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중요하지 않다

미국 주도 레이더 한반도 설치 자체가 韓․中 갈등 유발

박준용 기자 ㅣ juneyong@sisapress.com | 승인 2016.07.11(Mon) 18:10:3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對) 중국용일까, 대(對) 북한용일까. 고도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이하 사드)설치 논란은 사드 레이더(AN/TPY-2 X-Band 레이더) 탐지거리를 놓고 전개되고 있다. 한반도에 배치될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국방부의 설명과 미 국방부․일부학계의 주장이 부딪친다.

국방부는 사드가 북한의 미사일을 견제하는 용도로 그칠 것이라 말한다. 최대 탐지거리도 600~800km수준이므로 중국에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비등하다. ‘미사일방어국 2012년 예산추계’에 따르면 사드 레이더를 사드에 최적화된 모드(종말모드)에서 최대 2000km까지 탐지 가능한 ‘전진모드’로 바꾸는 데는 8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돼 있다.

 

 

관련기사 - 결국 ‘사드’ 배치 결정…그에 관한 의혹과 진실

하지만 정작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를 문제의 핵심으로 보지 않는 모양새다. 이는 중국이 한국의 미사일 탐지 레이더에 보인 반응으로 미루어 알 수 있다. 한국군은 이미 1000km 이내의 모든 비행물체를 탐지 추적할 수 있는 SPY-ID(V) 레이더(이지스함 탑재), 900km까지 탐지하는 슈퍼그린파인 레이더를 설치해 운용하고 있다. 이 레이더들은 국방부가 설명한 사드 레이더 보다 탐지거리만을 놓고 보면 우위에 있다. 사드 도입 전에도 한국이 레이더들을 잘 활용한다면 중국까지 범위를 넓혀 탐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도 이제껏 중국은 한국의 이런 레이더 설치 뿐 아니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에도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중국은 미사일 레이더 방어체계를 한국이 자체로 설치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동안 아무 지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도 중국 북동부 지역 헤이룽장성의 우주관센터에 설치된 장거리 레이더를 통해 한반도를 탐지할 수 있었다. 이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55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시 말해 사드 도입 논의 이전에는 한․중 양국이 서로의 영토를 내다보는 레이더를 설치했지만 서로 문제 삼지 않았던 셈이다.

결국 중국은 사드의 탐지거리를 두고 ‘당장 위협이 된다’는 것 보다는 인접한 한반도에 미국이 주도하는 군사 전략 구도가 형성되는 것에 위기의식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는 이 같은 맥락의 이야기를 보도하고 있다. 이 언론은 올해 2월 항공잡지 간부의 말을 빌려 "레이더 탐지거리가 가깝든 멀든 사드가 한국에 배치되면 중국에 일정한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문제의 핵심은 이 시스템이 계속 업그레이드 될 가능성"이라며 "(실제 배치된)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얼마나 되는지는 (외부에서) 식별할 방법도 없다"고 설명했다.

홍현익 위원도 “사드는 미국이 주도한 체계다. 이 체계가 한국에 설치될 경우 미국의 전략구도가 한국에 완성된다. 이를 보고 중국은 ‘한국은 미국의 하수인’이라며 반발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국방부의 설명대로 사드의 탐지거리가 중국에 미치지 않더라도 설치하는 것 자체가 중국․러시아와 우호를 해쳐 위기를 자초할 수 있다는 뜻이다. 홍 위원은 “그래서 차라리 한국이 미사일 방어체계를 보완해야한다면 미국의 지원을 받아 직접 주도했어야 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7.11.20 Mon
[Today] 안철수와 반안(反安)연대
사회 2017.11.20 Mon
예고된 재앙? 도심이 위험하다
사회 2017.11.20 Mon
늘어나는 포항지진 피해…지원·복구 작업도 속도
사회 2017.11.20 Mon
1주일 연기된 수능, 시험장도 일부 바뀔 수 있다
지역 > 영남 2017.11.19 Sun
홍준표 대표의 '전략 공천' 칼 끝에 선 서병수 부산시장
경제 > ECONOMY 2017.11.19 Sun
유행보다 브랜드 가치 “긴 안목의 창업이 필요하다”
Culture > LIFE 2017.11.19 Sun
추운 날씨, 이불 밖은 위험해? 난 공연보러 간다!
사회 2017.11.19 Sun
포항 지진 대응, 1년 전과 달랐다
ECONOMY > 경제 2017.11.20 월
‘평창 롱패딩’ 열풍 불자 올림픽 관심도 커졌다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1.19 일
세아그룹 혼맥, 애경그룹 통해 현대차그룹과 연결
LIFE > 연재 > Culture > 김유진의 시사미식 2017.11.19 일
추워질수록 주변을 더 챙겨온 음식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7.11.18 토
‘농구 대세’ 오세근 “아직 올라갈 곳 많이 남았다”
LIFE > Culture 2017.11.18 토
은발에 장총 든 여전사도 결국 ‘엄마’였다
LIFE > Culture 2017.11.18 토
 관광산업 키워드로 주목받는 보이차
사회 2017.11.18 토
美·日에 유린당한 겨레 자생식물 수탈 100년의 역사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1.17 금
체력보다 의욕이 앞서면 골병든다
갤러리 > 만평 2017.11.17 금
[시사 TOON] 탄두 중량 해제보다 ‘메가톤급’인 적폐청산 수사
OPINION 2017.11.17 금
[시론] 삼성전자 배당 확대의 의미
ECONOMY > 경제 2017.11.17 금
지역에 빈껍데기 남기고 수도권 이전하는 건설업체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