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국제 2016.09.27 Tue
힐러리, 트럼프 지지율과 비슷한데 왜 웃을까?
사회 2016.09.27 Tue
수사당국은 왜 백남기 농민 부검에 집착할까
사회 2016.09.27 Tue
“미르재단은 권력에 기댄 문화재단으로 볼 수밖에 없다”
건강 2016.09.27 Tue
지진 스트레스 탈출법 “더 심각한 상황 생각은 금물”
사회 2016.09.26 Mon
“국민 건강 못 지킨 정부, 올해 담배 세수 13조원 챙긴다”
국제 2016.09.26 Mon
바닷 속에 잠든 역대급 재능, 호세 페르난데스

시사경제

2016.09.27 화

인터넷업체들, 게임에 눈독

네이버, 아프리카TV, 페이스북 등 인터넷 업체들이 게임 콘텐츠 강화에 나서고 있다. 게임 콘텐츠는 20~30대에게 인기가 높은 만큼, 이를 활용한 사업 다각화에 역량을 집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네이버는 이미 오래전부터 게임 콘텐츠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있었다. 퍼블리싱 사업을 통해 다수의 PC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최근에는 네이버 웹툰을 활용한 게임 제작에도 역량을 쏟고 있다. 네이버는 또 스포츠 카테고리 안에서 e스포츠 영역을 따로 분리해 운영하고 있다.아울러 지난 8월에는 블리자드와 함께, 블리

원태영 기자

2016.09.27 화

'스튜디오 드래곤' 무서운 기세로 확장

CJ E&M이 분할시킨 제작사 스튜디오 드래곤의 공세적 확장전략이 도드라진다. 콘텐츠 경쟁력을 갖춘 제작사들을 연이어 인수하는 모양새다. 이들 제작사의 공통 연결고리가 ‘작가’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기대보다 빨리 시장에 안착한 점이 이 같은 공세를 이끄는 동력이다. CJ E&M은 기업공개까지 나아갈 작정이다.27일 콘텐츠 산업계에 따르면 스튜디오 드래곤의 공세적 확장전략을 펴고 있다. 최근 눈길을 끄는 움직임은 콘텐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M&A 행보다. 스튜디오 드래곤은 21일 제작사 KPJ의 지분 1

고재석 기자

2016.09.27 화

열리지도 못한 미방위 국감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퉁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첫날부터 파행을 겪으며 산적했던 의제들이 보류상태에 놓이게 됐다. 국감이 계속해서 차일피일 미뤄질 경우 심도 있는 논의가 불가능해 결국 졸속 국감을 면하기 힘들어 보인다.26일 국회 미방위 첫 국감이 신상진 위원장을 비롯, 새누리당 의원 전원 불참으로 결국 열리지 못했다. 하루가 지났지만 미방위 국감은 여전히 어떻게 흘러갈지 오리무중이다. 여당 의원들은 계속해서 불참의사를 고수하고 있고 야당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다. 미방위가 향후 가장

엄민우 기자

2016.09.26 월

검찰, 신동빈 구속영장 청구…17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고심을 거듭하던 검찰이 26일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 170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 회장 출석 조사를 마친 지 5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이날 신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경제 상황, 경영권 위협론 등 여러 외부 요인에도 불구하고 '원칙론'으로 최종 입장을 정했다. 범죄 혐의 액수가 크고 범죄액 상당수가 총수일가 이득을 위해 쓰였다는 점이 결정적이었다.  롯데 측이 일본을

한광범 기자

2016.09.26 월

금융노조 총파업 흥행실패…성과연봉제 탄력받나

금융노조 파업 참가율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성과연봉제 도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지난 26일 금융노조는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총파업을 벌였다. 지난 2014년 9월 이후 2년만이다. 이번 총파업 참가율은 생각보다 저조했다. 노조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 10만명 중 7만5000명이 참가했다고 했지만 금융감독원은 1만8000명으로 발표했다. 고용노동부는 1만9000명으로 집계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생각보다 금융노조 총파업 흥행이 잘 안돼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장가희 기자

2016.09.26 월

현대중 사내하청, 임금체불·산재발생 1위

국내 조선업체 상위 10곳 중에서 현대중공업이 사내하청 임금체불, 미해결금액, 산재발생 면에서 1위로 나타났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조선 빅10 협력업체를 분석한 결과, 전체 임금체불 73억6000만원 중 현대중공업의 하청업체 임금체불과 미해결 금액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최근 5년 조선 빅10 협력업체 산재발생건수 2865건 중 현대중공업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중대형 조선 빅10 협력업체 임금체불 사업장은 전체 442개소로

정지원 기자

경제 2016.09.26 Mon
롯데 수사 타깃, 왜 서미경으로 옮겨갔나
정치 2016.09.26 Mon
[단독] ‘재단법인 K스포츠 설립 추진계획’ 문건 입수...기업별 할당대로 돈 걷혀
문화 2016.09.26 월
[2016 쉘위워크] 작은 걸음이 모여 루게릭 환우에게 희망을
문화 2016.09.26 월
‘미소천사’ 전인지 ‘신드롬’ 불까
사회 2016.09.25 일
[영상] 30초 만에 생존배낭 싸는 법
사회 2016.09.25 일
지진나면 생존하는 법...“집에 상비약을 두듯 생존배낭을 둬야 한다”
사회 2016.09.25 일
메가데스 시대, 살아 움직이는 고인을 보면서 추모한다
정치 2016.09.24 토
이철희, “우병우가 무죄판결 잇따르는 방산비리 수사 첫 기획자다”
문화 2016.09.24 토
조조의 '인본주의'에 주목하라
문화 2016.09.24 토
[New Books]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 평전 외
문화 2016.09.24 토
《응답하라 1997》에 숨겨진 ‘유령 작곡가’들의 눈물
사회 2016.09.23 금
“국정원, 대량 해직 피해자 해결 문서로 약속해 놓고 안 지켰다”
사회 2016.09.23 금
 “성과연봉제? 저성과자 관리해 해고할 수 있게 하는 제도
건강 2016.09.23 금
지금은  얼굴경영 시대
리스트 더보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 닫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