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건강Q&A] “하루 음식량을 여러 번 나눠 조금씩 먹어야”

치료제 외에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과 생활습관

김철수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 ㅣ sisa@sisapress.com | 승인 2017.02.09(Thu) 18:06:38 | 142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Q  ​​​​​​​​​​​​​​한 달이 다 되어가는데 기침이 낫지 않고 가슴도 아픕니다. 잘 때 기침을 많이 한다고 아내가 걱정합니다. 폐렴이 걱정돼 가슴 사진을 찍어 보았지만 정상이었고 오늘부터는 역류성 식도염 약을 처방받았습니다. 혈압·당뇨·고지혈증 같은 병은 없습니다. 안경원을 운영하다 보니 늦게 귀가하고 저녁도 늦은 시간에 먹습니다. 40대 후반이고 술·담배·커피를 좋아합니다. 의사 선생님께서 약도 중요하지만 이런 모든 습관을 바꿔야 한다고 하는데요. 동창회 총무 일을 맡고 있다 보니 친구들과 어울릴 기회가 많아서 쉽지가 않네요. 역류성 식도염에 대해, 특히 주의해야 할 음식과 습관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 시사저널 최준필


 A  ​​​​​​​​​​​​​​​맥주나 물을 마시고 바로 물구나무서기를 해도 입으로 흘러나오지가 않지요. 위로 들어가기 전의 식도 하부가 괄약근과 횡격막에 의해 조여지기 때문입니다. 이런 조임이 너무 강해도 너무 느슨해도 문제가 생기는데요. 너무 강하면 음식을 위로 내려보내기 힘들고, 트림을 통해 위 속의 가스를 빼줄 수가 없습니다. 반대로 느슨하면 위산이 역류돼 위산에 대한 보호막이 없는 식도나 인·후두 등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식도가 손상되면 심한 가슴 통증이 생기고 후두가 자극되면 기침이 나거나 목이 쉴 수 있습니다. 인두(咽頭)가 자극되면 목이 아프거나 타는 느낌이 생길 수 있으며 특히 아침에 증상이 심합니다.

 

위에서 십이지장으로 음식이 빨리 내려가지 못하고 위가 팽창돼도 음식과 위산이 거꾸로 식도로 역류할 수 있습니다. 과식, 소화가 잘 안 되는 음식, 복부비만, 위와 십이지장의 구조적 문제, 소화기의 무력증이나 경련으로도 위가 팽창될 수 있습니다. 마늘, 양파, 토마토, 맵거나 신 음식, 기름진 음식과 술, 탄산수, 커피, 코코아, 녹차, 홍차도 식도 하부 괄약근과 소화기의 수축과 이완에 영향을 미쳐 위산 역류를 잘 일으킵니다.

 

소염진통제나 근육이완제도 위를 자극하고 위산 역류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반면에 브로콜리·배추·무·시금치·양배추·오이 같은 녹색잎채소와 귀리·현미 같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곡류, 시지 않은 과일, 지방이 적은 육류,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호두·잣·아보카도 기름이 좋습니다. 생강차·인삼차·꿀차·매실차·쑥차도 좋습니다.

 

역류성 식도염은 약에만 의존해서는 완치되지 않습니다. 음식과 생활습관을 바꿔야 합니다. 하루의 음식량을 여러 번 나눠 조금씩 먹으면 아래로 잘 내려가고 위로 넘쳐 올라오지 않습니다. 기름진 음식을 먹거나 식사 후 바로 눕거나 자기 전에 먹는 경우도 십이지장으로 음식이 잘 내려가지 못하겠지요. 낮잠은 의자에 앉아서 자고, 취침할 때는 등과 목, 머리를 10~15cm 높여 위산의 역류를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장 운동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복부비만을 없애고 옷이나 벨트를 조이지 않고 느슨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술·담배를 끊고 음식을 가리고 저녁을 적게 일찍 먹고 자주 몸을 움직이고 운동을 충분히 해 위와 장 운동을 개선해야 합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22 Mon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Culture > LIFE 2018.01.22 Mon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Mon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정치 2018.01.22 Mon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Mon
대형 재난에 속수무책 소 잃기 전 외양간 고쳐야
사회 2018.01.22 Mon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사회 2018.01.22 Mon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경제 2018.01.22 Mon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정치 2018.01.21 일
정두언 “MB는 정치인 아니다. 정치가 뭔지 모르는 사람”
한반도 2018.01.21 일
북한 ‘문화 권력’ 현송월에 쏠린 눈
국제 2018.01.21 일
스웨덴 15살은 ‘말괄량이 삐삐’…자기주장·반항심 강해
OPINION 2018.01.21 일
[한강로에서] 북한의 평창 참가보다 더 중요한 것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1.21 일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마거릿 대처는 ‘여성정치인’일까
LIFE > Culture 2018.01.21 일
김경열 명장 “조선 왕의 색 대홍, 손끝으로 뽑아낸다”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8.01.21 일
머리 나빠진다는 느낌 들면 '치매 치료' 시작해야
LIFE > Culture 2018.01.20 토
[New Book] 《시로 납치하다》 《시민의 세계사》 外
LIFE > Culture 2018.01.20 토
인간에 대한 존중이 사라진 이 시대의 민낯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2018.01.20 토
전립선 치료 위해 복용했더니, 탈모 방지 효과가…
LIFE > Culture 2018.01.20 토
소수민족 내세우며 점점 넓혀가는 디즈니의 세계 지도
사회 2018.01.20 토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