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청와대, 대법원장 사찰했다" 폭탄 발언 쏟아낸 조한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 청문회 진술…“‘고(故) 김영한 비망록’대로 언론 탄압 이루어졌다”

조유빈 기자 ㅣ you@sisapress.com | 승인 2016.12.15(Thu) 17:17:4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2월15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4차 청문회에 등장했다. 증인으로 나온 그는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 보도 후 현 정권의 언론 탄압 정황과 자신의 해임 경위에 대해 소상하게 진술했다. 이날 청문회는 2014년 세계일보가 보도한 ‘비선실세 정윤회 문건’과 정부의 언론 탄압이 주요 쟁점이었지만 조 전 사장이 청와대의 대법원장 사찰 등을 폭로하면서 ‘청와대 불법 사찰’에 대한 파문이 일었다. 참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와 김준모 전 세계일보 팀장은 불참했다. 

 

이달 초 공개된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는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세계일보에 대한 공격방안과 비선 실세 의혹을 연이어 제기한 시사저널에 대해 ‘본때를 보이고 발본색원’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중 세계일보와 관해 11월26일에는 '세계일보 세무조사 중', 11월28일엔 '세계일보 공격 방안', 12월1일 발언은 '압수수색 장소-세계일보사'라고 기록돼 있었다. 조 전 사장은 비판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고 했던 현 정부가 언론탄압을 실제로 자행했다는 사실을 청문회 자리에서 증언한 것이다.

 

ⓒ 시사저널 박은숙


조 전 사장은 비망록에 적힌 시나리오대로 세계일보에 대한 탄압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청와대나 다른 부처에서 언론 보도를 자제해 달라는 회유, 압력이 있었냐”고 질문하자 조 전 사장은 "보도가 나간 직후 김영한 전 민정수석 업무일지(비망록)에도 기록돼 있듯 김기춘 비서실장 주재로 대책회의가 열렸고 그날 정호성∙안봉근∙이재만 비서관 등 8명이 세계일보 사장, 편집국장, 기자 등 6명을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또 기자들을 30시간 이상 검찰 조사 했다”며 “특별취재팀이 취재를 할 수가 없어서 후속보도를 못했다. 제가 해임되지 않고 사장으로 있었으면 국정농단에 대한 진상을 더욱 밝혔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용주 의원이 “1월26일자를 보면 세계일보에 대해서 세무조사 중, 적들에 대해서 적개심을 가지자, 세계일보에 대한 공격방안을 만들어라 이렇게 기재가 돼 있다”며 “조한규 증인은 언제 해임됐냐”고 물었고 조 전 사장은 “2월27일 임시주주총회에서 ‘더 이상 대표이사직을 충실히 수행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해임됐다”고 답했다. 

 

조 전 사장은 ‘정윤회 문건’ 이외에 대외비로 엄격히 관리됐다는 다수의 청와대 문건 내용도 있다고 공개했다.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조 사장이 구한 17개 파일 중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것, 헌법과 법률을 중대하게 위반하는 게 생각나는 걸 하나라도 말해보라”고 하자 조 전 사장은 “양승태 대법원장의 일상생활을 사찰한 문건”이라며 청와대의 대법원장 사찰을 폭로했다. 또 양승태 대법원장 문건에는 그가 매주 누구와 어떻게 등산을 다니는지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고, 최성준 춘천지법원장 문건에는 그가 대법원으로 승진하기 위해서 운동을 한 내용과 관용차 사적 이용에 대한 내용 등이 들어있었다고 밝혔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들 문건을 왜 사찰 문건으로 판단하냐”는 질문에 조 전 사장은 “일상생활을 대외비로 보고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대법원장을 사찰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답했다. 필요할 때 사법부를 컨트롤하기 위해서 문건이 작성됐으며, 끊임없는 사찰을 통해 사법기관을 활용하기 위함이었다는 것이다. 조 전 사장은 이 과정에서 이외수 작가가 사찰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세계일보 기자들의 검찰 조사 등으로 인해 후속보도를 하지 못했던 청와대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조 전 사장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정윤회 부부의 이혼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2014년 1월6일 정윤회 문건이 보도된 뒤 박 대통령이 이혼을 권유했고, 3월에 이혼을 했다는 것이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비선 실세가 두 사람이었는데 이혼해서 한 사람이 딸려 나가니 비선 실세 두 사람 중에 한 사람인 최순실이 비선실세로서 모든 전권을 휘두르게 된 것이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2.27 Mon
대선주자 6인이 말하는 비정규직 대책
사회 2017.02.27 Mon
광장에서 주창하는 살인과 테러…극우단체들의 ‘백색테러’는?
OPINION 2017.02.27 Mon
[한강로에서] 아스팔트가 피로 물든다고?
정치 2017.02.27 Mon
호남은 ‘전략적으로’ 누굴 낙점할까
정치 2017.02.27 Mon
안희정 ‘2002 대선 드라마’ 다시 쓰나
한반도 2017.02.27 Mon
[평양 Insight] 김정남 죽어서도 말할까
정치 2017.02.27 Mon
[Today] 불통 정권…박 대통령은 “헌재 불출석”, 황 대행은 “특검연장 불허”
건강 2017.02.27 Mon
[유재욱 칼럼] ‘낭만닥터 김사부’로 본 의료 현장
문화 2017.02.26 일
‘LP 붐’에 가려진 또 다른 얼굴 ‘아이돌 굿즈 마케팅’
문화 2017.02.26 일
팬들 눈 높아지는데… ‘별’ 볼일 없는 K리그
문화 2017.02.26 일
[구대회의 ‘커피有感’] 에스프레소 마키아토와 캐러멜 마키아토의 차이는?
경제 2017.02.26 일
[시론] 트럼프, 세계의 탄핵 대상?
문화 2017.02.26 일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일이 펼쳐지는 《스노든》
OPINION 2017.02.26 일
기승부리는 가짜뉴스 대책 수립 시급하다
문화 2017.02.25 토
나라님도 해결 못해 ‘신사임당’이 나섰나
국제 2017.02.25 토
유럽도 지금 反트럼프 시위 중
경제 2017.02.25 토
“고용 불안 사라지자 매출도 덩달아 올랐다”
문화 2017.02.25 토
역대급 ‘사이다’ 《김과장》에 서민들 환호
OPINION 2017.02.25 토
[한강로에서] 이재용 구속은 한국 사회 격변의 신호탄
문화 2017.02.25 토
‘다루기 쉬운 감독’이라는 편견, 라니에리의 발목을 잡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