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청계광장 촛불집회] 이재명 “박 대통령 당장 집으로 돌아가라”

노회찬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의 하야”

조해수·조유빈 기자 ㅣ chs900@sisapress.com | 승인 2016.10.29(Sat) 20:44:2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통령은 나라의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을 대표해서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이자 대리인이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은 마치 지배자인냥 ‘상왕 순실이’를 끼고 대한민국을, 민주공화국을 우롱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금 당장 대한민국의 권한을, 국권을 내려놓고 즉시 집으로 돌아가라.”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11월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최 측 추산 2만여명(경찰 추산 9000명)의 시민들과 함께 이재명 성남시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송영길·박주민·표창원 민주당 의원, 김종훈 무소속 의원 등이 참석했다.

 

 

10월29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시사저널 최준필)


발언대에 오른 이 시장은 “국민은 지금까지 대통령이 저질러 온 온갖 부패와 무능과 타락을 인내해왔다. 300명이 죽어가는 그 현장을 떠나 어딘지 알 수 없는 곳에서 7시간을 보낸 사실도 나왔다. 평화를 해치고 한반도를 전쟁의 위험에 빠뜨리는 것도 우리는 견뎌왔다. 국민의 삶이 망가지고 공평하고 공정해야 할 나라가 불평등하고 불공정의 나락을 떨어질대도 우리는 견뎠다”면서 “그러나 그 대통령이라는 존재가 국민이 맡긴 위대한 통치권한을 근본도 알 수 없는 무당의 가족에게 통째로 던져버린 걸 우리는 용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장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국민이 맡긴 권력을 근본을 알 수 없는 사람에게 던져버렸다. 박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권위를 잃었다. 박 대통령은 이미 이 나라를 지도할 기본적인 소양과 자질조차도 전혀 없다는 사실을 국민 앞에 스스로 자백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형식적인 권력을 버리고 하야해야 한다. 아니 사퇴해야 한다. 탄핵이 아니라 지금 당장 대한민국의 권한을, 국권을 내려놓고 즉시 집으로 돌아가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대통령의 하야가 극심한 혼란을 불러 올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 “전쟁의 위기를 겪고, 나라가 망해가고, 수백명의 국민이 죽어버린 현장을 떠나버린 대통령이 있는 것보다 더 큰 혼란 있을 수 있겠느냐. 지금보다 더 나빠질 수 있겠느냐”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이 아니므로 국민의 뜻에 따라 즉시 옷을 벗고 집으로 돌아가십시오”라고 말했다.

 

뒤이어 발언대에 오른 노 대표는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의 하야”라면서 “우리는 오늘도 내일도 촛불을 들고 박 대통령이 하야할 때까지 함께 하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누가 국민을 부끄럽게 만들었느냐”면서 “검찰이 고영태씨와 이성한 사무총장 등을 수사하고 있지만 이 수사 내용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있다. 박 대통령을 수사하는 내용이 박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실시간으로 최순실씨와 공유되고 있다. 이게 나라냐”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대통령 하야에 따른 국정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대통령이 하야하면 국정공백이 온다고 하는데 국정은 이미 독일로 떠났는데 누가 채우고 있느냐”라면서 “진실 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모두 박 대통령이 자리에 있는 한 할 수가 없다. 국민은 하야를 원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1.23 Tue
말 많고 탈 많은 역대 대통령들의 '사저'
경제 2018.01.23 Tue
만년 ‘마이너리그’서 '메이저리그'로, 기대 부푼 코스닥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1.23 Tue
[평양 Insight] ‘평창’ 천기누설, 뒷수습에 골머리 앓는 北
지역 > 영남 2018.01.23 Tue
정치 2018.01.23 Tue
‘홍은동 사저’ 매각으로 궁금증 커진 문 대통령 퇴임 후 거취
한반도 2018.01.23 Tue
평양 움직이는 김여정·리설주·김설송, 그리고 현송월
정치 2018.01.22 Mon
'평양올림픽' 주장하는 한국당 의원 3명, MB땐 '남북단일팀' 발의
Culture > LIFE 2018.01.22 Mon
“소소한 행복 찾아주는 작은 책들이 인기 끌 것”
정치 2018.01.22 월
“MB 측, 노무현 정권 깔 테면 한번 까봐라”
사회 2018.01.22 월
권력기관 개혁법안 국회 통과 ‘가시밭길’
사회 2018.01.22 월
종이호랑이 전락 ‘국정원·검찰’ 초대형 ‘공룡 경찰’ 탄생
정치 2018.01.22 월
[뉴스브리핑] 현송월 등 北 예술단 점검단 방남
정치 2018.01.22 월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경제 2018.01.22 월
효성 총수 다시 부른 검찰, 4년 수사 마침표 찍나
정치 2018.01.21 일
정두언 “MB는 정치인 아니다. 정치가 뭔지 모르는 사람”
한반도 2018.01.21 일
북한 ‘문화 권력’ 현송월에 쏠린 눈
국제 2018.01.21 일
스웨덴 15살은 ‘말괄량이 삐삐’…자기주장·반항심 강해
OPINION 2018.01.21 일
[한강로에서] 북한의 평창 참가보다 더 중요한 것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1.21 일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마거릿 대처는 ‘여성정치인’일까
LIFE > Culture 2018.01.21 일
김경열 명장 “조선 왕의 색 대홍, 손끝으로 뽑아낸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