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Today] ‘탄핵’ 대통령 “피눈물” 흘리며 특검 준비중

12월12일, 오늘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김경민 기자 ㅣ kkim@sisapress.com | 승인 2016.12.12(Mon) 11:21:3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뉴스 홍수 시대, 매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뉴스를 정리해드립니다. 

 

ⓒ 연합뉴스


조선일보 : 헌재, 12일 '탄핵심판' 첫 재판관회의…기일·절차 논의

 

12월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이후 첫 월요일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을 넘겨받아 심리 중인 헌법재판소가 12일 오전 전체 재판관회의를 열고 향후 심판 절차와 기일 지정, 진행 방법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날 심판준비 기일과 증거조사 절차 등을 결정됩니다. 대통령 탄핵의 공을 넘겨받은 헌재는 주말에도 일부 재판관이 출근하며 심리 준비로 분주한 모습이었죠. 사실상 전체 재판관이 참석하는 본격 심리는 이제부터 시작됩니다. 

한겨레신문 : 박 대통령 탄핵 가결 뒤 “피눈물 난다”

 

국회의 탄핵안 가결로 모든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이 최장 6개월에 이를 ‘칩거’ 생활에 돌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탄핵안 가결 뒤 청와대 참모들을 관저로 불러 별도의 티타임을 했다죠. 티타임에 앞서 국무위원 간담회도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피눈물이 난다는 게 무슨 말인가 했는데 이제 어떤 말인지 알겠다. 정말 피눈물이 난다”며 울먹였다고 합니다. 일부 국무위원들도 박 대통령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채널A : [채널A단독]“대통령, 머리 안 했다고 작별 인사 안 받아”

 

아무리 피눈물이 나고 석별의 정이 아쉬워도 이미지는 중요한가봅니다. 3년4개월 동안 박근혜 대통령의 식사를 담당한 한상훈 전 조리장은 올 6월 청와대에서 나올 때 박 대통령과 대면 인사도 못했다고 합니다. 박 대통령이 머리와 화장 때문에 얼굴보기 곤란하다는 의사를 비서진을 통해 전달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늘 한결같은 모습을 유지하는 대통령, 그 뒤에 숨은 노력(?)이 있었군요.

중앙일보: “박 대통령, 김종·조원동과도 공범”

 

검찰이 박 대통령을 또다시 ‘공범’으로 지목했습니다. 김종(구속)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기소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또다시 ‘공범’으로 적시했습니다. 특수본에 따르면 2013년7월 조 전 수석은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으로부터 “손경식 CJ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이미경 부회장이 CJ그룹 경영에서 손을 뗐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지시를 받았고, 이후 손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두 사람의 퇴진을 요구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의 공소장에 이 같은 사실을 기재하면서 ‘박 대통령과 공모했다’는 표현을 넣었습니다. 

중앙일보 : 검찰 “최순실, 비표 없이 청와대 10여 차례 출입”

 

최순실(구속)씨가 박근혜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3년 3월부터 11월까지 청와대 행정관 차량을 이용해 청와대를 출입했고, 그중 ‘비표’ 없이 드나든 것도 10여 차례인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습니다. 특검팀은 수사 착수에 앞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보유하고 있던 녹음 파일의 녹취록과 관련 수사기록 및 증거자료를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는데요. 수사팀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의 집에서 압수한 스마트폰 한 대와 폴더폰 한 대에서 총 236개의 녹음파일이 복구됐다고 합니다.

중앙일보 : 최순실이 태블릿PC 주인…“독일서 직원에 문자 보낼 때 써”

 

말많고 탈많던 태블릿PC의 주인은 결국 최순실씨였던 걸로 밝혀졌습니다. 검찰은 “10월 24일 JTBC가 검찰에 제출한 태블릿PC는 최씨가 사용한 것이 맞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이 G메일(구글 e메일) 계정 하나를 공유해 사용하며 대선 관련 자료, 취임 준비 자료, 청와대와 국정 운영 문건 수백 개를 함께 검토했다고 합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IT 2018.06.22 Fri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Culture > 연재 > LIF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2 Fri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경제 2018.06.22 Fri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Thu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경제 2018.06.21 Thu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Thu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사회 2018.06.21 Thu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정치 2018.06.21 Thu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사회 2018.06.21 Thu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국제 2018.06.20 수
“견고한 땅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
경제 2018.06.20 수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경제 2018.06.20 수
위험에 노출된 SKB 홈앤서비스 수리기사들
경제 2018.06.20 수
협력업체 직고용한 SK브로드밴드, 보여주기식 쇼였나
OPINION 2018.06.20 수
[시론] 이코노미스트의 ‘감’과 데이터
사회 2018.06.20 수
[단독]‘결함 쉬쉬?’ 삼성 에어컨에 불만 폭발
경제 2018.06.20 수
“취업률 100% 보다 세계경영 주역 양성이 중요”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①] 문재인 vs 노동계, 루비콘강 건너나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②] “문재인 정부, 노동·경제정책 모두 낙제점”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③] “문재인 정부, 만원의 행복을 절망으로 만들어”
국제 2018.06.19 화
미국 겨냥한 중국·쿠바의 '사자후' 공격?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