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Today] 캐내는 특검, 피하는 김기춘

12월28일, 오늘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김경민 기자 ㅣ kkim@sisapress.com | 승인 2016.12.28(Wed) 11:00: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뉴스 홍수 시대, 매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뉴스를 정리해드립니다. 

 ​ 


JTBC : [단독] 세월호 다음 날 사진에도 박 대통령 ‘시술 흔적’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시술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바로 다음 날인 4월17일 찍힌 박 대통령의 얼굴 사진에서 멍자국과 주삿바늘 자국이 발견된 것입니다. 만일 시술이 실제로 있었다면 바로 전날인 참사 당일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는 건데요. ‘세월호 7시간’에 대한 박 대통령 본인의 명확한 의혹 소명이 필요합니다. 

 

JTBC : [단독] “박 대통령 ‘맘대로 쓸 돈‘ 재단 재산 비율도 지시”

 

박 대통령이 의혹을 풀어야 할 것은 사실 한 둘이 아닙니다. 대통령이 재단의 돈 운영 방식에도 개입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기업을 상대로 돈을 내도록 요청한 것뿐만 아니라 운영 과정까지 개입을 했다면 이른바 사유화 논란이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26일 열린 국정조사 특위 현장 조사에서 안종범 전 수석은 “미르재단 기본 재산의 비율 조정을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는 취지의 ‘인정’을 했습니다. 

 

연합뉴스 : [단독] 특검, 김상만 ‘靑 비선 진료’에 정호성 관여 정황 포착

 

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특검 수사가 진행되면서, 핵심 증인들의 진술이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비선 진료' 의혹의 중심인물인 김상만 전 녹십자아이메드병원 원장의 청와대 '무단출입'에 관여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특검팀은 검찰로부터 넘겨받은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들을 대상으로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 작업을 한 끝에 김 전 원장이 '보안 손님'으로 청와대에 들어가는 과정에 구체적으로 관여한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하네요.

 

한겨레 : [단독] “김경숙 교수가 2013년 특기자 종목에 ‘승마 넣자’ 제안”

 

김경숙 이대 체육과학부 교수에 대한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 교수가 체육특기자 전형 종목에 승마 추가를 주도했던 논의 과정이 담긴 회의 기록이 존재한다는 내용인데요. 실제 이대는 2013년 4월 승마를 특기자 전형 종목에 포함시켰고, 이듬해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가 승마 특기자로 입학했습니다.

 

한국일보 :  ‘법꾸라지’ 김기춘… 자택 압수수색서 靑 근무 이후 자료 못 찾아

 

국정농단에 연루된 인사들의 부역 행태가 하나 둘 걸려 나오고 있는 지금, ‘법꾸라지’ 김기춘만 요리조리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특검이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택 압수수색으로 ‘김기춘 의혹’ 수사의 포문을 열었지만 성과는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김 전 실장이 청와대에 입성한 2013년 이후의 행적을 보여줄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특검팀이 활용할 수 있는 무기는 고(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남긴 업무일지(비망록)와 관련인 진술 뿐입니다. 

 

세계일보 : [단독] 김기춘, 검찰수사 개입해 문건 실체 규명 가로막아

 

증거는 찾지 못했지만 김 전 실장이 국정농단 사건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정황 증거들은 있습니다. 2014년 11월 세계일보의 ‘정윤회문건’ 보도 직후 이뤄진 33차례의 청와대 회의 기록이 그 중 하나입니다. 이를 살펴보면 언론 보도와 검찰 수사, 국회 일정, 여론 변화 등에 맞춰 비선 실세의 국정개입 의혹 파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움직였던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한반도 > 연재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03.26 Sun
전쟁도 아닌데 美 항모 2대나 배치한 이유
OPINION 2017.03.26 Sun
[시론] 개인의 행복감인가, 시민으로서의 행복감인가
LIFE > Sports 2017.03.26 Sun
오승환 ‘쾌청’ 류현진 ‘비온 뒤 갬’ 강정호 ‘먹구름’
문화 > 연재 > 배정원의 섹슈얼리티 2017.03.26 Sun
섹스로봇, 쾌락 무기로 인간 지배할 수도
OPINION 2017.03.26 Sun
[시론] 개인의 행복감인가, 시민으로서의 행복감인가
Culture > LIFE 2017.03.26 Sun
김동찬,그의 노랫말에 대중이 울고 웃었다
경제 > ECONOMY 2017.03.25 Sat
테슬라 전기차의 한국 상륙 작전, 만만찮네
LIFE > Sports 2017.03.25 Sat
일본에서 맹활약하는 한국낭자들
문화 2017.03.26 일
‘거절’ 당하면서 ‘설득의 용기’ 얻는다
문화 2017.03.26 일
봄인데, 나비가 보이지 않는다
문화 2017.03.25 토
촛불, 광화문서 ‘충무로’로 옮겨붙나
문화 2017.03.24 금
[New Books] 《센서티브》 외
사회 2017.03.24 금
서울대병원,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
연재 > 국제 > 올어바웃 아프리카 2017.03.24 금
불어권 아프리카 단일통화, 누구를 위한 화폐인가
경제 2017.03.24 금
껍데기만 남은 대우의 ‘세계경영 신화’
건강 2017.03.24 금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