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검찰, 박근혜 대통령 '공모' 적시했다

검찰 중간발표,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 불가피성을 강조해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1.20(Sun) 11:34: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된 박근혜 대통령에게 운명의 날. 11월20일 오전 11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기자들 앞에 선 이 지검장은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 3명을 일괄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대통령을 사실상 '피의자' 즉, 범죄 혐의자로 규정했다. 주목되는 부분은 박 대통령과 3명의 공모 관계를 어디까지 인정하고 어떻게 공소장에 반영하느냐였다.

 

 


이 지검장은 "최순실씨를 직권남용,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 등으로 안종범 전 수석을 직권남용, 강요 등으로 정호성 전 비서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확보된 제반 근거자료를 통해 최순실, 안종범의 범죄 사실과 상당부분 공모관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헌법 84조에 규정된 대통령 불소추 특권으로 기소할 수 없다. 위와 같은 판단에 따라 대통령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고 정리했다.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검찰 진술에서 박 대통령을 '연결고리'로 지목해 왔다.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774억 원을 강제 모금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는데 박 대통령이 모금 과정에서 안 전 수석에게 지시한 의혹이 줄곧 제기돼 왔다. 안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과 최 씨와의 '직거래', 대통령의 지시 등의 표현을 쓰며 진술을 했다. 최순실 씨 역시 "박 대통령이 정호영 전 비서관을 통해, '기업체 출연으로 민간재단이 만들어진다. 관심을 갖고 지켜보라'고 했다"고 말하며 대통령의 아이디어라 두 재단 설립이 '대통령의 아이디어'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발표 전날 까지만 해도 두 사람이 범행의 '주범'으로 박 대통령을 지목했기 때문에, 공소장에 대통령의 이름을 뺄 수 없다는게 법조계 안팎의 관측이었다. 대통령의 이름이 빠질 경우, 공모 관계를 설명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범죄 구성요건이 허술해질 수 있어서다.

 

일단 중간발표에서 검찰은 '공모'라는 단어를 공소장에 분명히 적시했다. 그리고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빠져있는 제3자 뇌물죄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얘기하면서 박 대통령의 법적 책임을 둘러싼 논란은 한층 격화할 전망이다. 그동안 대통령의 책임을 두고 도덕적 영역과 법적 영역이 뒤섞인 채 논란이 전개됐다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법적 영역에서 박 대통령의 책임을 두고 타투게 된 셈이다. 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 차원에서 두 재단을 출범시키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최순실씨와 관련자들의 이권 챙기기를 어느 정도 알면서 묵인했는지가 법적 책임 여부를 가르는 결정적 변수가 될 전망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OPINION 2017.02.25 Sat
[한강로에서] 이재용 구속은 한국 사회 격변의 신호탄
문화 2017.02.25 Sat
‘다루기 쉬운 감독’이라는 편견, 라니에리의 발목을 잡다
정치 2017.02.25 Sat
‘혼돈의 카오스’ 된 대통령 탄핵, 최종변론일 D-3
사회 2017.02.25 Sat
김정남 암살에 쓰인 VX란?
사회 2017.02.24 Fri
갑자기 거실의 화재경보기 울리면 몰카 의심해라
사회 2017.02.24 Fri
‘비정규직-일자리’ 둘러싼 노동시장의 프레임 전쟁
건강 > 연재 > 김철수 원장의 건강Q&A 2017.02.24 Fri
[건강 Q&A] 소화기를 불편하게 만드는 ‘커피’
정치 2017.02.24 Fri
[Today] 朴대통령 기소중지 카드로 黃대행 압박하는 특검
사회 2017.02.24 금
“사회보험, 전문가 도움이 필요한 때”
문화 2017.02.24 금
[New Books] 《오늘 한 푼 벌면 내일 두 푼 나가고》 외
경제 2017.02.24 금
[이경희 소장의 창업톡톡] 리프랜차이징, 불황기 안전 창업으로 인기
연재 > 문화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2.24 금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지워진 기억, 해상대국의 역사
경제 2017.02.24 금
[재벌家 후계자들-(3)신세계그룹] ‘신세계 남매’ 경쟁은 시작됐다
국제 2017.02.24 금
트럼프는 길들여질 수 있을까
정치 2017.02.23 목
돌발 행동에 막말까지…‘막 나가는’ 박 대통령 변호인단
문화 2017.02.23 목
애플 신사옥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혁신
사회 2017.02.23 목
뜨거운 감자 ‘흡연 경고 그림’은 정말 효과 있을까
정치 2017.02.23 목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방송사의 부실한 대선후보 검증
사회 2017.02.23 목
[단독] 한국GM 노동자의 백혈병도 산재 인정됐다
정치 2017.02.23 목
[Today] 서울구치소 찾느라 분주한 삼성 수뇌부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