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개헌론’ 원내대표, “여기 한 명 더 추가요”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2.16(Fri) 15:46:3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새누리당이 12월16일 오전, 의원 총회를 통해 친박(親朴)계 정우택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하면서 분당도 한층 가시화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우택 신임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의원 119명 중 62표를 얻어 비박계 나경원 의원을 눌렀다. 하지만 나 의원도 55표라는 적지 않은 표를 얻으며 새누리당의 내홍이 만만치 않을 거라는 걸 예고했다. 양 진영의 세가 팽팽하다는 점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정 원내대표가 선거를 앞두고 당의 화합만큼 강조했던 게 '개헌'이었다. "내년에는 대선 정국으로 가기 때문에 개헌과 함께 맞물려서 좌파 정권이 등장하는 것을 막는 데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는 게 정 원내대표의 강조점이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중 그동안 개헌론을 끌고 가던 쪽은 국민의당이었다.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이후 박지원 원내대표는 여러 인터뷰에 등장해 "개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2월14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자리는 하나된 목소리를 보여줬다. 의원들은 개헌 추진을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와 모순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개헌에 대한 국민적 동의가 확산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가장 유력한 잠룡인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 역시 개헌 쪽으로 선회한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을 전제로 한 개헌 논의라면 시작할 수 있다는 쪽이다. 국민의당이 지속적으로 개헌론을 띄우는 건 탄핵 국면에서 정국 주도권을 위한 몸짓으로 해석된다. 개헌을 매개로 제3지대와 연대를 꾀하며 활동폭을 넓힐 수도 있다. 

 

반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현 시점의 개헌에 대해서 반대하는 쪽이다. 우 원내대표는 12월1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선 전 개헌은 불가하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개헌은 필요하지만 지금은 아니다’는 입장이 많은 편이다. 현 사태를 두고 통치구조만 탓할 게 아니라는 인식도 갖고 있다. 게다가 지금의 개헌 논의 자체가 순수성이 흐리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계 개편을 위한 수단으로 등장하는 개헌은 거부하겠다는 얘기다. 여기에 더해 현실적으로 개헌을 하려면 권력구조만 바꿀 게 아니라 전반적으로 고치는 게 맞는데 그럴 시간이 현재로선 부족하다고 본다. 민주당 내 대선주자들도 현 시점의 개헌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편이다. 유일하게 김부겸 의원만 개헌에 호의적이다. 

 

'포스트 탄핵 정국'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는 오래된 적폐를 청소하는 것이다. 새누리당에서 정우택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그 적폐로 ‘1987년 체제 헌법’을 지목하는 두 명의 원내대표가 섰다. 그 가운데 우 원내대표가 둘러 쌓인 형국이다.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거는 여야를 넘어 개헌 고리로 연결된 두 당이 보이는 협력, 그리고 야권의 반목에 따라 탄핵 이후가 요동칠 수 있는 구도를 그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ECONOMY > IT 2017.12.13 Wed
AI, 이젠 포르노 감독까지 넘보다
정치 2017.12.13 Wed
“통합 여부 따라 지방선거 전략 다시 짜야 하는데…”
정치 2017.12.13 Wed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청문회 출석 공무원들에게 은밀한 지시 했다고 들었다”
지역 > 영남 2017.12.13 Wed
안상수 창원시장 “시민 뜻에 따라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결정”
정치 2017.12.13 Wed
“수많은 공신(功臣)들을 어찌할까?”
LIFE > Sports 2017.12.13 Wed
무서운 아이는 무서운 감독이 될 수 있을까
경제 > ECONOMY 2017.12.13 Wed
변양균의 ‘부금회’ vs 장하성의 ‘하나금융회’
OPINION > 연재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7.12.13 Wed
다시 태어난 MBC, 언론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OPINION 2017.12.13 수
[한강로에서] 제대로 된 한·중 관계를 맺으려면
정치 2017.12.13 수
박완주 “도서산간 지역 등 의료 사각지대 없애야”
ECONOMY 2017.12.12 화
3C에 갇힌 창업 고민, ‘빅데이터’로 해결
LIFE > 연재 > Culture > 박종현의 싱송로드 2017.12.12 화
노스탤지어의 노래  포르투갈의 ‘파두’
OPINION 2017.12.12 화
[시끌시끌SNS] 청진기 대신 반기 든 의사들
국제 2017.12.12 화
과연 ‘타임’의 시간은 거꾸로 갈까
정치 2017.12.12 화
[금주의 정치PICK] 文 대통령 방중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
연재 > 정치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12.12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성폭력 방치는 또 다른 세월호 사건
정치 2017.12.12 화
文 정부 첫 사면, 정치권 화약고 건드리나
정치 2017.12.12 화
[Today] MB 자서전까지 다스 돈으로 ‘차떼기’ 했나
정치 2017.12.12 화
이헌승 “낙후된 서민 주거환경 한층 개선될 것”
ECONOMY > IT 2017.12.12 화
활자 저널리즘보다 독자 몰입도 높은 가상현실 저널리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