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검찰의 청와대 민정 특별감찰반 압수수색...우병우로 향하는 칼끝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1.23(Wed) 19:33: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1월2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49)이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묵인했다는 직무유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청와대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한 건 세번째다. 검찰은 10월29~30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11월15~16일에도 안 전 수석과 관련해 청와대를 한 번 더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직무유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의 특별감찰반실을 11월23일 오후 전격 압수수색했다.


민정수석의 원래 직무대로라면 최씨가 전횡을 휘두르는 일을 막아야 하지만 우 전 수석은 대통령 측근 감찰업무 등 본연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사실상 묵인이나 방조에 관한 의혹이다. 

 

실제로 우 전 수석은 최순실 게이트에 개입돼 있기도 하다. 특히 K스포츠재단이 롯데그룹 압수수색 전 70억원을 다시 돌려준 정황 때문에 관련 수사정보를 재단 측에 넘겨준 게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특히 언론을 통해 우 전 수석의 장모가 자신 소유의 골프장에서 최순실씨와 함께 골프를 친 정황이 보도되면서 최씨와의 관계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특히 당시 장모와 최씨가 골프를 친 시기는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에 내정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여기에 자신의 측근인 국가정보원 추 아무개 국장으로부터 최씨와 관련된 보고를 직접 보고 받았다는 의혹과 국정원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검찰은 조만간 우 전 수석을 또 다시 소환해 직무유기 의혹 외에도 받고 있는 여러 의혹들을 추궁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OPINION 2017.02.25 Sat
[한강로에서] 이재용 구속은 한국 사회 격변의 신호탄
문화 2017.02.25 Sat
‘다루기 쉬운 감독’이라는 편견, 라니에리의 발목을 잡다
정치 2017.02.25 Sat
‘혼돈의 카오스’ 된 대통령 탄핵, 최종변론일 D-3
사회 2017.02.25 Sat
김정남 암살에 쓰인 VX란?
사회 2017.02.24 Fri
갑자기 거실의 화재경보기 울리면 몰카 의심해라
사회 2017.02.24 Fri
‘비정규직-일자리’ 둘러싼 노동시장의 프레임 전쟁
건강 > 연재 > 김철수 원장의 건강Q&A 2017.02.24 Fri
[건강 Q&A] 소화기를 불편하게 만드는 ‘커피’
정치 2017.02.24 Fri
[Today] 朴대통령 기소중지 카드로 黃대행 압박하는 특검
사회 2017.02.24 금
“사회보험, 전문가 도움이 필요한 때”
문화 2017.02.24 금
[New Books] 《오늘 한 푼 벌면 내일 두 푼 나가고》 외
경제 2017.02.24 금
[이경희 소장의 창업톡톡] 리프랜차이징, 불황기 안전 창업으로 인기
연재 > 문화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2.24 금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지워진 기억, 해상대국의 역사
경제 2017.02.24 금
[재벌家 후계자들-(3)신세계그룹] ‘신세계 남매’ 경쟁은 시작됐다
국제 2017.02.24 금
트럼프는 길들여질 수 있을까
정치 2017.02.23 목
돌발 행동에 막말까지…‘막 나가는’ 박 대통령 변호인단
문화 2017.02.23 목
애플 신사옥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혁신
사회 2017.02.23 목
뜨거운 감자 ‘흡연 경고 그림’은 정말 효과 있을까
정치 2017.02.23 목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방송사의 부실한 대선후보 검증
사회 2017.02.23 목
[단독] 한국GM 노동자의 백혈병도 산재 인정됐다
정치 2017.02.23 목
[Today] 서울구치소 찾느라 분주한 삼성 수뇌부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