는 법인 등록이 안 된 개인사업자이며, 신생 업체로 별다른 실적도 없었다. 이는 ‘비선진료’ 핵심인물인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가 운영하는 의료용 실 생산업체 와이제이콥스가 경제사절단에 수차례 포함된 것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당시 경제사절단은 대기업 11개, 공공기관·단체 36개, 중소·중견기업 62개 등 총 109개사 110명으로 구성됐다. 대기업 인사로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비롯해 김상헌 네이버 사장,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정도현 LG전자 사장 등이 경제사절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공기관·단체의 경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김인호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이 명단에 올랐다. 중소·중견기업 중에도 녹십자엠에스, 삼일제약, 일동제약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회사가 포진해 있다.

 

2016년 7월17일 몽골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의료용 실을 납품하는 A사가 이례적으로 몽골 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 © 연합뉴스


반면 A사는 직원 수가 3명에 불과한 소기업이다. A사는 2014년 6월 자본금 1억700만원으로 설립됐으며, T성형외과·F성형외과 등에 피부미용을 위한 의료용 실을 납품하고 있다. 설립 첫해 매출 6000만원에 소득은 800만원에 불과했으며, 2015년에는 매출 3억5000만원에 소득 3100만원이었다. 법인등록이 안 된 개인사업자가 경제사절단에 포함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지적이다. 의료계 사정을 잘 아는 한 인사는 “A사는 질(膣) 필러를 만드는 회사로 출발했다. 지금도 아주 영세한 업체라고 보면 된다”면서 “소기업이 대통령 순방에 함께 갈 수는 있지만 그런 시술은 우리나라에서나 허용되는 시술이지 외국에서는 허용도 안 되는 시술이다. 수출도 안 되는 건데 왜 동행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사처럼 신생업체이며 의료용 실을 만드는 와이제이콥스는 최씨의 지원 아래 박 대통령의 중남미 순방 등 세 차례 경제사절단에 포함됐으며, 연구개발비 명목으로 15억원 규모의 정부 지원금을 받은 의혹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해 A사 측은 “정식 절차를 통해 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 와이제이콥스 때문에 우리 회사가 특혜 의혹을 받는 것은 억울하다”면서 “몽골에 의료용 실 수요가 적은 것은 맞다. 새로운 수출 시장 개척을 위해 몽골 경제사절단에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사절단 선정 과정의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경제단체 대표, 주요 업종별 단체 대표, 전문가, 학계 및 시민대표로 선정위원을 구성했다”면서 “A사 역시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산자부 측은 “A사와 관련한 서류를 확인해서 답변을 주겠다”고 밝힌 후 구체적인 선정 기준을 밝히지 않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②] “엑시트만 보장되면 투자 계속 늘어날 것”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③] “경협 대박론, 맞선 보자마자 혼수 얘기하는 격”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④] “경협 통해 EU 같은 ‘하나의 시장’ 만들어야”
경제 2018.06.25 Mon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Culture > LIFE 2018.06.24 Sun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Health > LIFE 2018.06.24 Sun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Sun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Culture > LIFE 2018.06.24 Sun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06.24 Sun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정치 2018.06.23 토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토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LIFE > Culture 2018.06.23 토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Sports 2018.06.23 토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정치 2018.06.23 토
김종필 전 총리 별세…‘3金시대’ 역사 뒤안길로
사회 2018.06.22 금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LIFE > Health 2018.06.22 금
LIFE > Health 2018.06.22 금
정치 2018.06.22 금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금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